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코리아중앙데일리 원어민 에디터가 직접 읽어주는 영어 뉴스. 하루 3분으로 고급 영어를 만나보세요.(영어/한글 동시 제공) + 구독신청 11,101 631

에피소드 139

NEW E.139 Business diplomacy works

2019.08.23 26 1
KOREA JOONGANG DAILY

Business diplomacy works

Earlier this month, I visited the Sheikh Khalifa Specialty Hospital (SKSH) in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It has been run by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Hospital for the last five years, the first export of a university hospital. I was referred to a local employee named Fatima. She worked at a Emirati government hospital for 10 years and came here in 2014. She said she was thankful that she could work at the hospital with Koreans.

이달 초 아랍에미리트(UAE)의 쉐이크 칼리파 전문병원(SKSH)에 갔다 왔다. 서울대병원이 5년 위탁 운영한 UAE 왕립병원이다. 대학병원 수출 1호다. 현지 직원의 평가를 듣고 싶어서 소개를 부탁했다. 파티마라는 전원(轉院)팀 직원이 왔다. 그녀는 UAE 정부병원에서 10년 근무하다 2014년 여기로 왔다. 그녀는 "서울대병원과 한국인과 일하게 돼 신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I asked why she was thankful and she responded, “The university sent the best medical and management staff and provides medical service successfully.” She said she had worked with British and Egyptian staff and was worried about working with Koreans at first, but she was proud now. “They have great teamwork, the best competency and a big heart dealing with patients.”

신에게 감사? 이유를 물었다. 그녀는 "서울대 측이 최고의 의료진과 운영진을 보내 성공적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돼서"라고 말했다. 파티마는 "영국인·이집트인과 일해봤고, 한국인은 처음이라 매우 걱정했다. 지금은 자랑스럽다. 팀웍(협진)이 좋고, 실력이 베스트이고, 환자를 대하는 큰 가슴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The hospital is in the middle of the desert and patients drive one to two hours to get treatment. Celebrating its fifth anniversary, SKSH presented plaques of appreciation to local residents and the police chief. The cafeteria offers a local, Indian and Korean menu. The VIP rooms have cranes to help with bigger patients. It is a detailed localization tactic. As the UAE has relatively weak medical infrastructure and gets help from other countries, it is the battleground of global competition. Here, Korean medicine has been verified as the world’s best.

병원 사방은 사막이다. 환자들이 1~2시간 차를 타고 진료받으러 온다. SKSH 측은 6일 개원 5주년 기념식에서 여러 명의 주민과 경찰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식당에는 현지식·인도식·한식이 나온다. VIP 병실에는 거구의 환자를 위한 기중기가 달려있다. 세심한 현지화 전술이다. UAE는 의료 인프라가 빈약해 외국의 손을 빌린다. 글로벌 경쟁의 각축장이다. 여기서 한국 의료가 세계 일류임을 검증받았다.


After the first five-year contract, the SNU hospital was selected for a second five-year term. Over 10 years, it will produce 10 trillion won ($8.28 billion) in profit. Earlier last year, the UAE asked the SNU hospital to prepare for multiple bids. The hospital protested, but the atmosphere changed. SNU Hospital President Kim Yon-su said that after President Moon Jae-in’s UAE visit in March 2018, it changed to a single bid. At the first bidding in 2014, SNU competed against major hospitals from seven to eight countries, including Germany.

서울대병원은 지난 5년 1차 계약을 마치고 최근 2차(5년) 운영자로 선정됐다. 10년에 걸쳐 10조원의 경제적 이득이 생긴다. 지난해 초에만 해도 UAE 측이 "복수입찰을 준비하라"고 했다. 서울대는 반발했다. 그런데 분위기가 달라졌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지난해 3월 문재인 대통령이 UAE를 방문한 뒤 단독입찰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2014년 1차 입찰 때는 독일 등 7~8개국 유명 병원과 경합했다.


SKSH head Sung Myung-whun said that Korea’s reputation in construction in the Middle East was hugely bolstered by the UAE nuclear power plant contract in 2009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t was a chance to publicize Korea in the Middle East. The success of the SKSH did not come overnight. The foundation was the blood, sweat and tears of the construction workers and skills and technologies of the Korean medical industry supported by the oil dollars and Moon’s business diplomacy.

