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당사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20 / 1,191건

  • [사설] 민주당, 천막당사 이젠 걷어라 유료

    첫 단추를 잘못 끼운 탓일까. 서울광장에 설치된 민주당의 천막당사는 시민들의 무관심 속에 남루하기 짝이 없다. 이렇게도 저렇게도 못 하는 민주당의 애물단지가 돼버렸다. 오늘로 천막당사 100일을 맞았는데 의원들은 안 보이고 당번을 정해 천막을 관리하는 당직자들만 광장을 지키고 있다. 천막당사는 지금도 왜 나갔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한 민주당의 장외투쟁 때문에 설치됐다. ...
  • [비즈 칼럼] 이젠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다

    [비즈 칼럼] 이젠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다 유료

    ... 개최지인 카타르에서 승전보를 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그런데 카타르와 우리가 또다시 국제적인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행사가 있다. 다름 아닌 2012년에 열리는 '제1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18)'다. 제18차 총회는 5대륙 순환 원칙에 따라 아시아에서 열릴 예정인데, 우리나라는 2009년 코펜하겐 총회에서 이미 유치를 신청한 바 있다. 지난 12월 10일까지 ...
  • [사설] 점퍼 정치, 천막 정치 유료

    정당 건물이 갑자기 초라해졌다. 건물이랄 것도 없다. 열린우리당이 청과물시장 안의 공판장 건물로 이사한 데 이어 한나라당은 천막.컨테이너로 당사를 차렸다. 대선자금 수사로 드러난 정치권의 부패상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의식한 결과다. 우리는 정당들의 이러한 변화를 한편으로는 긍정적으로 보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이런 식으로밖에 할 수 없는가 하는 착잡한 마음을 ...
  • [사설] '국회 안 黨舍'정치개혁 첫발이다 유료

    주요 정당이 지금의 당사를 떠나 국회로 들어가겠다고 결정한 것은 잘한 일이다.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와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박관용 국회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중앙당사의 국회 이전 방침을 결정했다.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민주당 조순형 대표도 "당사를 처분하고 국회로 들어가는 것은 원래 우리의 생각"이라고 말해 적극적으로 찬성했다. 모처럼 좋은 일에 여야의 ...
  •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종전선언, 한국을 파멸로 이끄는 거대한 함정 될 수 있어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종전선언, 한국을 파멸로 이끄는 거대한 함정 될 수 있어 유료

    ... 발의하고 외교통일위원회에 상정했다. 국민 생존과 안전을 뒤흔들 수 있는 종전선언이 제대로 된 의견 수렴 없이 정부 여당에 의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종전선언이란 전쟁을 종료시키는 교전 당사국의 공동 의사 표명이다.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전쟁에서 승리한 측의 일방적 종전선언이다. 둘째는 교전 당사국 간 합의에 따른 종전선언이다.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종전선언은 둘째에 해당한다. ...
  • [김민석의 직격인터뷰] “병사 휴가 지난 뒤 소급 명령해도 탈영”

    [김민석의 직격인터뷰] “병사 휴가 지난 뒤 소급 명령해도 탈영” 유료

    ... 부득이한 사정이 있을 땐 전화로 휴가를 요청할 수 있다는데. “부득이한 사정이라는 의미는 천재지변이나 직계가족이 갑자기 아파 어쩔 수 없이 간호해야 하거나 사망했을 때다. 그래도 휴가 당사자가 전화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대신 전화로 휴가를 요청하는 것은 극히 예외적이다. 당사자가 전화할 수 없는 의식불명 상태 정도여야 한다. 하지만 그런 '부득이한'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 ...
  • [김민석의 직격인터뷰] “병사 휴가 지난 뒤 소급 명령해도 탈영”

    [김민석의 직격인터뷰] “병사 휴가 지난 뒤 소급 명령해도 탈영” 유료

    ... 부득이한 사정이 있을 땐 전화로 휴가를 요청할 수 있다는데. “부득이한 사정이라는 의미는 천재지변이나 직계가족이 갑자기 아파 어쩔 수 없이 간호해야 하거나 사망했을 때다. 그래도 휴가 당사자가 전화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대신 전화로 휴가를 요청하는 것은 극히 예외적이다. 당사자가 전화할 수 없는 의식불명 상태 정도여야 한다. 하지만 그런 '부득이한'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15끼니째 컵라면으로 때워…친문이었지만 이젠 분노한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15끼니째 컵라면으로 때워…친문이었지만 이젠 분노한다” 유료

    ━ 노조위원장이 전한 이스타항공 참상 지난달 4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등 항공 운수업계 노조원들이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규탄시위를 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5차례 민주당사를 항의 방문했다. [뉴스1] “직원들 다 죽게 생겼다. 이스타항공은 월급을 6개월 넘게 안 주고도 매일 강제로 출근을 시킨다. 김포·인천 공항에 세워진 비행기를 관리해야 한다며 ...
  • [중앙시평] 우리 시대에 꼭 필요한 정신혁명

    [중앙시평] 우리 시대에 꼭 필요한 정신혁명 유료

    ... 유산의 단절 및 극복과정과 비례하였다. 요컨대 반(反)식민지 근대화가 한국 근대성의 요체였다. 위안부 출신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사자후 이후 위안부 논란의 요체는 결국 주체성의 문제다. 즉 당사자-대리인의 문제다. 문제해결의 핵심은 피해 당사자들의 명예와 존엄, 삶의 안정과 자유를 회복하고 존중하는 것으로 귀결된다. 대리인의 목적과 의사가 당사자의 그것을 초월하거나 억압해선 안된다. ...
  •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북한 비핵화 없는 한반도 평화는 헛된 꿈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북한 비핵화 없는 한반도 평화는 헛된 꿈 유료

    ... 한국전은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된 내전이지만 유엔군과 중국의 참전으로 국제전으로 변화되었다. 따라서 정전협정의 체결 주체는 유엔사령부·한국·북한·중국이다. 한국군 대표가 서명하지 않았으므로 한국은 당사자가 아니라는 북한 주장은 대미 직접 교섭을 위한 견강부회에 불과하다. 당시 작전지휘권을 이전받은 유엔군 사령관이 한국을 대신하여 서명하였을 뿐이다. 한국은 평화협정 주도해야 국제법상 정전협정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