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양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0 / 294건

  • 문 대통령, 양곤 아웅산 테러 추모비 참배

    문 대통령, 양곤 아웅산 테러 추모비 참배 유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4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 아웅산 국립묘지 대한민국 순국사절 추모비에 분향하고 있다. 추모비는 1983년 10월 9일 아웅산 국립묘지에 북한이 설치한 폭탄에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한국 각료와 수행원들을 기리기 위해 2014년 6월 건립됐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미얀마 옛 수도인 양곤 아웅산 묘역의 '순국사절 ...
  • '인터뷰 DVD' 직접 회수 나선 북한 외교관들 유료

    ... 일부 지역에서는 북한 외교관들이 직접 불법 DVD를 회수하기 위해 현지의 유통 점포들을 찾아 다니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미얀마에선 지난 11일 김석철 미얀마 주재 북한 대사와 우민슈웨 양곤 주지사가 만난 뒤 현지 경찰이 '인터뷰'의 불법 복제본 압수 작업을 시작했다고 미얀마 신문 '더 이라와디(The Irrawaddy)'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보도했다. 이런 움직임은 ...
  • 일정 못 채운 구급차 상봉 … 북한 딸 "통일 되면 만나요"

    일정 못 채운 구급차 상봉 … 북한 딸 "통일 되면 만나요" 유료

    ... 꺼내며 “(내가 사는) 강릉에는 설 명절 기간 문을 연 가게가 없어 부산까지 가서 구해왔다”고 했다. 1972년 12월 서해상에서 홍어잡이를 하다 납북된 형 박양수(58)씨를 만난 동생 양곤(52)씨가 이별이 다가오자 오열을 하다 쓰러져 의료진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이날 상봉 행사는 실내행사로만 이뤄졌다. 과거엔 가족들끼리 삼일포 나들이를 했지만 이번에는 눈과 낮은 기온으로 ...
  • 일정 못 채운 구급차 상봉 … 북한 딸 "통일 되면 만나요"

    일정 못 채운 구급차 상봉 … 북한 딸 "통일 되면 만나요" 유료

    ... 꺼내며 “(내가 사는) 강릉에는 설 명절 기간 문을 연 가게가 없어 부산까지 가서 구해왔다”고 했다. 1972년 12월 서해상에서 홍어잡이를 하다 납북된 형 박양수(58)씨를 만난 동생 양곤(52)씨가 이별이 다가오자 오열을 하다 쓰러져 의료진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이날 상봉 행사는 실내행사로만 이뤄졌다. 과거엔 가족들끼리 삼일포 나들이를 했지만 이번에는 눈과 낮은 기온으로 ...
  • 시간이 없다 … 90대 이상 25명 중 북측은 한 명도 없어

    시간이 없다 … 90대 이상 25명 중 북측은 한 명도 없어 유료

    동생 박양곤씨(52·오른쪽)가 형 양수씨(58)를 42년 만에 다시 만났다. 동생은“행님아!”라며 목놓아 울었다. 박양수씨는 1972년 서해상에서 홍어잡이 중 납북된 쌍끌이 어선 오대양호 선원이다. [사진공동취재단] 1951년 1·4 후퇴 때 남쪽으로 피란하던 아버지에게 마루에 나와 손을 흔들던 딸은 두 살배기였다. 아버지는 그런 딸이 60대가 되고서야 처음으로 ...
  • 70년대 납북 선원 2명도 상봉 … 민감한 북 "2분 이상 취재 말라" 유료

    20일 이산상봉에선 납북자 상봉도 이뤄졌다. 6·25전쟁 중 납북된 3명, 전후 북으로 끌려간 납북 선원 2명이 남쪽의 가족들을 만났다. 박양곤(52)씨는 1972년 12월 28일 서해에서 홍어잡이 도중 납북됐던 오대양호에 탑승했던 형 박양수(58)씨를 42년 만에 만났다. 양수씨는 16살 나이에 돈을 벌기 위해 배에 올랐다가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그사이 ...
  • 시간이 없다 … 90대 이상 25명 중 북측은 한 명도 없어

    시간이 없다 … 90대 이상 25명 중 북측은 한 명도 없어 유료

    동생 박양곤씨(52·오른쪽)가 형 양수씨(58)를 42년 만에 다시 만났다. 동생은“행님아!”라며 목놓아 울었다. 박양수씨는 1972년 서해상에서 홍어잡이 중 납북된 쌍끌이 어선 오대양호 선원이다. [사진공동취재단] 1951년 1·4 후퇴 때 남쪽으로 피란하던 아버지에게 마루에 나와 손을 흔들던 딸은 두 살배기였다. 아버지는 그런 딸이 60대가 되고서야 처음으로 ...
  • 70년대 납북 선원 2명도 상봉 … 민감한 북 "2분 이상 취재 말라" 유료

    20일 이산상봉에선 납북자 상봉도 이뤄졌다. 6·25전쟁 중 납북된 3명, 전후 북으로 끌려간 납북 선원 2명이 남쪽의 가족들을 만났다. 박양곤(52)씨는 1972년 12월 28일 서해에서 홍어잡이 도중 납북됐던 오대양호에 탑승했던 형 박양수(58)씨를 42년 만에 만났다. 양수씨는 16살 나이에 돈을 벌기 위해 배에 올랐다가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그사이 ...
  • “이왕이면 바람막이用 여권 인사 채용이 더 이익”

    “이왕이면 바람막이用 여권 인사 채용이 더 이익” 유료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을 지낸 박진 전 의원(3선)은 23~25일 미얀마를 찾아 양곤대에서 특강을 했다. 올 3월부터 석좌교수로 있는 한국외대가 이 대학과 교류하고 있어서다. 그는 그간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통번역대학원·로스쿨에서 특강을 해 왔다. 학교 학술회의 사회를 맡아 주한 유럽연합(EU) 대사를 접견했고, 교수와 학생들이 외국 인사나 단체와 연결되는 ...
  • 대통령 부친의 은인 백선엽 장군 “강한 동맹 있어야”

    대통령 부친의 은인 백선엽 장군 “강한 동맹 있어야” 유료

    ...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고견을 달라”고 요청했다. 대통령의 바로 왼쪽에 앉아 있던 백 회장은 “박정희 대통령 시절 북한의 특공대가 문 앞까지 왔고, 전두환 대통령은 랑군(양곤)에서 일대 봉변을 당했다. 북한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강력한 동맹국 없이는 전쟁에 돌입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께서 용기와 결단으로 국가를 영도해 주시기를 간절히 빈다”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