성명훈 SKSH 원장은 "한국의 중동 건설산업의 이미지가 투영됐고, 2009년 이명박 대통령 때 UAE 원전을 수주한 게 터닝포인트였다. 한국을 많이 알린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SKSH 성공은 하루아침에 오지 않았다. 건설 근로자의 피땀, 이들의 오일달러로 성장한 한국 의료인과 의료 기술, 대통령의 비즈니스 외교가 밑거름이 됐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NEW E.138 Pursue dreams secretly

2019.08.22 50 0
KOREA JOONGANG DAILY

Pursue dreams secretly

Boycotting the 2020 Tokyo Summer Olympics almost brought catastrophe. The reason is simple. It violates the Olympic Charter, which serves as the constitution for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Article 10 of the by-law to Rule 44 states, “The withdrawal of a duly entered delegation, team or individual shall, if effected without the consent of the IOC Executive Board, constitute an infringement of the Olympic Charter, and be subject to an inquiry, and may lead to measures or sanctions.”

2020년 도쿄 여름올림픽 보이콧은 재앙을 불러올 뻔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헌법 격인 ‘올림픽 헌장’ 위반이기 때문이다. 올림픽 헌장 44조의 내규 조항 중 10항은 “(올림픽) 참가 철회는 헌장 위반이며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적시했다. 보이콧 후폭풍에 2032년 서울ㆍ평양 올림픽이 희생양이 될 수 있었단 얘기다.


When I inquired with Lausanne University professor and IOC expert Jean-Loup Chapplet, he responded that a boycott was a clear violation of the charter. Chapplet is an expert whose book publishing party is attended by IOC President Thomas Bach. I emailed and called 10 IOC experts and officials, and they all responded the same.

IOC 전문가인 장-루프 샤펠레 로잔대 교수에게 물었더니 “보이콧은 명백한 헌장 위반”이라는 답이 왔다. 샤펠레 교수는 저서 출판기념회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축사할 정도로 인정받는 전문가다. IOC 안팎 10명의 관계자 및 전문가들에게도 전화ㆍe메일 문의를 했더니 같은 반응을 보내왔다.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sponse is perplexed as the Democratic Party (DP) and many Koreans consider boycotting the Tokyo Olympics as the Korea-Japan relations worsen. With less than a year left before the games, boycotting for a reason unrelated to the Olympics is a proclamation of the will to be sanctioned by the IOC.

한ㆍ일 관계 악화 여파로 더불어민주당 등 일각에서 꺼낸 도쿄올림픽 보이콧 카드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응은 ‘어이 상실’이다. 1년도 남지 않은 올림픽을, 누가 봐도 올림픽과는 무관한 이유로 보이콧하겠다는 것은 IOC의 제재도 감수하겠다는 의지를 만천하에 표명하는 셈이기 때문이다.


International sports circles were not happy with the proposal of Seoul and Pyongyang co-hosting the Olympics. It was so even before North Korea’s series of missile provocations. Chapplet said that it is theoretically possible but realistically impossible. An IOC official who wants to remain anonymous said it was an attempt without feasibility. Games Bid editor Robert Livingston expressed doubts about staging the Olympics in North Korea, a country oppressing human rights. IOC reporter Keir Radnedge said it is “a card that will only benefit domestic politicians.” Terence Burns and Stratos Safioleas — consultants who contributed to winning our bid for the 2018 PyeongChang Olympics — said that it would be meaningful to open a new chapter in history. But they put a condition that it is worth attempting if involved parties are engaged in a secret PR campaign after separating politics from the Olympics.

