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강성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2건

  • [경제 브리핑] 강성부 펀드 '항공합병' 반대 가처분 소송 유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2년여에 걸쳐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강성부 펀드(KCGI)가 산업은행의 한진칼 유상증자에 대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18일 법원에 제기했다. 부채비율이 높지 않은 한진칼에 산업은행이 유상증자를 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할 뿐더러, 기존 주주들의 신주인수권을 침해한다는 취지를 내세웠다. KCGI는 보도자료에서 “이 거래에 따른 모든 자금부...
  • [경제 브리핑] 강성부 펀드 '항공합병' 반대 가처분 소송 유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2년여에 걸쳐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강성부 펀드(KCGI)가 산업은행의 한진칼 유상증자에 대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18일 법원에 제기했다. 부채비율이 높지 않은 한진칼에 산업은행이 유상증자를 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할 뿐더러, 기존 주주들의 신주인수권을 침해한다는 취지를 내세웠다. KCGI는 보도자료에서 “이 거래에 따른 모든 자금부...
  • [단독] 강성부 "조현아가 먼저 연락…조원태 3년 못간다더라"

    [단독] 강성부 "조현아가 먼저 연락…조원태 3년 못간다더라" 유료

    한진그룹의 경영권 향배를 가를 한진칼 주주총회가 1주 앞(27일)으로 다가왔다. 경영권을 지키려는 조원태 회장 진영의 지분(의결권 기준)은 33.45%, 빼앗으려는 3자연합(KCGIㆍ반도건설ㆍ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지분은 31.98%로 팽팽하다. 양 진영을 이끄는 '키맨'인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와 강성부 KCGI 대표를 중앙일보가 각각 단독 인터뷰...
  •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유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3자 연합'을 결성한 강성부 KCGI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한진그룹의 위기 진단과 미래 방향, 전문경영인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의 3자 연합이...
  •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유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3자 연합'을 결성한 강성부 KCGI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한진그룹의 위기 진단과 미래 방향, 전문경영인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의 3자 연합이...
  • 강성부펀드, 한진칼·한진에 “전자투표 도입하라”…한진칼도 검토 중 유료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과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전자투표제는 주주들이 실제 주총에 참석하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다. 이사회에서 결의만 하면 도입할 수 있다. KCGI는 5일 공개한 입장문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하면 주주들의 주총 참여가 용이해질 뿐 아니라 회사의 주총...
  • 강성부펀드, 한진칼·한진에 “전자투표 도입하라”…한진칼도 검토 중 유료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과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전자투표제는 주주들이 실제 주총에 참석하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다. 이사회에서 결의만 하면 도입할 수 있다. KCGI는 5일 공개한 입장문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하면 주주들의 주총 참여가 용이해질 뿐 아니라 회사의 주총...
  • 아시아나 '깜짝 입찰' 없었다…애경·HDC·강성부펀드 3파전

    아시아나 '깜짝 입찰' 없었다…애경·HDC·강성부펀드 3파전 유료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가 7일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입찰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 시한 내에 입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
  • 아시아나 '깜짝 입찰' 없었다…애경·HDC·강성부펀드 3파전

    아시아나 '깜짝 입찰' 없었다…애경·HDC·강성부펀드 3파전 유료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가 7일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입찰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 시한 내에 입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
  • 현대산업개발·애경·강성부펀드…아시아나 새 주인은

    현대산업개발·애경·강성부펀드…아시아나 새 주인은 유료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예비입찰 마감일인 3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직원들이 걸어 가고 있다. 업계에선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가격을 1조5000억원 안팎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미래에셋대우·HDC현대산업개발, 애경그룹, 사모펀드 KCGI가 뛰어 들었다. 신규 진입이 어려운 항공산업에서 '국적기 항공사'라는 대형 매물이 인...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