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바이러스 검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2002년부터 상수원 바이러스 검사 유료

    하루 수돗물 생산량 5만t이 넘는 정수장의 상수원수를 대상으로 수돗물 바이러스와 원생동물 오염 여부를 알아보는 조사가 내년 하반기부터 실시된다. 또 바이러스를 99.99% 제거토록 하는 소독기준이 도입되고 이를 달성할 수 있도록 각 정수장의 시설이 개선된다. 환경부는 21일 수돗물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계기로 지난 5월 발표한 수돗물 수질관리강화 종합...
  • "서울 수돗물 바이러스 정부공인 검사방법으로 확인" 유료

    서울 수돗물에도 병원성 바이러스가 있다는 것이 정부 공인 검사방법으로 확인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과 서울대 김상종(金相鍾.생명과학부)교수는 21일 "서울시 9개 구 13곳의 수돗물을 정부 공인 방법인 세포배양법으로 검사한 결과 구로구 오정초등학교와 노원구 공릉초등학교에서 아데노 바이러스가,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엔테로 ...
  • 자궁경부암 바이러스검사 등으로 해결 유료

    인유두종바이러스검사 등 자궁경부암을 조기발견하기 위한 진단법이 각광받고 있다. 자궁경부암은 한국여성에게 가장 흔한 암. 해마다 5천여명이 자궁경부암으로 생명을 잃는다. 자궁경부암 조기진단법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방법은 자궁경부를 살짝 긁어내 현미경으로 암세 포 여부를 살펴보는 질세포진 검사. 그러나 암이 있는데도 없다고 결과가 나오는 위음성률이 30~50%...
  • 수돗물 바이러스 검사방법 놓고 논란일듯 유료

    수돗물 바이러스 검출 논란을 둘러싼 서울시와 김상종(金相鍾.48.생명공학부)서울대 교수 사이의 공방이 金교수의 맞고소와 서울시의 공동조사 움직임 등 2라운드로 접어들었다. 金교수는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서울대와 잠실.논현동 일대의 수돗물을 14차례 검사한 결과 무균성 뇌수막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6차례 검출됐다" 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
  • 수혈 때 간염바이러스검사법 도입|일, C형 감염 줄고 B형 자취 감춰 유료

    다른 사람의 혈액을 수혈 받고 일어날 수 있는 간염은 B형 외에도 C형 간염이 있는데 일본에서도 수혈로 인한 C형 간염자 발생률은 얼마 전까지 연간 17만명이나 됐다. 그러나 약 1년 반전부터 일본 적십자가 미국에서 도입한 간염 바이러스 검사에 의해 바이러스가 포함된 혈액을 배제함으로써 수혈에 의한 C형 간염 환자 발생률이 4분의1로 줄어들 고 B형 간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