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금감원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김희곤 의원(국민의힘)은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에 대한 금융 당국의 관리소홀을 지적했다. 그러자 윤 원장은 “저희(금감원)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볼 수는 없다. 소비자에게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의 잘못이...
  •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김희곤 의원(국민의힘)은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에 대한 금융 당국의 관리소홀을 지적했다. 그러자 윤 원장은 “저희(금감원)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볼 수는 없다. 소비자에게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의 잘못이...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