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시드니 올림픽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2 / 117건

  • 2월 1~28일 평창 일대 60㎞ '올림픽 전용차로' … 일반 승용차 못 다녀요

    2월 1~28일 평창 일대 60㎞ '올림픽 전용차로' … 일반 승용차 못 다녀요 유료

    평창 겨울올림픽(2월 9~25일) 선수단과 관계자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2월 1일부터 28일까지 영동고속도로와 국도, 지방도 일부 구간에서 '올림픽전용차로(Olympic Lane)'가 ... 전용차로가 1차로에서 2차로로 변경됨에 따라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올림픽전용차로는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때 시작됐다. 앞서 1996년에 열린 미국 애틀랜타올림픽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7.시드니 올림픽(하)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7.시드니 올림픽(하) 유료

    시드니올림픽이 끝난 뒤 청와대에서 열린 선수단 초청 리셉션. 왼쪽부터 필자, 양궁 2관왕 윤미진 선수, 김대중 대통령 부부. 서울에서 세계펜싱선수권대회도 열렸고, 국제대회에서 종종 금메달 획득 소식이 들리는 등 한국 펜싱의 경기력이 향상되고 있었지만 올림픽 금메달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다. 나는 김영호 선수의 결승전을 관전하러 갔다가 예정에도 없던 시상까지 하는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6. 시드니올림픽(상)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6. 시드니올림픽(상) 유료

    시드니올림픽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사마란치(左)와 키신저(中)에게 필자가 설명을 해주고 있다. 분단 55년 만에 이뤄진 남북 동시입장으로 21세기 최초의 올림픽시드니올림픽이 시작됐다. 200개국에서 1만66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규모나 시설 면에서 남반구 최대 제전이었다. 호주 인구가 1800만 명인데 관람객 연인원이 500만 명으로 하루 평균 40만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3. 남북 동시입장 (상)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3. 남북 동시입장 (상) 유료

    ... 무르익고 있었다. 남북 정상회담도 추진됐다. 대한체육회장으로서 남북 체육교류 방안을 생각했다. 올림픽 단일팀 구성도 생각해봤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고, 올림픽 동시입장은 추진해볼 만한 일이라고 ... 생각했다. 3월에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IOC 집행위원회가 열렸다. 사마란치 위원장을 만나 시드니올림픽 남북 동시입장 아이디어를 꺼냈다. IOC의 올림픽 이념은 청소년 교육과 평화다. 상당한 ...
  • [남기고 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48. 올림픽 종목 태권도(상)

    [남기고 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48. 올림픽 종목 태권도(상) 유료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모임에서 연설하고 있는 필자. 1994년 파리 IOC 총회는 서울올림픽 유치를 결정한 81년 바덴바덴 총회에 버금가는 역사적 현장이다. ... 위해 뛰어줬다. 이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한다) 올림픽 규정에 의하면 정식종목은 올림픽 개최 6년 전에 결정하도록 되어있다. 따라서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 정식종목이 되기 ...
  • [삶과 추억] 태권도 세계화 이끈 '스포츠 거목'

    [삶과 추억] 태권도 세계화 이끈 '스포츠 거목' 유료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김운용(사진)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86세. 지난달 2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개촌식에 다녀왔던 고인은 ...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을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를 주도했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도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러나 그는 2000년 '2002 솔트레이크시티 ...
  • [남기고 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115. 내가 만난 사람-키신저

    [남기고 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115. 내가 만난 사람-키신저 유료

    시드니올림픽 때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키신저(中)가 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은 사마란치.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과의 인연도 꽤 오래 됐다. 처음 만난 것이 1964년이었으니 벌써 45년이나 지났다. 내가 하버드대 여름학기에 갔을 때 그는 유명한 국제정치학 교수였다. 그는 23년 독일에서 태어난 유대인이다. 열다섯 살 때인 38년 나치의 박해를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86.북한 미녀응원단 유료

    ... 선수단과 함께 응원단이 왔다. 북한 선수단이 한국에서 열린 종합대회에 출전한 것은 분단 이후 처음이었다. 남북 정상회담과 시드니올림픽 동시입장으로 가까워진 남북이 벌인 또 하나의 사건이었다. 북한 참가로 부산아시안게임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소속된 44개 회원국이 모두 참가한 첫 대회로 기록됐다. 부산아시안게임 조직위원장과 대한체육회장에서 모두 물러난 입장이라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8. 2차 방북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8. 2차 방북 유료

    ... 특히 국회 문공위에서 체육회장 선거가 정치판처럼 혼탁하다며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그래서 올림픽 종목, 여름 종목, 겨울 종목, 기타 종목 등 기능별로 대표를 뽑아 이들이 간접선거를 하도록 ... 타고 들어갔다. 평양에 있는 북한 선수촌을 둘러봤다. 태권도전당은 상당히 컸다. 원래 서울올림픽 공동개최에 대비해 만들었다고 했다. 이때 50만 달러를 갖고 방북했다. 시드니올림픽 당시 북측으로부터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5. 남북 동시입장(하)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5. 남북 동시입장(하) 유료

    시드니올림픽 개회식에서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남북 선수단이 동시입장하고 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동시입장 때 선수단 깃발은 'KOREA'로 했다. 국가 영문 표기는 한국이 'KOREA'고, ... 쓰고, 180벌을 북측에 넘겨줬다. 그런데 농구선수 출신인 장웅 위원에게 맞는 옷이 없어 시드니 시내에서 비슷한 양복을 구해줬다. 기수 선정에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남남북녀'라고 해서 우리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