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서장훈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35 / 1,345건

  • 행복했어요 … 행복하세요 국보센터 서장훈

    행복했어요 … 행복하세요 국보센터 서장훈 유료

    서장훈·싸이 15년 우정 서장훈(오른쪽)과 친한 싸이가 꽃다발을 건네고 있다. [부산=임현동 기자] 서장훈(39·KT·2m7㎝)이 떠났다. 1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KCC와 정규리그 최종전은 서장훈의 마지막 경기였다. 한국 농구는 '국보 센터'를 떠나보냈다. 서장훈은 선배 세대 센터와는 완전히 다른 '괴물'이었다. 당시로는 압도적인 신장에다 균형 ...
  • [프로농구] '득도'한 서장훈, 전자랜드 7연승 수호신

    [프로농구] '득도'한 서장훈, 전자랜드 7연승 수호신 유료

    서장훈이 2점 차로 쫓기던 종료 29초 전 사실상 결승골이 된 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서장훈은 팀을 7연승으로 이끌었다. [연합뉴스] “장훈이는 요즘 '득도'한 것 같습니다.” 안준호 삼성 감독은 전자랜드전을 앞두고 최근 서장훈의 플레이에 대해 이 한마디로 표현했다. 전자랜드의 센터 서장훈(35·2m7㎝)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부터 마치 도를 닦듯 개인 ...
  • 서장훈 영입 후 “6강 목표”로 수정 … 최희암 감독 화법은 발톱 숨기기 ?

    서장훈 영입 후 “6강 목표”로 수정 … 최희암 감독 화법은 발톱 숨기기 ? 유료

    19일 전자랜드로 이적한 서장훈이 트레이드 당일 KCC와의 경기가 열린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을 찾아 최희암 전자랜드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인천=뉴시스] 2008~2009 프로농구는 한마디로 '롤러코스터'다. 잠시라도 한눈을 팔았다가는 연승 뒤 연패의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팀 간 전력이 평준화됐다는 뜻이다. 경기마다 접전이 벌어진다. ...
  • 서장훈 첫 1만 득점 … 국보, 전설이 되다

    서장훈 첫 1만 득점 … 국보, 전설이 되다 유료

    KCC 서장훈이 LG와 홈 경기 시작 47초 만에 훅슛으로 한국 프로농구 사상 첫 개인통산 1만 점을 돌파하고 있다. 이 슛이 림을 통과하는 순간 한국 농구의 '국보'는 '전설'이 됐다. [전주=뉴시스] 대기록은 약간 싱겁게 나왔다. 수비를 맡았던 현주엽(LG)은 선배 서장훈(KCC)의 대기록을 막지 않으려 골대로 가는 길을 쓱 비켜줬다. 그래도 서장훈의 훅슛이 ...
  • '이심전심' 전창진·서장훈

    '이심전심' 전창진·서장훈 유료

    전창진(左), 서장훈(右) '호랑이' 전창진(49) 감독과 '국보 센터' 서장훈(38)이 KT에서 만났다. 성격이 강한 감독과 선수의 만남이라며 주변의 우려가 컸지만 아직까지는 큰 문제가 없다. 서장훈은 지난 시즌 LG에서 플레이오프 탈락이라는 성적을 남기고 KT로 옮겼다. 일본 도쿄에서 전지훈련 중인 그는 “지난 시즌 얘기는 입 밖에도 내 하고 싶지 않다”고 ...
  • [프로농구] 서장훈 “나보고 이기적이란 말 있는데 외국인 들러리 하고 싶지는 않다”

    [프로농구] 서장훈 “나보고 이기적이란 말 있는데 외국인 들러리 하고 싶지는 않다” 유료

    37세 베테랑 서장훈(전자랜드·2m7㎝)이 재조명받고 있다. 그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프로농구 사상 처음으로 통산 1만2000점 득점 고지를 밟았다. 서장훈은 통산 리바운드 1위(4917개) 기록도 갖고 있으며, 센터로는 처음으로 1000 어시스트(1021개) 고지도 밟았다. 그는 매 경기 포인트를 올릴 때마다 프로농구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 서장훈이 이끄는 ...
  •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 … 서장훈·김병철 엇갈린 황혼기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 … 서장훈·김병철 엇갈린 황혼기 유료

    서장훈, 김병철(왼쪽부터) 서장훈(36·전자랜드)과 김병철(37·오리온스)이 선수로서 '엇갈린 황혼'을 보내고 있다. 서장훈과 김병철은 현재 코트를 지키고 있는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다. 1990년대 농구대잔치 시절 최고의 스타였던 문경은(39), 이상민(38), 우지원(37)이 지난 5월 한꺼번에 은퇴하면서 이제 굵직한 스타 중에는 이들만 남은 셈이다. ...
  • 1만1009점째 넣고도 한숨 쉬는 서장훈 유료

    프로농구 사상 첫 1만1000점 고지를 돌파한 서장훈(35·전자랜드·사진)은 웃지 않았다. 그는 “(기록은) 중요한 게 아니다.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서장훈은 25일 홈에서 열린 SK전에서 16득점을 기록하며 통산 1만1009점을 달성했다. 전인미답의 1만1000점 고지를 밟았지만 그는 팀 성적에 한숨부터 쉬었다. 이날 전자랜드는 SK를 79-76으로 ...
  • [프로농구] 전자랜드 부진 중심에 센터 서장훈이 있다 유료

    프로농구 전자랜드의 박종천 감독은 시즌 전 “올해 서장훈의 활약을 지켜 봐달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팀 주축 선수인 서장훈은 잘하고 있다. 11경기에서 평균 20.4득점(3위), 7.4리바운드(10위)로 전성기에 버금가는 기록을 내고 있다. 그러나 팀 성적은 반대다. 전자랜드는 최근 9연패를 하는 등 1승10패로 꼴찌다. 박종천 감독은 8일 극도의 스트레스로 ...
  • [프로농구] 삼성 쌍끌이 레더·김동욱 47득점 합작

    [프로농구] 삼성 쌍끌이 레더·김동욱 47득점 합작 유료

    ... 23일 잠실에서 열린 프로농구에서 전자랜드를 87-83으로 꺾었다. 21일 오리온스에 일격을 당했던 삼성은 난적 전자랜드를 잡고 강력한 우승 후보의 전열을 다시 정비했다. 전자랜드의 기둥 서장훈은 과거 친정 팀인 삼성전을 앞두고 혼혈 선수 이승준과의 맞대결을 준비했다. 이승준은 2m4㎝로 힘과 탄력, 스피드를 보유한 최고의 빅맨이다. 전문가들로부터 “김주성이나 서장훈을 이길 수 있다”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