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양적완화 정책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3건

  • 선진국 양적완화 축소 때 신흥국과 정책 공조 강화 유료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6일(현지시간) 미국 등 선진국들이 '양적완화 축소'를 통한 출구전략을 시행할 때 정책적으로 공조하기로 합의했다.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 시중에 유동성을 직접 공급해 경기를 부양시키는 정책인데, 선진국이 이런 정책을 반대로 써서(축소해서) 신흥국에서 자금이 급속도로 빠져나가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는 걸 줄이기 위해서다. 러시아...
  • 양적완화 정책 올해 하반기 축소 … 내년 중반께 종료 유료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폭탄 발언'에 세계 금융시장이 홍역을 앓고 있다. 버냉키 의장은 19일(현지시간) “올 하반기 중에 시중에서 채권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돈을 푸는 '양적완화'를 축소하기 시작해 내년 중반께 이를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무제한 돈을 풀어온 연준이 '출구전략' 착수를 선언한 것이다. 버...
  • 그린스펀 “양적완화 정책 축소해야”

    그린스펀 “양적완화 정책 축소해야” 유료

    '세계 경제의 대통령'으로 불리던 앨런 그린스펀(87·사진)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RB·이하 연준) 의장이 양적완화 정책은 축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린스펀은 1987년부터 2006년까지 18년 동안 미국 연준 의장을 네 번이나 역임했다. 실물경제에 특히 밝아 재임 중 검은 월요일(black monday)의 주가 폭락과 2000년대 초반 닷컴 버블 붕괴...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