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연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44 / 3,440건

  • [안민구 기자의 온로드] "그랜저 덤벼!"…기아 야심작 'K8'

    [안민구 기자의 온로드] "그랜저 덤벼!"…기아 야심작 'K8' 유료

    ... 방향지시등을 켜면 사이드미러 시야를 대신해줄 수 있는 후방 영상이 계기반에 떴다. 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현재 속도와 제한 속도, 주행해야 할 방향이 안내됐다. 다소 아쉬운 점은 연비 성능이다. 이날 도심과 고속도로, 일반 국도 주행이 모두 포함된 시승을 마친 뒤 계기판에 기록된 연비는 8.2km/ℓ였다. 공인연비(10.6km/ℓ)에 한참 못 미쳤다. 가격은 그랜저를 위협하기에 ...
  • 스타리아·시에나 동시 출격…뜨거워지는 미니밴 시장

    스타리아·시에나 동시 출격…뜨거워지는 미니밴 시장 유료

    ... 2WD(전륜구동)와 AWD(사륜구동) 2가지 모델로 출시되는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2.5ℓ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246마력, 복합연비는 2WD 14.5km/ℓ, AWD는 13.7km/ℓ의 성능을 실현했다. 가격은 AWD 모델 6200만원, 2WD 모델 6400만원이다. 혼다 뉴 오딧세이 앞서 혼다코리아는 지난 2월 ...
  • [현장에서] 차량용 칩, 내연차엔 200개지만 전기차엔 500개 필요한데…

    [현장에서] 차량용 칩, 내연차엔 200개지만 전기차엔 500개 필요한데… 유료

    ... 알맞게 바꿔주는 전력 반도체, 현재 각국 완성차 업체가 부족하다고 하는 전자제어장치(ECU)를 당시부터 만들기 시작했다. 도요타가 자체 양산한 반도체는 하이브리드 차량 '프리우스'에 쓰여 연비와 전력 효율을 높였다. 국내 자동차 산업도 전장화·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긴 호흡으로 '안전한 공급망' 구축에 주력해야 한다. 정부는 단기 해결책에 급급하지 말고, 투자세액공제 같은 ...
  • [현장에서] 차량용 칩, 내연차엔 200개지만 전기차엔 500개 필요한데…

    [현장에서] 차량용 칩, 내연차엔 200개지만 전기차엔 500개 필요한데… 유료

    ... 알맞게 바꿔주는 전력 반도체, 현재 각국 완성차 업체가 부족하다고 하는 전자제어장치(ECU)를 당시부터 만들기 시작했다. 도요타가 자체 양산한 반도체는 하이브리드 차량 '프리우스'에 쓰여 연비와 전력 효율을 높였다. 국내 자동차 산업도 전장화·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긴 호흡으로 '안전한 공급망' 구축에 주력해야 한다. 정부는 단기 해결책에 급급하지 말고, 투자세액공제 같은 ...
  • [2021 올해의 차] "국산 대중 차의 발전 경이롭다" 심사위원들 최고의 찬사

    [2021 올해의 차] "국산 대중 차의 발전 경이롭다" 심사위원들 최고의 찬사 유료

    ... 높여준다. 이 밖에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로 차량 중량을 기존 대비 약 45㎏ 줄였고 동력, 핸들링, 정숙성 등 전반적인 기본기도 개선했다. 스마트 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은 연비 15.4㎞/L,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1.6 LPi 엔진은 연비 10.6㎞/L,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5.5 ...
  • [2021 올해의 차] 차별화된 기술·품질 경쟁력으로 전기차 타이어 시장 강자로 우뚝

    [2021 올해의 차] 차별화된 기술·품질 경쟁력으로 전기차 타이어 시장 강자로 우뚝 유료

    ... 첨가된 컴파운드를 적용하여 다양한 노면 조건에서 접지력을 극대화했으며, 빠르고 민첩한 핸들링 및 제동성을 확보해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또 짧은 주행가능거리를 고려해 무게나 회전 저항을 낮춰 연비를 높이는 기술력이나 안전을 위해 차량에 흐르는 정전기를 지면으로 배출시키는 기능 등 전기차가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기 위해서 타이어가 갖춰야 할 요건은 다양하다. 한국타이어는 “앞으로도 업계를 ...
  • 차값 절반 지원에 대기오염 걱정 없어…수소차 인기 이유있네

    차값 절반 지원에 대기오염 걱정 없어…수소차 인기 이유있네 유료

    ... 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차라는 입소문을 타고 예약자가 몰리면서 김씨는 꼬박 1년 6개월을 기다렸다. 김씨는 “예약하고 차 출시까지 일년 반이 걸리면서 2019년 추석에야 차를 받았다”며 “연비가 워낙 좋은 데다 환경까지 보호할 수 있다는 생각에 탈수록 만족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김씨가 예약 확인부터 차에 수소를 가득 채우고 결제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넉넉잡아 15분. “가득 ...
  • [2021 올해의 차] 넓은 공간과 다기능성 갖춘 '최고의 가족용 자동차'

    [2021 올해의 차] 넓은 공간과 다기능성 갖춘 '최고의 가족용 자동차' 유료

    ... 활용성 이외에 주행 감각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카니발 가솔린 모델에는 스마트 스트림 G3.5 GDI 엔진이 탑재되는데 최고출력 294마력, 최대토크 36.2kgf·m의 성능을 내준다. 복합연비도 9.1㎞/L(9인승 기준) 수준이라 경쟁력 있다. 테스트 현장에 나온 것은 디젤 모델이었는데, 스마트 스트림 D2.2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f·m의 힘과 ...
  • 가성비 따라올 차가 없다, 아반떼 '올해의 차'

    가성비 따라올 차가 없다, 아반떼 '올해의 차' 유료

    ... 대비 디자인·승차감·안정성·완성도는 물론 각 부문의 혁신성에서 최고”라고 평가했다. 신형 아반떼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해 안정성을 높였다. 가솔린 모델의 연비는 15.4㎞/L, 하이브리드 모델은 21.1㎞/L다. 아반떼는 지난해 8만7731대가 팔렸다. 그랜저에 이어 세단 부문에서 '베스트 셀링카'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올해의 수입차 포르쉐 ...
  • 가성비 따라올 차가 없다, 아반떼 '올해의 차'

    가성비 따라올 차가 없다, 아반떼 '올해의 차' 유료

    ... 대비 디자인·승차감·안정성·완성도는 물론 각 부문의 혁신성에서 최고”라고 평가했다. 신형 아반떼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해 안정성을 높였다. 가솔린 모델의 연비는 15.4㎞/L, 하이브리드 모델은 21.1㎞/L다. 아반떼는 지난해 8만7731대가 팔렸다. 그랜저에 이어 세단 부문에서 '베스트 셀링카'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올해의 수입차 포르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