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창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0 / 194건

  • 임창용 24년 현역 생활 마침표, 은퇴한다

    임창용 24년 현역 생활 마침표, 은퇴한다 유료

    임창용(43)이 24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한다. 임창용의 에이전트사인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11일 "임창용이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24일, 임창용은 KIA 구단으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은 사실이 본지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으로 처음 알려졌다. 이후 타 팀과 계약을 모색했으나...
  • 임창용은 FA 신청 없이 KIA에서 은퇴를 원했다

    임창용은 FA 신청 없이 KIA에서 은퇴를 원했다 유료

    석연찮은 방출을 당한 임창용(42)은 고향팀에서 은퇴를 희망했다. KIA는 지난 24일 조계현 단장이 직접 임창용을 만나 "내년 시즌 재계약 의사가 없다"며 방출 의사를 전달했다. 임창용은 올 시즌 여러 보직을 두루 소화하며 팀을 위해 헌신했고, 마운드에서 경쟁력을 선보였기에 '방출은 의외다'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임창용 역시 방출을 전...
  •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 유료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가 임창용(42)에게 방출을 통보했다. KIA 고위 관계자는 24일 오후 광주 모처에서 임창용을 직접 만나 방출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임창용은 1995년 해태에서 프로 데뷔했다. 1998년 시즌 종료 후 삼성으로 현금 트레이드를 된 임창용은 2016년 KIA의 유니폼을 입은 지 3년 만에 다시 한 번 고향팀에서 아픔을 ...
  • [인터뷰] '노력과 연구' KIA 임창용 "가을야구 가야죠"

    [인터뷰] '노력과 연구' KIA 임창용 "가을야구 가야죠" 유료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우리나이로 마흔 셋 '선발투수' 임창용(KIA)은 점점 호투하며 KIA의 5강행 희망을 이어주고 있다. 임창용은 18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7피안타 3실점으로 팀의 18-3 대승을 이끌며 시즌 4승째를 올렸다. 4853일 만에 거둔 원정 경기 선발승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이날 등...
  • '최고령 세이브' 임창용은 더 멀리 내다보고 있다

    '최고령 세이브' 임창용은 더 멀리 내다보고 있다 유료

    "나는 마무리 투수가 아니다." 임창용(42 ·KIA )은 손을 내젓는다. 하지만 팀이 가장 급한 순간, 그에게 손을 내밀 만큼 임창용은 KBO 리그 역대 최고 마무리 투수 중 한 명이다. 임창용은 지난 13일 대구 삼성전에서 8-7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실점 없이 팀 승리를 지켜 세이브를 올렸다. 올 시즌 첫 세이브. 더불어 KBO 리그 역...
  • 임창용 아리랑볼→150㎞ 뱀직구의 추억

    임창용 아리랑볼→150㎞ 뱀직구의 추억 유료

    중앙포토 마른 체구에 까까머리였던 고등학교 2학년 '야구부 소년'은 겨우 시속 130 ㎞ 직구를 던졌다. 전성기엔 못 미치지만 아직 시속 140 ㎞ 후반대 공을 구사한다. KIA 임창용(42)은 꾸준히 연습해 25년 전의 자신보다 훨씬 빠른공을 던진다. 전성기 시절 임창용의 트레이드마크는 '뱀 직구'였다. 최고 시속 1...
  • '유쾌한' 임창용 "매일 등판하고 싶다. 홀드왕 목표"

    '유쾌한' 임창용 "매일 등판하고 싶다. 홀드왕 목표" 유료

    "요즘 같아선 매일 등판하고 싶다." 놀랍게도 우리 나이로 마흔셋, 베테랑 임창용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그는 여전히 매일 몸을 풀며 불펜에서 출격을 대기한다. 임창용은 1976년 6월 4일 태생이다. KBO가 발표한 2018년 '최고령 선수'는 임창용보다 8일 먼저 태어난 한화 박정진이다. 하지만 현역 선수 중 프로 무대에서 가장 오랫동...
  • 탁월한 몸 관리로 맞는 '최고령 투수' 임창용의 2018년

    탁월한 몸 관리로 맞는 '최고령 투수' 임창용의 2018년 유료

    어느덧 마흔둘, 1976년생 KIA 임창용은 2018년 KBO 리그에 등록된 선수 중에서 가장 오래된 프로 데뷔 24년 차를 맞는다. 탁월한 몸 관리와 유연성이 좋기로 정평이 난 임창용은 최근 몇 년 중에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시즌에 돌입할 준비를 마쳤다.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마치고 9일 오후에 귀국하는 임창용은 올해 최고령 선수 중에 한 명이다. ...
  • 탁월한 몸 관리로 맞는 '최고령 투수' 임창용의 2018년

    탁월한 몸 관리로 맞는 '최고령 투수' 임창용의 2018년 유료

    어느덧 마흔둘, 1976년생 KIA 임창용은 2018년 KBO 리그에 등록된 선수 중에서 가장 오래된 프로 데뷔 24년 차를 맞는다. 탁월한 몸 관리와 유연성이 좋기로 정평이 난 임창용은 최근 몇 년 중에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시즌에 돌입할 준비를 마쳤다.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마치고 9일 오후에 귀국하는 임창용은 올해 최고령 선수 중에 한 명이다. ...
  • 임창용에게 낯선 미션 '선발과 마무리를 이어라'

    임창용에게 낯선 미션 '선발과 마무리를 이어라' 유료

    고향팀에서 2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KIA 임창용(41)에게,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임무는 조금 낯설다. 선발투수와 마무리 투수를 잇는 역할이다. 임창용은 역대 최고 마무리 투수 중 1명이다. 개인 통산 세이브 254개로 오승환(277개 ·세인트루이스 )에 이어 역대 2위에 올라 있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역대 최초 3년 연속 30세이브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