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개원식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3 / 626건

  • 300명 모이는 국회 본회의는? 화상회의 법적 근거 없어 비상

    300명 모이는 국회 본회의는? 화상회의 법적 근거 없어 비상 유료

    ... 이에 따르면 여야 국회의원 300명이 모이는 국회 본회의도 금지 대상 이다. 당장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 개회식마저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제21대 국회 개원식이 열린 지난달 16일 국회 본회의장에 출석한 여야 국회의원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9년도 결산 심사를 위해 개회 중인 8월 임시국회도 사정은 비슷하다. 국회 ...
  • “추미애 오만, 박원순 의혹 외면…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만 했다”

    “추미애 오만, 박원순 의혹 외면…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만 했다” 유료

    ... 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까지 폭파한 북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오만과 독선, 성추행 의혹을 받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했다”고 논평했다. 개원식을 마치고 문 대통령은 여야 지도부와 환담하며 “각 당 대표님들을 청와대에 모실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10개항 질의와 관련해선 강기정 정무수석을 통해 답을 주겠다고 ...
  • [사진] 문 대통령 개원연설, 통합당도 기립

    [사진] 문 대통령 개원연설, 통합당도 기립 유료

    문 대통령 개원연설, 통합당도 기립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서 축하 연설을 한 뒤 통합당 의원들 사이로 퇴장하고 있다. 이날 검은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통합당 의원들이 일어서서 문 대통령 을 지켜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 총선 석달만에, 21대 국회 내일 개원식 유료

    21대 국회 개원식이 16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국회 임기 시작 47일 만으로 1987년 헌법체제에선 최장 지각 개원이다. 이전엔 2008월 7월 11일이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21대 국회 출범 후 양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에 서명한 건 처음이다. 국회는 이어 20, ...
  • 추미애 “국민의당 땡깡” 박지원 “청와대, 자격 미달자 낸 탓”

    추미애 “국민의당 땡깡” 박지원 “청와대, 자격 미달자 낸 탓” 유료

    ... 대표는 비공개 의원총회에서도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면서 '땡깡'을 부렸다. 땡깡을 놓는 집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축사에서도 “정치세력이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을 짓을 (했다)”고 맹비판했다. 추 대표는 행사장에서 같은 당 의원들과는 악수했지만 야당 의원들과는 인사하지 않고 ...
  • [이슈추적] 대통령·차기주자·의원들 이해 따라 번번이 좌절된 개헌 “대통령 의지와 국민 절박함, 둘 다 있어야 10번째 개헌”

    [이슈추적] 대통령·차기주자·의원들 이해 따라 번번이 좌절된 개헌 “대통령 의지와 국민 절박함, 둘 다 있어야 10번째 개헌” 유료

    역대 국회마다 늘 개헌론의 불씨는 있었다. 노무현 대통령 때인 2004년 6월 17대 국회 개원식 때 김원기 당시 국회의장은 “제2의 제헌국회를 만들자”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제왕적 대통령제로 불리는 현재의 권력 집중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18대 국회에서도 김형오 당시 국회의장은 “시대 변화를 반영하는 헌법을 만들자”며 의장 직속으로 ...
  • [이슈추적] 대통령·차기주자·의원들 이해 따라 번번이 좌절된 개헌 “대통령 의지와 국민 절박함, 둘 다 있어야 10번째 개헌”

    [이슈추적] 대통령·차기주자·의원들 이해 따라 번번이 좌절된 개헌 “대통령 의지와 국민 절박함, 둘 다 있어야 10번째 개헌” 유료

    역대 국회마다 늘 개헌론의 불씨는 있었다. 노무현 대통령 때인 2004년 6월 17대 국회 개원식 때 김원기 당시 국회의장은 “제2의 제헌국회를 만들자”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제왕적 대통령제로 불리는 현재의 권력 집중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18대 국회에서도 김형오 당시 국회의장은 “시대 변화를 반영하는 헌법을 만들자”며 의장 직속으로 ...
  • 정세균 “개헌, 누군가 해야 할 일”

    정세균 “개헌, 누군가 해야 할 일” 유료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20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정부는 국회와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정운영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연설을 마친 뒤 정세균 국회의장의 배웅을 받으며 국회 본청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세균 국회의장이 13일 “개헌은 결코 가볍게 꺼낼 사안은 아니지만 언제까지 외면하고 있을 문제도 아니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
  • 정세균 “87체제 30년 됐다, 개헌 각론 15~16일께 밝힐 것”

    정세균 “87체제 30년 됐다, 개헌 각론 15~16일께 밝힐 것” 유료

    ... "내년이면 소위 '87년 체제'의 산물인 현행 헌법이 제정된 지 30년이 된다”며 “개헌의 기준과 주체는 권력이 아니라 국민이며, 목표는 국민 통합과 더 큰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원식 직후 중앙일보 기자와 만나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사교육 전면 폐지, 경제민주화, 국민 기본권 확충 등을 위한 개헌을 얘기한 바 있다”며 “15~16일께 기자간담회를 ...
  • 박 대통령 “국회, 국정 동반자로서 존중할 것”

    박 대통령 “국회, 국정 동반자로서 존중할 것” 유료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20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정부는 국회와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정운영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연설을 마친 뒤 정세균 국회의장의 배웅을 받으며 국회 본청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앞으로 3당 대표와의 회담을 정례화하고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국회를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선진 대한민국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