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금융소득 자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3건

  • 국세청 전산망/업무 폭증… 금융소득자료 5배로/종합과세 위한 처리 유료

    능력 키워야 정부가 실명제를 전격적으로 실시하고 96년부터는 단계적으로 소득종합과세를 시행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국세청 전산실이 더욱 바빠지게 됐다. 종합과세의 시행에는 개인소득에 대한 완벽한 전산자료망 구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종합과세를 실시할 경우 종합소득신고 대상자가 현재의 80만여명 수준에서 7백만명 이상으로 늘어나고 금융소득 자료도 연 2천여만원...
  • 국세청에 통보된 금융소득 자료 탈세.자금조사 용도로 쓸 수 없도록 규정 유료

    정부와 신한국당은 금융소득종합과세를 위해 국세청에 통보된 금융자료는 종합과세 부과 이외의 다른 목적,즉 자금출처 조사나 탈세여부 조사등에는 일절 사용할 수 없도록 법에 규정키로 했다. 당정은 또 현재 30만원 한도내에서만 신분증 없이 자유송금할 수 있는 것을 1백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거나 계좌 개설이후에는 금액에 상관없이 실명 확인을 않고 송금할 수 있도록 ...
  • 금융소득 종합과세 따른 자료제출요령 유료

    금융실명제실시 이후 중단돼왔던 금융소득자료의 국세청 통보가 내년 4월부터 재개된다. 그러나 예금자의 비밀보호를 위해 금융소득자료중 「원금」은 통보대상에서 제외되고 「이자」만 통보되며,총자산이 20억원 이상인 금융기관(전체 금융기관의 83.2%)은 종이 서식이 아닌 전산자료로만 통보해야 한다. 또 연간 이자.배당소득이 1만원도 안되는 소액계좌(은행권의 경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