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보르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5 / 1,148건

  • 30명→23명→이제 15명만 남는다…올림픽팀 마지막 생존 경쟁 스타트

    30명→23명→이제 15명만 남는다…올림픽팀 마지막 생존 경쟁 스타트 유료

    ... 명단까지 살아남은 두 명의 해외파 이강인(발렌시아)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다. 과연 이들이 최종 명단까지 생존할지가 관심사다. 현재 와일드카드로 수비수 김민재(베이징)와 공격수 황의조(보르도)가 유력 후보로 꼽힌다. 황의조의 경우 유럽의 클럽이 소속 선수를 올림픽에 잘 내보내지 않는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올림픽의 경우 클럽이 선수 차출에 응해야 한다는 의무가 없다. 그러나 재정 ...
  • 이강인 'IN' 이승우 'OUT'

    이강인 'IN' 이승우 'OUT' 유료

    ... 백승호(전북)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공격수 오세훈과 조규성(이상 김천)이 나란히 탈락한 것도 의외다. 이로 미루어 볼 때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3명)로 공격수 황의조(29·보르도)를 뽑을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올림픽은 소속팀이 의무적으로 보내야 하는 대회가 아니어서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한 최종 엔트리 18명(예비 포함 22명)은 30일 발표한다. ...
  • 톱 시드 놓친 한국…일본·이란 다 부담되네

    톱 시드 놓친 한국…일본·이란 다 부담되네 유료

    ... 0-3으로 완패했다. 2011년 맞대결은 '삿포로 참사'로, 10년 만의 리턴 매치였던 3월 승부는 '요코하마 참사'로 각각 기록됐다. '요코하마 참사' 당시 손흥민(29·토트넘), 황의조(29·보르도) 등 한국의 핵심 공격진이 빠진 점을 고려해도 전반적인 경기력과 전술적 대응 능력의 차이가 생각보다 컸다. 이란은 더 버겁다. 상대 전적도 열세다. 31전 9승 9무 13패다. 특히 ...
  • 톱 시드 놓친 한국…일본·이란 다 부담되네

    톱 시드 놓친 한국…일본·이란 다 부담되네 유료

    ... 0-3으로 완패했다. 2011년 맞대결은 '삿포로 참사'로, 10년 만의 리턴 매치였던 3월 승부는 '요코하마 참사'로 각각 기록됐다. '요코하마 참사' 당시 손흥민(29·토트넘), 황의조(29·보르도) 등 한국의 핵심 공격진이 빠진 점을 고려해도 전반적인 경기력과 전술적 대응 능력의 차이가 생각보다 컸다. 이란은 더 버겁다. 상대 전적도 열세다. 31전 9승 9무 13패다. 특히 ...
  • 이강인 'IN' 이승우 'OUT'

    이강인 'IN' 이승우 'OUT' 유료

    ... 백승호(전북)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공격수 오세훈과 조규성(이상 김천)이 나란히 탈락한 것도 의외다. 이로 미루어 볼 때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3명)로 공격수 황의조(29·보르도)를 뽑을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올림픽은 소속팀이 의무적으로 보내야 하는 대회가 아니어서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한 최종 엔트리 18명(예비 포함 22명)은 30일 발표한다. ...
  • 김학범호 도쿄행 멤버? 이강인도 아직 모른다

    김학범호 도쿄행 멤버? 이강인도 아직 모른다 유료

    ... 수비수가 취약하다. 보완할 와일드카드로 왼쪽 수비수와 윙어가 가능한 강상우(28·포항), 중앙 수비수 김민재(24·베이징 궈안)와 박지수(27·김천) 등이 꼽힌다. 공격수 황의조(29·보르도) 합류 여부에 따라 와일드카드 선발도 복잡해진다. 수비형 미드필더 손준호(29·산둥), 2선 공격수 권창훈(27·수원), 승부차기에 강한 골키퍼 조현우(30·울산)까지 거론된다. 전문가 ...
  • 한국 축구, 카타르 가려면 실수 줄여라

    한국 축구, 카타르 가려면 실수 줄여라 유료

    ... 뒤집었다. 한국(승점 16, 5승 1무)은 조 1위로 2차 예선을 통과했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확인했다. 공격 전개 상황에서 나온 실수 하나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손흥민-황의조(보르도)를 투톱으로 내세운 한국은 초반부터 레바논을 밀어붙였다. 송민규(포항)는 전반 10분 상대 진영 왼쪽에서 수비수 세 명을 날카로운 제쳤고, 이어진 코너킥에선 몸을 날려 슈팅했다. 실수가 ...
  • 롤러코스터 타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길 열다

    롤러코스터 타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길 열다 유료

    ... 압도적으로 높다. 레바논(93위), 북한(109위), 투르크메니스탄(130위), 스리랑카(204위) 등 한국과 비교해 한참 수준이 낮은 팀들이다. 월드 클래스 손흥민과 프랑스를 접수한 황의조(보르도) 등 아시아 최고의 스쿼드를 가지고도 약체를 시원하게 이기지 못하는 벤투호는 신뢰를 받지 못했다. 그리고 지난 3월 일본과 평가전 0-3 패배는 벤투호를 최대 위기로 몰아넣었다. 2차 예선 ...
  • 김학범호 도쿄행 멤버? 이강인도 아직 모른다

    김학범호 도쿄행 멤버? 이강인도 아직 모른다 유료

    ... 수비수가 취약하다. 보완할 와일드카드로 왼쪽 수비수와 윙어가 가능한 강상우(28·포항), 중앙 수비수 김민재(24·베이징 궈안)와 박지수(27·김천) 등이 꼽힌다. 공격수 황의조(29·보르도) 합류 여부에 따라 와일드카드 선발도 복잡해진다. 수비형 미드필더 손준호(29·산둥), 2선 공격수 권창훈(27·수원), 승부차기에 강한 골키퍼 조현우(30·울산)까지 거론된다. 전문가 ...
  • 한국 축구, 카타르 가려면 실수 줄여라

    한국 축구, 카타르 가려면 실수 줄여라 유료

    ... 뒤집었다. 한국(승점 16, 5승 1무)은 조 1위로 2차 예선을 통과했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확인했다. 공격 전개 상황에서 나온 실수 하나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손흥민-황의조(보르도)를 투톱으로 내세운 한국은 초반부터 레바논을 밀어붙였다. 송민규(포항)는 전반 10분 상대 진영 왼쪽에서 수비수 세 명을 날카로운 제쳤고, 이어진 코너킥에선 몸을 날려 슈팅했다. 실수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