애당초 서울ㆍ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에 대한 국제 스포츠계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북한의 발사체 도발 퍼레이드 이전부터 그랬다. 샤펠레 교수는 “이론적으론 가능, 현실적으론 불가능”이라 못박았다. 또 “승산 없는 시도일뿐”(익명 요청 IOC 관계자) “인권 탄압국 북한에서 올림픽을? 글쎄” (로버트 리빙스톤 게임즈비드 편집장) “국내 정치인들만 이득 보는 가능성 없는 카드”(키어 래드니지 IOC 전문기자) 등의 반응이 나왔다. 평창에도 기여했던 올림픽 유치 전문 컨설턴트인 "테렌스번즈와스트라토스사피올리아스" 정도가 그나마 “역사의 새 장을 연다는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지만, 전제조건을 달았다. “정치와 올림픽을 분리하고, 은밀히 여론전을 펼쳐야 시도해볼 만하다”는 거다.


Some Koreans have hopes for a co-hosted 2032 Olympics as IOC President Bach is ambitious and willing. However, convincing the IOC is not that easy. It is the atmosphere in and out of the IOC that Bach himself would not reach that far as his re-election is soon at stake.

국내 일각에선 ‘야심가’ 바흐 위원장의 뚝심에 기대 2032년 남북 공동개최에 희망을 거는 분위기가 있다. 그러나 IOC는 호락호락하지 않다. 집단지성으로 움직인다. 곧 재선이 걸린 바흐 위원장 본인도 무리수를 둘리가 없다는 게 IOC 안팎의 분위기다.


It is fortunate that the government and the Korean Sport and Olympic Committee clarified that there would be no boycott of the Tokyo Games. In his Liberation Day address, President Moon said that the 2032 Seoul-Pyongyang Olympics should be successful, and on the Tokyo Olympics, it would be a perfect chance for friendship and cooperation. So if you dream of a 2032 Seoul-Pyongyang Olympics, I hope you first silence the controversy surrounding domestic politics. A great dream can be dreamt if it is pursued secretly.

정부와 대한체육회가 뒤늦게나마 “보이콧은 없다”고 정리한 건 다행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며 도쿄올림픽에 대해 “우호와 협력의 (중략) 절호의 기회”라고 말한 것도 환영한다. 2032년 남북 올림픽을 진정 꿈꾼다면 얄팍한 국내 정치용 소란은 묻어두시라. 은밀하게 진행해야 위대한 꿈을 꿀 수 있다. 적어도 IOC의 문법에선 그렇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7 Absolute victory is impossible

2019.08.21 45 1
KOREA JOONGANG DAILY

100대0으로 이기는 외교는 없다

“Reasons why Prime Minister Abe does not trust Korea,” “All responsibilities with President Moon,” “Undemocratic Korea fallen into the bottomless pit,” “Blaming Japan for economic downfall.” This is the list of articles in the September issue of a Japanese monthly magazine known for its anti-Korean stance. They are in a series “Special: Korea on the verge of collapse.” You don’t even need to read them. The essence is self-complacence of the right-wing as it has become a fad among the Japanese bureaucrats and media to please the Abe government.

‘아베 총리가 (한국을) 신용하지 않는 이유’ ‘모든 것은 문 대통령의 책임’ ‘나락에 떨어진 비민주 한국’ ‘경제 파탄도 일본에 책임 전가’…

혐한 논조로 유명한 일본의 월간지 9월호의 기사 목록이다. ‘특집, 한국 붕괴 직전’이라는 기획으로 묶여 있는데, 제목만 봐도 내용을 짐작할 수 있다. 소위 ‘안 봐도 비디오’형 기사들이다. 우익들의 자기만족, 일본 관료사회와 언론계에서 유행이라는 아베 정권에 대한 ‘손타쿠’(忖度ㆍ윗사람의 마음을 알아서 헤아림)가 본질이다.


Extremists have things in common. Some Korean politicians and media share extreme claims and reports on Japan as well. They are irresponsible arguments with no interest in resolving the situation and instead try to find satisfaction from separating people of the two countries. Even the “sane” people in Japan who internally oppose Abe’s economic retaliation are surprised by these claims and become “enemies of Korea.”

욕하면서 닮고, 극과 극은 통한다고 했던가. 한국의 일부 정치인, 일부 언론에서도 일본에 대한 극단적인 주장과 보도가 쏟아진다. 사태 해결엔 관심이 없고, 양국 국민들 사이를 갈라놓는 데에서 쾌감을 느끼는 듯한 무책임한 주장들이 많다. 아베의 경제 보복에 내심 반대하는 일본 내 '멀쩡한' 이들까지도 깜짝 놀라 '한국의 적'으로 돌아서게 만든다.


