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무산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20건

  • 문세영·김효정 기수 "여름철 충분한 휴식 당분 섭취 중요"

    문세영·김효정 기수 "여름철 충분한 휴식 당분 섭취 중요" 유료

    ... 것이 중요함을 느끼고 있다. 그는 “더운 여름철 실외에서 말을 훈련시키면 워낙 덥고 땀이 많이 나는 터라 잘 챙겨 먹으며 체력을 관리해야 한다. 또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는 유산소보다는 무산소인 웨이트 트레이닝을 중심으로 한다”고 했다. 누구에게나 가혹한 혹서기에는 한 템포 쉬어가는 것도 여름을 나는 하나의 방법이다. 문세영 기수는 “여름 시즌에 막 욕심을 부리고 무리하다 보면 ...
  • 경주마의 수영 훈련, 어떤 효과가 있을까

    경주마의 수영 훈련, 어떤 효과가 있을까 유료

    ... 냉찜질 효과 또한 얻을 수 있다. 이런 재활 효과를 통해 부상마의 컨디션 조절을 실시, 경주에 조기 복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말 수영의 단계는 구체적으로 적응 운동, 유산소운동, 무산소운동 순으로 진행된다. 처음 수영을 접하는 말은 적응을 위해 1분 정도만 수영을 한다. 물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들기 시작하면 점차 시간을 늘려 느린 속도로 20분까지 확대한다. 유산소 운동의 ...
  • 난청 이기려 땀 흘리다가 '머슬 퀸' 됐어요

    난청 이기려 땀 흘리다가 '머슬 퀸' 됐어요 유료

    ... 돌아왔다. 주기적으로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 의사소통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연화는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매트에서 운동을 시작했다. 귀에 무리가 가는 유산소 운동보다는 근력 운동 등 무산소 운동에 집중했다. [줌인스포츠 강명호] 시각과 청각을 잃었던 헬렌 켈러(미국)는 “시각장애보다 더 불행한 것은 시력은 있지만 비전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이 이연화를 일으켜 세웠다. ...
  • 500m도 먹었다, 무섭게 크는 여고생 최민정

    500m도 먹었다, 무섭게 크는 여고생 최민정 유료

    ... 선수가 유리하다. 반면 중·장거리는 순발력보다는 지구력이 중요하다. 육상 단거리 황제인 우사인 볼트(자메이카)와 중·장거리 스타 모하메드 페러(영국)의 경우가 바로 그렇다. 100m를 뛰는 동안 무산소 운동을 해야하는 볼트는 근육이 탄탄하다. 반면 장거리 레이스를 하면서 유산소 운동을 해야하는 페러는 비쩍 마른 편이다. 500m 세계랭킹 1위인 크리스티는 “유전적으로 서양인과 동양인은 ...
  • 운명·중독·도전·의무·쾌락 … “니는 또 산에 갈 끼다”

    운명·중독·도전·의무·쾌락 … “니는 또 산에 갈 끼다” 유료

    ... 오르는 이유와 목적은 각양각색이다. 김창호 대장은 “인도에는 인구 수만큼 많은 신들이 있다고 한다. 산악인들에게 왜 산을 오르느냐고 묻는다면 같은 수의 답이 나올 거다”고 말했다. 그는 무산소로 에베레스트 8000m급 14좌를 완등한 산악인이다. 그에게 산에 왜 가느냐고 묻자 “다른 어떤 행위에서도 얻을 수 없는, 존재의 충만감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히말라야가 ...
  • 8000m 고지서 고글 벗는다고? 곧바로 시력 상해 위험

    8000m 고지서 고글 벗는다고? 곧바로 시력 상해 위험 유료

    ... 등반가에겐 금기에 해당한다. [영화 '히말라야'화면 캡처] “8000m요? 눈이 튀어나올 것 같아요. 죽음의 지대라는 말밖에는…. 물고기가 땅에 있다고 봐야죠.” (김창호·히말라야 14좌 무산소 등정) “8년 전 로체샤르(8400m) 등정 후 제 뒤로 동료가 둘이나 있었지만 먼저 내려왔어요. 8000m에선 양보도 기다림도 없습니다. 기다렸다 같이 내려온다는 건 둘 다 위험에 빠진다는 ...
  • 에베레스트 오른 김창호 원정대 … 돌아오지 못한 서성호

    에베레스트 오른 김창호 원정대 … 돌아오지 못한 서성호 유료

    서성호 아시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 무산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 원정대'의 서성호(34·사진) 대원이 하산 과정에서 목숨을 잃었다. 대한산악연맹은 서 대원이 에베레스트 등정의 마지막 휴식처인 캠프4(8050m)에서 잠들다 사망했다고 21일 밝혔다. 김창호(44·몽벨) 대장이 이끄는 원정대는 지난 20일 오전 9시(현지시간) 무산소로 에베레스트 ...
  • 김창호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등정

    김창호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등정 유료

    산악인 김창호(44·몽벨·사진) 대장이 아시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등정에 성공했다. '무산소·무동력' 등정에 도전했던 김 대장은 20일 오전 9시(현지시간)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랐다. 2005년 7월 낭가파르바트 등정을 시작으로 최단 기간(7년10개월) 내 14좌 완등 기록도 동시에 수립하게 됐다. 지난 17일 베이스캠프를 출발한 김 대장은 캠프2와 ...
  • 박영석, 안나푸르나 남벽에 새 길 낸다

    박영석, 안나푸르나 남벽에 새 길 낸다 유료

    ... 안나푸르나 남벽에 코리안 루트 개척을 위한 원정을 떠났다. 이번 원정의 후원사인 노스페이스는 박씨가 히말라야 14좌(8000m 이상 봉우리) 가운데 하나인 안나푸르나 남벽(8091m)을 무산소 단독 등반하기 위해 19일 네팔 카트만두로 출국했다고 발표했다. 박씨는 보조 산소기구나 고정된 로프를 쓰지 않고 셰르파의 도움 없이 지금까지 아무도 오르지 않은 길로 안나푸르나 남벽을 오를 ...
  • 마라톤은 식탁, 100m는 호흡에서 승부난다

    마라톤은 식탁, 100m는 호흡에서 승부난다 유료

    ... 한국은 올해 2시간9분28초를 기록한 정진혁(건국대)에게 기대를 건다. 그렇다면 단거리는 어떨까. 단거리 선수는 마라톤 선수처럼 특별한 식단을 짜지 않는다. 특히 100m는 완전한 무산소 운동이다. 선수들은 숨을 쉬지 않고 100m를 주파한다. 산소를 들이마실 일이 거의 없어 지방이나 단백질 분해가 이뤄지지 않는다. 특정 영양소를 저장하기보다 짧은 시간에 폭발적인 힘을 낼 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