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동백꽃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 / 60건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유료

    ... 관람객들. [사진 천리포수목원] 말 그대로 수국 세상이다. 분홍·파랑·보라·하양 등 형형색색의 차례가 연못을 물들이고, 언덕배기를 수놓았다. 울긋불긋 대궐이다. 코로나19로 무거워진 가슴이 ... 자랄 수 있는 기후적 특성 덕분이다. 둘째, 선택과 집중이다. 목련 865종류와 더불어 동백나무 1044종류, 호랑가시나무 548종류, 무궁화 334종류, 단풍나무 251종류가 있다. ...
  • [한 컷] 동백꽃 대잔치

    [한 컷] 동백꽃 대잔치 유료

    한 컷 3/20 19일 충남 태안군 천리포수목원 온실에 각양각색의 동백꽃이 장관입니다. 1970년부터 동백나무속 식물을 수집한 천리포수목원에는 동백나무속 식물 1114분류군이 자라고 있습니다. [뉴시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저작권, 공정 게임의 출발

    [양성희의 시시각각] 저작권, 공정 게임의 출발 유료

    ... '제2의 구름빵'을 막자는 법안까지 발의됐으나 수년째 계류 중이다. 2014년 문체부가 매절계약 금지를 골자로 내놓은 '백희나 표준계약서'도 실효는, 글쎄다. 지난해 최고 화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도 방송사(KBS)와 제작사(팬엔터테인먼트) 간 저작(재산)권 분쟁이 한창이다. 종영 후 두 달이 넘도록 수익 배분 계약을 맺지 못하고 있다. “110억원 제작비 전액을 댔으니 기여도에 ...
  • [삶의 향기] 벚꽃이 피고 졌다

    [삶의 향기] 벚꽃이 피고 졌다 유료

    ... 한창일 때가 바로 아버지의 기일과 겹쳤기 때문이다. 아버지 산소에 가는 길에 흩날리는 하얀 벚 이파리를 차창 너머로 보는 정도다. 이제 그분을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기 충분한 세월인데 여전히 ... 돼 이름난 관광지가 됐다. 그를 그리워하던 나주 출신 성균관 유생 11명이 낙향하여 심은 동백나무도 천연기념물이 됐다. 추운 겨울 붉은 이 피었다가 통째로 떨어지는 것이 그의 꼿꼿한 절개와 ...
  • [삶의 향기] 역사란 죽은 자들에 대해 꾸며낸 거짓말?

    [삶의 향기] 역사란 죽은 자들에 대해 꾸며낸 거짓말? 유료

    ... JTBC 보도제작국장 밤샘토론 앵커 기척도 없이 활짝 피어 버린 봄꽃이 나를 슬프게 한다. 이 핀 걸 보며 이 질 것을 미리 헤아려 울적해 하는 건 나만의 괴이한 심사일까. 만나자 이별이라더니 ... 고운 모습을 채 뽐낼 겨를도 없이 비바람에 분분히 떨어져 쌓인 잎들이 애처롭다. 숱한 봄 중 유독 낙화조차 아름답다는 평을 듣는 게 바로 동백이다. 미처 봄이 오기도 전 선홍색 망울이 ...
  • [분수대] 잠들지 않는 남도

    [분수대] 잠들지 않는 남도 유료

    ... 무장대 지도부의 무책임한 월북으로 제주도민은 정부의 더 강경한 대응에 직면하게 됐다는 비판도 있다. 전시의 기획 의도는 처음과 끝에 잘 나와 있다. 처음은 4·3 추모곡인 최상돈의 '애기동백꽃의 노래'다. “남이나 북이나 동이나 서나 한겨레 싸우지 마라”고 한다. 전시 에필로그는 군인과 희생자를 함께 모시는 제주 하귀리의 영모원(英慕園) 추모글에서 따왔다. '모두가 희생자이기에 ...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들어본 사람이 힘이다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들어본 사람이 힘이다 유료

    ... 화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윤이상의 묘 앞에서 묵념을 하고, 쪼그리고 앉아 을 쓰다듬었다고 했다. 5일(현지시간) 김 여사는 베를린 가토 공원묘지의 윤이상 묘에 들러 동백나무를 ... 확 적어질 것이다. 윤이상이란 이름은 그동안 신문의 사회면에 주로 등장했다. 1967년 동백림 간첩단 사건 이후로 줄곧 그랬다. 대신 문화면에는 자주 나오지 못했다. 그의 음악에 대해 ...
  • [분수대] 노인과 바다

    [분수대] 노인과 바다 유료

    ... 남녘 봄소식을 찾아 나선 길에서다. '수선화 천국'으로 이름난 공곶이를 방문했다. 수선화는 막 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만개까지는 시간이 더 있어야 했다. 노인은 1969년부터 바닷가 산비탈 14만여㎡를 오직 호미와 삽, 곡괭이로 일궈왔다. 한 해 평균 20만~30만 명이 찾는, 수선화·동백·종려나무 등 50여 나무와 이 어울리는 동산을 빚어냈다. 강옹은 부지런히 몸을 놀렸다. 돌을 ...
  • 눈 덮인 산에 뜬 달빛 같은

    눈 덮인 산에 뜬 달빛 같은 유료

    열두 살이 되던 해 처음 자전거를 배웠다. 우리 가족은 시내에 나가 동백꽃처럼 빨간 자전거를 함께 골랐다. 아버지는 배송비용을 아끼겠다며 가족을 버스에 태워 보내고 한 시간이 넘는 거리를 ... 창밖은 아직 1월 중순인데 마음은 이미 봄을 기다리고 있다. 사춘기에 들어선 초등학교 아이와 봄 핀 강변을 자전거로 달릴 생각을 하면 마음이 좀 밝아진다. 하지만 아직 날이 풀리기 전까지는 ...
  • [시가 있는 아침] 꽃들의 저격

    [시가 있는 아침] 들의 저격 유료

    들의 저격 -신종호(1964~ ) 문 열고 세상에 나가 적(敵)들로부터 심장에 납 총알 한 방 맞고 돌아와 보니, 베란다 동백나무 화분에 울컥, 동백꽃 한 송이 피었네. 반갑다. 동백과 나의 비적대적인 공모 은밀하고 황홀한 상호 저격의 난투극. 이여! 네가 있어 내가 산다. 들은 무용(無用)의 영역 속에서 무심하게 존재하는 것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