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금감원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 / 44건

  •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중앙선관위, 공정성 의심받으면 나라 내전 상태 빠져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중앙선관위, 공정성 의심받으면 나라 내전 상태 빠져 유료

    ... 베네수엘라나 동물농장을 떠올리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우선 중앙선관위(위원장 권순일)만 해도 이 정권의 초반엔 여야에 엄정했다. 예를 들어 2018년 봄, 청와대가 김기식 신임 금감원장의 국회의원 재직시 위법 문제(셀프 정치후원금, 피감기관 지원 외유)에 대해 유권해석을 의뢰하자 선관위는 과거와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 위법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김기식은 현직에서 사퇴해야 ...
  • [사설] 우리들병원 권력형 대출 의혹, 수사로 진상 밝혀야 유료

    ... 재산을 처분하는 과정에 정 의원, 윤 전 행정관, 양 원장이 등장한다. 녹취록 등에 따르면 정 의원과 윤 전 행정관은 문제가 잘 해결되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양 원장은 '곧 금감원장 인사가 나니까 그 후에 (연대보증·대출 건을) 살펴보도록 하는 게 어떨까요'라는 메시지를 신씨에게 보냈다. 어제 기자회견에서 신씨는 “특혜 대출이 들통날 것 같아서 나를 달래며 시간을 끈 것”이라고 ...
  • [이정재의 시시각각] 금융 권력 변천사

    [이정재의 시시각각] 금융 권력 변천사 유료

    ... 금융감독위원장이 전권을 휘둘렀다. 은행을 통해 재벌 개혁을 압박했다. '이헌재 사단'이 금융 실세로 등장하면서 집권 세력과 긴장이 높아지기도 했다. 이때 이후 금융 권력을 가져간 금감위원장, 금감원장들이 줄줄이 임기를 채우지 못했다. 권력의 역설이었다. 전시 사령관급. 노무현 정부 =시장 방임� 시장 방임형. 상대적으로 금융에 별로 손대지 않았다. 구조조정을 끝내고 몸이 가벼워진 ...
  • [분수대] 찢겨진 데스노트

    [분수대] 찢겨진 데스노트 유료

    ... 후보자에 대해 정의당이 “연구 윤리를 어겼다”며 거부하고, 사흘 뒤 박 후보자가 물러나자 “족집게 같다, 소름 끼친다”는 이들이 생겨났다. 특히 데스노트는 '셀프 후원'논란으로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낙마할 때 정점을 찍었다. 당시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민 상식에 따랐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조국 사태를 거치며 “데스노트의 시효가 끝났다”란 평가가 적지 않다. 우선 이중잣대다. ...
  • [분수대] 배임 권하는 사회

    [분수대] 배임 권하는 사회 유료

    ... 지났지만, 금감원의 서슬에 법률상 의무가 없는 보상에 나서면 주주에 대한 배임이 될 수 있다. '탈원전' 공약 수호에 선거를 앞두고 전기요금 인하로 선심을 쓰려는 정부의 압박과 '금융 적폐 청산'이라는 명분을 앞세운 금감원장의 결기에 한전과 은행들이 자신의 임무를 저버릴 위기에 처했다. 정의와 선의로 포장한 정책이 배임을 권하는 사회가 됐다. 하현옥 금융팀장
  • [분수대] 이건 오프인데

    [분수대] 이건 오프인데 유료

    ... 오른 사람들은 별로 눈에 띄지 않는다. 누군가는 “요즘 밥 먹고 술 마실 때 눈치 안 본다. 딱히 단속도 안 하는 법을 누가 지키느냐”고 말한다. 법 제정 주역이던 김기식 의원은 지난해 금감원장 취임 14일만에 사임했고, 김영란 서강대 로스쿨 교수도 최근 책을 쓰겠다며 현직에서 조용히 은퇴를 했다. 4년이 지난 지금, 두 명의 정치인과 나눴던 대화를 떠올린 건 그들이 말한 '이건 ...
  • [박재현의 시선] 최고권력 주변 '특별한 사람들'을 수사하려면

    [박재현의 시선] 최고권력 주변 '특별한 사람들'을 수사하려면 유료

    ... 사건은 수사의 강도나 속도가 뜨뜻미지근하기 짝이 없다. 손 의원은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이 정부에선 '특수한 사람'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다. 공짜 외유 파문을 일으켰던 김기식 전 금감원장의 사건은 또 어떠했던가. 김태우 전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가 비리 감추기와 속좁은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규정되는 상황에서 수사기관의 선택은 그만큼 쪼그라들 수 밖에 없다. ...
  • [전영기의 시시각각] 권력이 시장 흔들면 자본이 떠난다

    [전영기의 시시각각] 권력이 시장 흔들면 자본이 떠난다 유료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가 고의적으로 분식회계를 했다”는 증권선물위의 결론은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6개월 전 내린 것과 동일하다. 그는 국회의원 때 위법·부도덕성 논란으로 금감원장 취임 3주 만에 불명예 퇴진한 뒤인 5월 17일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이 썼다. “증선위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결국 다 넘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
  • [서소문 포럼] 삼성은 견뎌낼 수 있을까

    [서소문 포럼] 삼성은 견뎌낼 수 있을까 유료

    ... 삼성생명은 “못하겠다”가 아니라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시가 20조원이 넘는 대규모 주식을 매각하면 경영 차질은 물론이고 시장 충격도 크다는 것이다. 이 문제를 제기해 온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보름 만에 물러나자 이번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압박 바통을 이어받았다. 삼성바이로직스(삼바) 문제는 참여연대의 제기로 정부가 기존 입장까지 뒤집고 있다. 금감원은 삼바에 대한 감리를 완료해 ...
  • [사설] 전방위 먼지털이식 압박에 기업만 멍든다 유료

    ... 하지만 지금 정부에선 똑같은 '금융개혁'이란 간판을 달고도 내용과 강조점이 확 달라졌다. 금융을 산업이 아니라 재벌 개혁의 수단으로 여기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기식 전 금감원장의 외유성 출장과 셀프 후원금이 말썽을 빚자 “관료 출신을 임명하는 것은 논란을 피하는 무난한 선택”이라며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고 밝혔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