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구명조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9 / 488건

  • [사설] 추석 민심 두려웠나, 주요 사안 뭉개는 여권 유료

    ... 사건은 절대 이대로 덮고 넘어가선 안 된다. 또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북한 눈치만 보면서도 어떻게든 뭉개보려는 여권의 움직임도 추석 민심을 염려한 것이 분명하다. 해양경찰청은 “구명조끼 입은 상황, 조류 방향 등을 종합해 볼 때 실종자는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도박 등으로 3억3000만원의 빚이 있다”고도 했다. 앞서 당내 재발방지 특위 위원장인 황희 ...
  •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유료

    ... “국민의힘은 비극적 사건을 이용해 냉전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북측이 실종자만이 알 수 있는 이름, 나이, 고향 등 신상 정보를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씨가 구명조끼를 입고 부유물에 의지한 채 30㎞가 넘는 거리를 헤엄쳐 월북했다는 취지로 설명하면서다. 윤성현 해경 수사정보국장은 “당시 파고와 수온, 이씨의 건강 상태와 수영 실력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 ...
  • [시론] 두 아이 아빠의 비극을 함부로 취급하지 말라

    [시론] 두 아이 아빠의 비극을 함부로 취급하지 말라 유료

    ... 정신 질환이나 납치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그렇다면 단순 추론으로도 사고일 개연성이 가장 높은데, 우리 군과 정부는 계속 월북이라고 몰아가고 있다. 투명하고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놓고 갔다” “부유물을 타고 있었다” 등은 정확한 실종시간 파악이 안 된 지금 시점에선 보기 나름이다. 실종이 인지된 21일 오전 11시 30분까지 ...
  •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유료

    ... “국민의힘은 비극적 사건을 이용해 냉전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북측이 실종자만이 알 수 있는 이름, 나이, 고향 등 신상 정보를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씨가 구명조끼를 입고 부유물에 의지한 채 30㎞가 넘는 거리를 헤엄쳐 월북했다는 취지로 설명하면서다. 윤성현 해경 수사정보국장은 “당시 파고와 수온, 이씨의 건강 상태와 수영 실력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 ...
  • 하루 4번 바뀌는 연평도 조류…실종 시간도 파악 안 돼

    하루 4번 바뀌는 연평도 조류…실종 시간도 파악 안 돼 유료

    ... 사이를 실종시간으로 추정할 뿐이다. 정확한 실종 시간을 파악해야 하는 건 실종 시간대가 이씨의 실종이 의도적 월북인지 실족에 따른 조난일지 판단할 근거가 될 수 있어서다. 군 당국은 이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부유물(축구공 모양의 위치 표시형 '부이' 추정)을 이용한 점으로 미뤄 자진 월북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씨의 형은 “실종 후 해상 표류시간이 30시간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
  • 하루 4번 바뀌는 연평도 조류…실종 시간도 파악 안 돼

    하루 4번 바뀌는 연평도 조류…실종 시간도 파악 안 돼 유료

    ... 사이를 실종시간으로 추정할 뿐이다. 정확한 실종 시간을 파악해야 하는 건 실종 시간대가 이씨의 실종이 의도적 월북인지 실족에 따른 조난일지 판단할 근거가 될 수 있어서다. 군 당국은 이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부유물(축구공 모양의 위치 표시형 '부이' 추정)을 이용한 점으로 미뤄 자진 월북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반면 이씨의 형은 “실종 후 해상 표류시간이 30시간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
  • 북, 공무원 사살 뒤 기름 뿌려 불태워…40분간 불빛 관측

    북, 공무원 사살 뒤 기름 뿌려 불태워…40분간 불빛 관측 유료

    ... 감시 자산을 통해 다음 날인 22일 오후 3시30분쯤 북한 수산사업소 단속정이 황해도 등산곶 앞바다에서 실종자 이씨를 발견했다는 정황을 입수했다. NLL 북쪽 3~4㎞ 해상에서였다. 이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한 명 정도가 탈 수 있는 부유물을 의지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기진맥진한 상태였다. 수산사업소는 북한 인민군 산하 기관이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 인원은 방독면과 보호의를 입고 ...
  • 군 “첩보 통해 월북 확인” 주변 “평범한 40대, 그럴 이유 없다”

    군 “첩보 통해 월북 확인” 주변 “평범한 40대, 그럴 이유 없다” 유료

    ... 당국이 자국민을 보호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회피하기 위해 월북이라는 동기를 부각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나오고 있다. 군 당국은 24일 이씨의 자진 월북 근거로 4가지를 들었다.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신발을 벗고 배에서 이탈한 점 ▶소형 부유물을 이용한 점 ▶북한 선박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점이다. 정황상 실족으로 보기 어려운 데다 다양한 첩보 수단을 통해 이씨의 직접적인 ...
  • 피격위치까지 38㎞, 30여시간 수영…구명조끼 입고 가능? 물살 세 불가? 유료

    ... 이모(47)씨는 처음 실종 지점에서 피격 위치까지 약 38㎞를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30여 시간 걸려서다. 의도적 월북일까, 실족에 따른 조난일까 의문이 커지고 있다. 군 당국은 24일 이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부유물(축구공 모양의 위치 표시형 '부이' 추정)을 이용한 점으로 미뤄 자진 월북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상당히 먼 거리지만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
  • “사살은 최고 정점 평양의 지침…남한과 상종 않겠다는 메시지” 유료

    ... 대목이다. 관련기사 군, 북한 만행 5시간 지켜보기만…“설마 그럴 줄 몰랐다” 군 “첩보 통해 월북 확인” 주변 “평범한 40대, 그럴 이유 없다” 피격위치까지 38㎞, 30여시간 수영…구명조끼 입고 가능? 물살 세 불가? 하지만 방역 때문에 민간인을 사살했다면 이는 21세기 국제사회에선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 행위다. 이보다는 북한이 민간인을 사살하는 극한의 방식으로 한국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