Here, President Moon Jae-in’s Liberation Day address set the right direction. He not only urged Japan to talk but also was welcomed for saying, “As the world saw th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PyeongChang, I hope the Tokyo Olympics will give hope for friendship and cooperation.”

이런 가운데 나온 문재인 대통령의 8ㆍ15 경축사는 일단 방향을 잘 잡은 느낌이다. 일본에 대화를 촉구한 대목도 그랬지만,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 도쿄 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는 부분에 특히 반응이 좋았다.


Many Japanese said, “I thought Korean politicians and media were focused on making the Olympics a failure by raising the radiation issue. But it may not be the case considering what the president said.” A Japanese businessman in his 80s, who had served as a Seoul correspondent for a major Japanese newspaper in the 1970s, sent me a text message, “It was a dignified speech calling the Abe government to talk to resolve the trade discord by accurately analyzing the situation.”

"한국 정치인과 언론은 방사능 문제를 부추겨 올림픽을 망하게 하는 것에만 몰두하는 줄 알았는데, 대통령 말씀을 들으니 안 그런 것 같아 다행"이라는 이들이 꽤 있다. 1970년대 일본 유력신문 서울 특파원을 지낸 80세 일본인 사업가는 "현상을 적확하게 분석해 갈등 타개를 위한 대화를 아베 정권에 요청한 격조 높은 연설"이란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


In the diplomatic arena, 100 percent victory is nearly impossible. Asahi Shimbun’s editorial on Aug. 17 proposed, “The Abe government should restate its historical perspective on the Korean Peninsula in order to clear Korea’s distrust that Japan is passive in repenting the past.” While Korean media reported that Asahi took Korea’s side, it is distorting facts. Asahi actually claimed that Korea cannot be trusted if a promise made between countries is scrapped, even if it was made in the previous administration, and demanded President Moon reevaluate and respect the comfort women agreement.

전쟁이나 사법부 판결이 아닌 외교의 영역에서 '100% 승리'는 불가능에 가깝다. 아사히 신문은 17일자 사설에서 "과거사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한국의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아베 정권이 다시 한반도에 관한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 언론엔 아사히가 일방적으로 한국 편을 든 것처럼 보도됐지만, 이 역시 사실 왜곡이다. 아사히는 먼저 한국에 대해 "전 정권이 맺은 것이라고 해도 국가 간 약속이 휴지가 된다면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며 위안부 합의 재평가와 존중을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If pursuing a victory of 60 to 40, or 51 to 49 instead of 100 to 0, how about Korea aggressively proposes a solution? It is to resolve the actual problem, move the public opinion in Japan and win suppor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nsidering President Moon’s courage urging Japan to talk first, it may not be impossible.

100대0이 아닌 60대40, 51대49의 승리를 추구하는 게 맞다면 한국이 먼저 그 해법을 공격적으로 내놓으면 어떨까. 실제 문제 해결을 위해서, 일본 내 여론을 움직이기 위해서, 또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서도 말이다. 대화를 먼저 촉구한 문 대통령의 용기라면 이것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6 Patriotic marketing returns

2019.08.20 33 0
KOREA JOONGANG DAILY

Patriotic marketing returns

On June 16, 1998, when the shocks of our foreign currency crisis still lingered, the Kospi closed at 280.0. The historic low is a record that has never been broken and is unlikely to ever be broken. After a series of fluctuations, a form of relief made a spectacular appearance in March 1999, when the Kospi had barely hit 500.

외환위기의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았던 1998년 6월 16일 코스피는 280.0에 거래를 마쳤다. 아직 깨지지 않은, 앞으로도 깨지기 힘들 역대 최저치다. 위태로운 등락을 거듭하며 99년 3월 간신히 500선을 밟은 증시에 구원투수가 화려하게 등장했다.


It was the “Buy Korea” fund. With the slogan, “I believe in the Korean economy,” patriotic marketing started. It was called the second gold collection campaign. After 12 days, 1 trillion won ($826.4 million) was raised, and after five months, it surpassed the goal of 11 trillion won. In July 1999, when the Kospi hit 1,000, the fund showed nearly a 70 percent return. As the fund was invested in stocks, stock prices soared, and more money flowed in.

