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가계부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2 / 116건

  • [View & Review] 갈수록 커지는 가계부채 경고음…한은 “이러다 2.2% 역성장할 수도”

    [View & Review] 갈수록 커지는 가계부채 경고음…한은 “이러다 2.2% 역성장할 수도” 유료

    한국은행이 빠르게 쌓여가는 가계와 기업의 빚에 대해 경고의 종소리를 울렸다. 금융 불균형이 심화하며 국내외 충격에 취약한 상태라는 게 한은의 판단이다. 한국은행은 22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금융안정보고서를 의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말을 기준으로 최근 1년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가계+기업부채)의 비율은 216....
  • [View & Review] 갈수록 커지는 가계부채 경고음…한은 “이러다 2.2% 역성장할 수도”

    [View & Review] 갈수록 커지는 가계부채 경고음…한은 “이러다 2.2% 역성장할 수도” 유료

    한국은행이 빠르게 쌓여가는 가계와 기업의 빚에 대해 경고의 종소리를 울렸다. 금융 불균형이 심화하며 국내외 충격에 취약한 상태라는 게 한은의 판단이다. 한국은행은 22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금융안정보고서를 의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말을 기준으로 최근 1년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가계+기업부채)의 비율은 216....
  • [노트북을 열며] 사실상 세계 1위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

    [노트북을 열며] 사실상 세계 1위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 유료

    손해용 경제정책팀장 한국의 불명예스러운 '세계 최고' 목록이 하나 더 늘었다. 지난해 9월 기준으로 1941조원에 이른 가계부채 얘기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율은 101.1%까지 올랐다. 10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년 전보다 16.5%포인트 뛰었다. 나라 전체가 1년간 번 돈을 다 합쳐도 가계가 빌린 돈을 감당할 수 없게 됐다는 뜻이...
  • [오정근의 이코노믹스] 1500조 가계부채에 집값도 하락하면 '하우스 푸어' 양산

    [오정근의 이코노믹스] 1500조 가계부채에 집값도 하락하면 '하우스 푸어' 양산 유료

    ━ 부채 디플레이션 부르는 가격 옥죄기 부동산 대책 부동산 시장이 굉음을 내고 있다. 거제·창원·군산 같은 '러스트 벨트(산업 쇠락지역)'가 늘어나면서 지방 아파트 값은 지난달까지 37개월 연속 하락했다. 제조업 침체로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집값이 폭락하고 소비가 위축되는 악순환의 여파다. 이대로 가면 어떻게 될까. 미국과 일본의 경험을 통해 그간 추진된...
  •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금리가 낮아 돈 빌린다고?…가계부채의 역습 몰려온다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금리가 낮아 돈 빌린다고?…가계부채의 역습 몰려온다 유료

    ━ 고성장 신화가 만든 저금리 착시현상 가계부채 1500조원은 한국 경제의 시한폭탄이다. 이 폭탄이 당장 폭발할 것같지는 않다. 하지만 가계는 이 부채에 단단히 발목이 잡혀 있다.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앞다퉈 부채를 늘려왔지만 속살을 들여다보면 저금리는 절대수치가 낮은 데서 오는 착시현상일 뿐이다. 은행들은 이런 현상 덕분에 앉아서 땅집고 헤엄을 치...
  • 최종구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넘으면 곤란”

    최종구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넘으면 곤란” 유료

    최종구 가뜩이나 좁아진 은행권 '대출문'이 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임대사업자의 대출 문턱도 더 높아질 전망이다. 최종구(사진) 금융위원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 증가율이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과 근접한 수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제 성장률 범위 안에서만 빚이 늘도록 대출 총량을 제한하겠다는 뜻이...
  • 최종구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넘으면 곤란”

    최종구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넘으면 곤란” 유료

    최종구 가뜩이나 좁아진 은행권 '대출문'이 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임대사업자의 대출 문턱도 더 높아질 전망이다. 최종구(사진) 금융위원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 증가율이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과 근접한 수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제 성장률 범위 안에서만 빚이 늘도록 대출 총량을 제한하겠다는 뜻이...
  • 가계부채 증가 속도 OECD 평균의 7.8배 유료

    세계 금융위기 이후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7.8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20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전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2009~2016년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부채 증가율-소득 증가율)는 3.1%포인트였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0.4%포인트였다. 2분기 현재 한국의 ...
  • 가계부채 증가 속도 OECD 평균의 7.8배 유료

    세계 금융위기 이후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7.8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20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전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2009~2016년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부채 증가율-소득 증가율)는 3.1%포인트였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0.4%포인트였다. 2분기 현재 한국의 ...
  • 한국 금융의 최대 위험요인은 보호무역·가계부채 유료

    국내 금융시스템에 가장 크게 위협이 될 요인으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와 가계부채가 꼽혔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를 보면 전문가들은 한국 금융시스템의 주요 리스크 요인(중복응답)으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통상압력 가중(76%)과·가계부채 누증(74%)을 꼽았다. 한은이 지난달 16~27일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각 금융협회·...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