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경항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유료

    ... 해역에서 중국의 세력 확장, 핵무기와 탄도미사일로 무장한 북한의 압박에 대비할 의도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내년부터 5년간 301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내년에 본격 추진할 3만t급 경항모에는 최신 수직 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 20대가 탑재될 예정이다. 현재 추진 중인 경항모는 1척이지만, 기존 독도함 또는 마라도함의 갑판을 보강해 경항모로 개조하는 게 가능하다. ...
  •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유료

    ... 해역에서 중국의 세력 확장, 핵무기와 탄도미사일로 무장한 북한의 압박에 대비할 의도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내년부터 5년간 301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내년에 본격 추진할 3만t급 경항모에는 최신 수직 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 20대가 탑재될 예정이다. 현재 추진 중인 경항모는 1척이지만, 기존 독도함 또는 마라도함의 갑판을 보강해 경항모로 개조하는 게 가능하다. ...
  • 미국, 서태평양에 항모 3척 띄웠다…북 도발 땐 합동 대응

    미국, 서태평양에 항모 3척 띄웠다…북 도발 땐 합동 대응 유료

    ... 로널드 레이건함, 루스벨트함, 니미츠함 등 항모 3척이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합동훈련을 했다. 여기에 미 해군이 일본 사세보(佐世保)에 배치한 강습상륙함인 아메리카함(LHA 6)은 사실상 경항모다. 수직 이착륙 기능을 갖춘 미 해병대의 스텔스 전투기 F-35B를 최대 20대까지 실을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
  • 한국 2033년께야 경항모 진수 가능…F-35B 대신 F-35A 20대 더 사기로

    한국 2033년께야 경항모 진수 가능…F-35B 대신 F-35A 20대 더 사기로 유료

    정부가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FX) 2차사업으로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20대 더 사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해군이 건조할 계획인 경항공모함(경항모)에 태울 수 있는 F-35B도 함께 검토했지만, F-35A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F-35B는 활주로에서 뜨고 내리는 F-35A와 달리 수직이착륙 기능을 갖춰 경항모 탑재 전투기로 쓰인다. 26일 군 소식통에 ...
  • 내년 국방예산 50조 돌파…“문 대통령이 경항모 사업 직접 독려” 유료

    국방 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50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보다 7.4% 늘어난 50조1527억원의 국방 예산안을 다음달 3일 국회에 낸다고 29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방 예산은 연평균 7.5%씩 증가했다. 내년 국방 예산안 가운데 무기 구매와 성능 개량에 쓰이는 방위력개선비의 비중은 33.3%인 16조6915억원이다. 특징은 북한의 위협에 ...
  • 스텔스 F35 탑재 경항모 내년 착수

    스텔스 F35 탑재 경항모 내년 착수 유료

    ... 전력화 사업에도 나선다. 국방부는 14일 발표한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에 이 같은 내용을 신규 사업으로 담았다. 이에 따르면 '대형수송함-Ⅱ'라는 사업명으로 진행되는 경항모 도입 사업은 국내 건조를 목표로 내년부터 선행 연구를 시작한다. 늦어도 2030년대 초에는 전력화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경항모에는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35B를 탑재한다. 앞서 ...
  • 스텔스 F35 탑재 경항모 내년 착수

    스텔스 F35 탑재 경항모 내년 착수 유료

    ... 전력화 사업에도 나선다. 국방부는 14일 발표한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에 이 같은 내용을 신규 사업으로 담았다. 이에 따르면 '대형수송함-Ⅱ'라는 사업명으로 진행되는 경항모 도입 사업은 국내 건조를 목표로 내년부터 선행 연구를 시작한다. 늦어도 2030년대 초에는 전력화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경항모에는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35B를 탑재한다. 앞서 ...
  • 자위대 '첨단 무장' 박차 유료

    ... 만재배수량이 유사한 이 군함이 취역하면 해상자위대 보유 최대장비가 된다. 이 군함에는 MH - 53E 등 초대형 헬기 3대가 동시에 이.착륙할 수 있는 넓은 갑판이 있어 말만 호위함이지 경항모와 다를 게 없다. 지난해 실전 배치된 대형 수송함 오스미(기준배수량 8천9백t)도 갑판이 넓어 항모로 개조가 가능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일본은 태평양전쟁 당시 기준배수량 1만5천9백t의 ...
  • 일본, 원자력 항공모함 건조 움직임 유료

    ... 취역한 자위대의 최대 작전함이다. 노기는 이 항모의 갑판 등을 개조하면 최대 12대의 전투기를 실을 수 있는 경항공모함으로 바꿀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경우 오스미는 태국이나 이탈리아의 경항모에 필적하게 된다. 항모로 전용하는 데 드는 비용은 2만t급의 신규 항모를 건조하는 비용과 맞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 최신예 항모 건조〓기술평론가인 사쿠라이 기요시(櫻井淳)도 같은 잡지에서 ...
  • 日 방위硏 관계자, 항모보유 부인안해 유료

    ... (吉田靖之) 교수로 '21세기 일본의 해양전략과 해군력' 에 대해 설명했다. 토론자로 나선 해군본부 정삼만 (丁三萬.해사 35기.중령) 박사는 "우리 (해군)가 가진 자료에는 해상자위대가 경항모와 항모용 해리어 전투기 (수직 이착륙기) 를 보유할 계획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안다" 고 말했다. 그러자 요시다 교수는 "내가 현역 신분 (2등 해좌.중령) 이어서 행동의 제약을 받기 때문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