‘바이 코리아’ 펀드다. ‘한국 경제를 확신합니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애국 마케팅에 불을 지폈다. ‘제2의 금모으기 운동’으로 불렸다. 발매 12일 만에 1조원의 자금이 몰리고, 5개월 만에 설정액은 11조원을 넘어섰다. 99년 7월 코스피가 1000을 돌파하며 수익률은 70%에 육박했다. 몰려드는 자금으로 주식을 쓸어담다 보니 주가가 올랐고, 돈은 더 몰려들었다.


But the craze did not last long. After the Daewoo crisis in August that year, the IT bubble burst, and the Kospi dropped to below the 500 level again. The rate of return, which was nearly 100 percent in 1999, fell to a negative 77 percent. As many people suffered losses, money started to leave the local stock market.

열풍은 오래가지 않았다. 그해 8월 대우사태 이후 IT 버블이 터지며 2000년 9월 코스피는 다시 500선 아래로 떨어졌다. 99년 100%에 달했던 수익률은 이듬해 -77%로 꼬꾸라졌다. 손실 본 사람이 속출했고, 자금 이탈이 이어졌다.


I was reminded of the Buy Korea fund from 20 years ago because of the “Victory Korea Fund,” released by an asset management company. It is a product investing in companies pursuing the localization of parts, materials and equipment. It is considering investing in companies related to the 100 core parts that the government is promoting. Half of the income from managing the fund is to be donated to related research. The head of the company said that it is a meaningful attempt to join the efforts to overcome the crisis of the trade discord with Japan.

20년 전의 ‘바이 코리아’ 펀드를 떠올린 건 한 운용사가 출시한 ‘필승 코리아’ 펀드 때문이다. 부품ㆍ소재ㆍ장비 국산화에 나서는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국산화 대상 100대 핵심 부품 관련 기업 투자도 검토할 예정이다. 운용 보수의 절반은 관련 연구에 기부할 방침이다. 운용사 대표는 “(일본과의 갈등 속에) 국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한 의미 있는 시도”라고 밝혔다.


It is natural to invest in promising companies expecting returns in the capital market. It would be even better if it helps national interests. Nevertheless, I am uncomfortable that it looks like it could be a state-led fund. This fund came out amid rumors that the industry is making “funds to overcome Japan” at the request of the government. It may be coincidence, but I wonder if patriotic marketing should be truly private.

자본 시장에서 수익을 기대하며 될성부른 기업에 투자하는 건 자연스럽다. 국익에 도움이 되면 금상첨화다. 그럼에도 불편한 구석은 ‘관제형 펀드’라는 시각 때문이다. 정부 주문에 따라 업계에서 이른바 ‘극일’ 펀드를 만든다는 소문 속에 이 펀드가 등장했다. 오비이락이겠지만, 애국 마케팅까지 정부 주도일 필요는 없을 듯해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5 Going too far

2019.08.19 34 0
KOREA JOONGANG DAILY

Going too far

Yoon Dong-han, who founded and built beauty OEM empire Kolmar Korea over the span of 29 years, came down in just three days after a video his company played at an employee assembly on Aug. 7 caused outrage for its pro-Japanese and ultra-rightist comments. He bowed to the public in a press conference and resigned from all management posts. The YouTube video he played praise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for his patience in stopping himself from punching President Moon Jae-in in the face.

The price of playing the video when the ruling party was raising a crusade to take on Japan was dear. The Democratic Party demanded Yoon kneel before the people while a member of the party called upon the National Pension Fund to withdraw all of its stock holdings in the company.

A Kolmar employee who claimed to have worked for the company for 10 years posted a plea for a reprieve for the company as it became a domestic target for the consumer boycott on Japanese brands.

He claimed that Yoon said he had not agreed entirely with the host in the YouTube video as he believed the comments to be too radical. Yoon’s patriotic activities also became known. He had run a fund to support the memorial activities for Admiral Yi Sun-shin, the legendary hero against Japanese sea invasions during the Joseon Dynasty (1392 - 1910). He also used 2.5 billion won ($2 billion) of his own money to buy an ancient Goryeo Dynasty (918 – 1392) Buddhist painting from Japan and donated it to the Korean national museum.

