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강성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2건

  • 한진칼 2대 주주 강성부펀드, 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한진칼 2대 주주 강성부펀드, 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유료

    강성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의 2대 주주인 '강성부펀드(KCGI)'가 법원에 경영권 분쟁소송을 제기했다. 강성부펀드는 고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위로금 포함) 지급과 아들 조원태 회장의 취임을 문제 삼고 나섰다. 경영 참여를 선언한 강성부펀드는 한진칼 주식을 꾸준히 사모으며 지분율을 높이고 있어 향후 한진칼의 경영권을 놓고 조 회장 측과 대결을...
  • 한진칼 2대 주주 강성부펀드, 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한진칼 2대 주주 강성부펀드, 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유료

    강성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의 2대 주주인 '강성부펀드(KCGI)'가 법원에 경영권 분쟁소송을 제기했다. 강성부펀드는 고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위로금 포함) 지급과 아들 조원태 회장의 취임을 문제 삼고 나섰다. 경영 참여를 선언한 강성부펀드는 한진칼 주식을 꾸준히 사모으며 지분율을 높이고 있어 향후 한진칼의 경영권을 놓고 조 회장 측과 대결을...
  • 한진 2대 주주 강성부 펀드 “시어머니처럼 간섭할 것”

    한진 2대 주주 강성부 펀드 “시어머니처럼 간섭할 것” 유료

    한진해운 본사 새해 초 서울 여의도 증권가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은 강성부(46) KCGI 대표다. 조양호(70) 회장이 이끄는 재계 14위의 한진그룹에 정면으로 승부수를 던졌기 때문이다. KCGI는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사모펀드(PEF)를 통해 한진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한진과 한진칼의 2대 주주로 올라섰다. 강성부 펀드의 지분율은 한진의 경우 8.0...
  • 한진 2대 주주 강성부 펀드 “시어머니처럼 간섭할 것”

    한진 2대 주주 강성부 펀드 “시어머니처럼 간섭할 것” 유료

    한진해운 본사 새해 초 서울 여의도 증권가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은 강성부(46) KCGI 대표다. 조양호(70) 회장이 이끄는 재계 14위의 한진그룹에 정면으로 승부수를 던졌기 때문이다. KCGI는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사모펀드(PEF)를 통해 한진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한진과 한진칼의 2대 주주로 올라섰다. 강성부 펀드의 지분율은 한진의 경우 8.0...
  • 강성부 펀드 첫 번째 '행동'은 한진·한진칼 감사직 표대결 유료

    강성부 KCGI 대표가 이끄는 '강성부 펀드'는 오는 3월 한진과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측과 치열한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승부의 관건은 두 회사의 감사 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다. 두 회사의 현직 감사는 모두 오는 3월로 임기를 마치기 때문에 이번 주총에서 새로 감사를 뽑아야 한다. 감사는 회사의 모든 정보를 들여다 볼 권한을 갖...
  • 강성부 펀드 첫 번째 '행동'은 한진·한진칼 감사직 표대결 유료

    강성부 KCGI 대표가 이끄는 '강성부 펀드'는 오는 3월 한진과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측과 치열한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승부의 관건은 두 회사의 감사 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다. 두 회사의 현직 감사는 모두 오는 3월로 임기를 마치기 때문에 이번 주총에서 새로 감사를 뽑아야 한다. 감사는 회사의 모든 정보를 들여다 볼 권한을 갖...
  • 강성부 펀드, 조양호 향해 레드카드 꺼냈다

    강성부 펀드, 조양호 향해 레드카드 꺼냈다 유료

    조양호. [연합뉴스]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사모펀드(PEF)를 운용하는 KCGI의 강성부 대표가 본격적인 행동에 나섰다. KCGI는 21일 '한진그룹의 신뢰 회복을 위한 프로그램 5개년 계획'이란 제목의 제안서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서 KCGI는 “회사에 대해 범죄행위를 저지르거나 회사의 평판을 실추시킨 자의 임원 취임을 금지하자”고 제안했다. 사실...
  • 강성부 펀드, 조양호 향해 레드카드 꺼냈다

    강성부 펀드, 조양호 향해 레드카드 꺼냈다 유료

    조양호. [연합뉴스]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사모펀드(PEF)를 운용하는 KCGI의 강성부 대표가 본격적인 행동에 나섰다. KCGI는 21일 '한진그룹의 신뢰 회복을 위한 프로그램 5개년 계획'이란 제목의 제안서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서 KCGI는 “회사에 대해 범죄행위를 저지르거나 회사의 평판을 실추시킨 자의 임원 취임을 금지하자”고 제안했다. 사실...
  • [단독] 강성부 "조현아가 먼저 연락…조원태 3년 못간다더라"

    [단독] 강성부 "조현아가 먼저 연락…조원태 3년 못간다더라" 유료

    한진그룹의 경영권 향배를 가를 한진칼 주주총회가 1주 앞(27일)으로 다가왔다. 경영권을 지키려는 조원태 회장 진영의 지분(의결권 기준)은 33.45%, 빼앗으려는 3자연합(KCGIㆍ반도건설ㆍ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지분은 31.98%로 팽팽하다. 양 진영을 이끄는 '키맨'인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와 강성부 KCGI 대표를 중앙일보가 각각 단독 인터뷰...
  •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강성부 “공부 않던 아들이 전교 1등 하겠다면 믿겠나” 유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3자 연합'을 결성한 강성부 KCGI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한진그룹의 위기 진단과 미래 방향, 전문경영인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의 3자 연합이...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