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미생마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1건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후의 일격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후의 일격 유료

    ●커제 9단 ○이영구 9단 7보 (92~106)=중앙으로 뻗어 나온 흑 대마는 아직 두 집이 나지 않은 미생마(未生馬)이건만, 커제 9단의 손길에는 전혀 주저함이 없다. 이미 머릿속에 살길을 모두 마련해놓은 것처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위풍당당하게 돌을 놓는다. 95, 97로 찔러두고 99로 맞끊는 수까지. 언뜻 보면 궁지에 몰린 미생마가 아니라, 상대의 ...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후의 일격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후의 일격 유료

    ●커제 9단 ○이영구 9단 7보 (92~106)=중앙으로 뻗어 나온 흑 대마는 아직 두 집이 나지 않은 미생마(未生馬)이건만, 커제 9단의 손길에는 전혀 주저함이 없다. 이미 머릿속에 살길을 모두 마련해놓은 것처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위풍당당하게 돌을 놓는다. 95, 97로 찔러두고 99로 맞끊는 수까지. 언뜻 보면 궁지에 몰린 미생마가 아니라, 상대의 ...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순식간에 뒤바뀐 공수 관계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순식간에 뒤바뀐 공수 관계 유료

    ... 대마가, 두세 집을 내고 완생하더니 곧바로 최첨단 살인 병기로 변신한 거다. 단 두 수로 흑백의 처지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급소를 연거푸 얻어맞은 우하귀 백은 졸지에 목숨이 오늘내일하는 미생마 신세로 전락했다. 박영훈 9단은 "123, 125가 날카롭고 좋은 수였다"고 평했다. 여기서 백이 쉽게 사는 방법이 남아있긴 하다. '참고도' 흑1로 백마의 오른쪽 옆구리까지 찔렸을 때, ...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반상에 남은 단 하나의 선택지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반상에 남은 단 하나의 선택지 유료

    ... 싸움을 선택했다. 180으로 끊어 좌하귀 흑 넉 점을 잡으러 갔을 때 승리 확률이 더 높다고 판단한 것, 이제는 되돌릴 수 없다. 반상에 남은 선택지는 단 하나. 커제 9단은 반드시 미생마(未生馬)를 잡아야 하고, 이세돌 9단은 반드시 미생마를 살려야 한다. 184로 마지막 퇴로까지 차단당한 흑은 185로 중앙으로 한 칸 뛰었다. 187, 189는 흑이 중앙에서 집 모양을 구축하기 ...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반상에 남은 단 하나의 선택지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반상에 남은 단 하나의 선택지 유료

    ... 싸움을 선택했다. 180으로 끊어 좌하귀 흑 넉 점을 잡으러 갔을 때 승리 확률이 더 높다고 판단한 것, 이제는 되돌릴 수 없다. 반상에 남은 선택지는 단 하나. 커제 9단은 반드시 미생마(未生馬)를 잡아야 하고, 이세돌 9단은 반드시 미생마를 살려야 한다. 184로 마지막 퇴로까지 차단당한 흑은 185로 중앙으로 한 칸 뛰었다. 187, 189는 흑이 중앙에서 집 모양을 구축하기 ...
  • [홍승일의 시시각각] 바둑 고수 대통령의 등장

    [홍승일의 시시각각] 바둑 고수 대통령의 등장 유료

    ... 국민 기만하는 '꼼수', '국면' 전환용 '신의 한 수' 등등 헤아리기 힘들 정도다. 바둑이 없었다면 정치담당 기자들이 어떻게 기사를 썼을까. 웹툰과 드라마로 인기를 끈 '미생(未生)'도 '미생마'라는 바둑 용어에서 왔다. 체스가 상대를 파괴하는 데 주력한다면 바둑은 각자 영토를 확장하는 고차원적 게임임을 헨리 키신저도 일찍이 간파했다. 바둑도 물론 세를 불리는 과정에서 다툼이 빚어진다. ...
  • 박영훈, 커제 꺾고 춘란배 결승 올랐다

    박영훈, 커제 꺾고 춘란배 결승 올랐다 유료

    ... 이날 박 9단은 대국 내내 주도권을 쥐고 안정적으로 반면을 운영했다. 불리하다고 느낀 커제 9단이 중앙 대마를 압박하다 우변에서 바꿔치기를 만들었고, 변화가 통하지 않자 마지막 승부수로 미생마 우변 백돌을 노리며 함정을 팠다. 하지만 박 9단은 노련하게 커제 9단의 흔들기를 방어하며 정밀한 후반 마무리로 완벽한 승리를 만들었다. 덤(중국 룰에 따라 7집 반)을 계산하지 않고도 ...
  • &#91;뉴스 클립&#93; Special Knowledge <588> '인생 축소판' 바둑 격언 10훈

    [뉴스 클립] Special Knowledge <588> '인생 축소판' 바둑 격언 10훈 유료

    ... 중요하다. 8 봉위수기(逢危須棄) 상대방이 강한 곳에서는 부담 되는 돌을 포기할 줄 알아야 한다. '위기십결'의 여섯 번째 계명이다. 바둑을 두다 보면 양곤마가 돼 쫓기는 경우도 있고, 미생마(未生馬)가 여러 개 생길 때도 있다. 작은 돌을 살리려다가 더 큰 대마를 죽이기보다는 아낌없이 돌을 버리고 다른 곳에서 만회하는 것이 좋다. 혹시 곤마를 살릴 수 있더라도 대가를 크게 치러야 ...
  • &#91;뉴스 클립&#93; Special Knowledge <588> '인생 축소판' 바둑 격언 10훈

    [뉴스 클립] Special Knowledge <588> '인생 축소판' 바둑 격언 10훈 유료

    ... 중요하다. 8 봉위수기(逢危須棄) 상대방이 강한 곳에서는 부담 되는 돌을 포기할 줄 알아야 한다. '위기십결'의 여섯 번째 계명이다. 바둑을 두다 보면 양곤마가 돼 쫓기는 경우도 있고, 미생마(未生馬)가 여러 개 생길 때도 있다. 작은 돌을 살리려다가 더 큰 대마를 죽이기보다는 아낌없이 돌을 버리고 다른 곳에서 만회하는 것이 좋다. 혹시 곤마를 살릴 수 있더라도 대가를 크게 치러야 ...
  • 아버지는 말하고 싶다

    아버지는 말하고 싶다 유료

    70~80대 아버지들은 자녀 세대와 대화를 나누고 싶어 한다.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낸 김종해(74) 시인이 본지의 특별기획을 위해 60~70년대 자신의 직장 생활을 기억하며 쓴 시 '미생마'를 보내왔다. 아래는 그중 일부.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외국에 나가 야만인·식인종 취급받으면서도 소변에 피 섞여 나오도록 공부했다.”(장승필·73·서울대 명예교수), “지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