Still, nothing has helped the company and its nosediving stock. Over 1,100 employees are entirely focused on defending the company from the onslaught of negativity.

The Japanese food restaurant in Yeouido, western Seoul, near the National Assembly has been hit hard after a ruling party head’s dining came under fire by the opposition. Politicians stopped visiting in fear of being labeled “pro-Japanese.”

The Blue House stepped in to advise restraint in the feverish or politicized response to Japanese economic retaliations.

Most of all, slamming Japan should not be considered as being patriotic or nationalistic. Boycotts must be voluntary, lasting and broad to have any effect. It must not be abused to turn ourselves against each other. Our actions and words must have weight so that we do not prove to be “hot-headed” in the latest spat with Japan.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29년간 한국콜마를 이끌었던 윤동한 회장이 직을 내려놓기까진 단 3일. 임직원 월례조회에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대단한 지도자”라는 내용이 나오는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는 보도가 나온 시점부터다.

유튜브를 보여준 건 물론 잘못이지만, 후폭풍은 걷잡을 수 없었다. 정치권은 “윤 회장이 직접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조승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국민연금은 한국콜마의 주식 매각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김종훈 민중당 의원)고 부추겼다.

“저는 이 일터를 지키고 싶습니다.” 한국콜마 10년 차 직원이라는 어느 네티즌의 글은 윤 회장 사퇴 다음 날에서야 화제가 됐다. 그는 “영상이 끝나자마자 윤 회장님은 유튜브 진행자의 표현이 너무 자극적이고 옳지 못하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윤 전 회장이 ‘서울여해재단’을 만들어 이순신 장군을 기려왔다는 것과 일본에 유출된 고려 불화 ‘수월관음도’를 사비 25억원에 사와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사실도 뒤늦게 회자했다.

이러나저러나 주가는 연일 날개 없는 추락이다. 대다수가 토종 한국인 임직원 1100여명은 당분간 회사를 향한 ‘반일불매’ 운동을 막는 데 여념이 없을 테다.

여당 대표가 사케(청주)를 먹었다고 논란이 된 일식집 사장도 요즘 울상이라고 한다. 평소 정치인들이 많이 찾았는데, 예약을 줄 취소했기 때문이다. 자칫 친일파로 찍힐 수 있으니 꺼림칙했을 수 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청와대에서 “일본 보복에 대한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된다”는 말이 나온 건 환영할 일이다. ‘친일 낙인찍기=애국’이란 포장부터 벗겨야 한다. 불매운동의 성공 조건은 자발성ㆍ지속성ㆍ확장성이다. 한국인이 한국인을 무서워하는 지경이 돼서야, 불매에 대한 반감과 피로감만 커진다.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라는 일본 평론가의 말을 실현시키지 않으려면, 우리 스스로 무거워질 필요가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4 Acting like true professionals | '봉오동 전투'의 일본인 배우

2019.08.16 54 1
KOREA JOONGANG DAILY

Acting like true professionals | '봉오동 전투'의 일본인 배우

“This was the first time I participated in a Korean film. It was a great experience,” wrote Japanese actor Hiroyuki Ikeuchi on his Instagram on Aug. 9 after appearing in “The Battle: Roar to Victory.” He posted a picture of himself posing with Korean actors on set and wrote, “I was amazed by Korean staffs and actors. Thank you all.”

“한국 작품에 처음 참여했는데 아주 좋은 경험이었다.”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일본 배우 이케우치 히로유키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이다. 촬영 현장에서 한국 배우들과 찍은 사진과 함께 “한국 스태프와 배우들이 놀라웠다. 감사하다”는 말도 남겼다.


“The Battle: Roar to Victory,” released on Aug. 7, is a movie about the Independence Army in Manchuria fighting off Japanese forces in the valley of death in 1920. With the latest Korea-Japan discord, the spectacular battle scenes and emotional story in the movie attracted 2.5 million viewers as of Aug. 13. Japanese actors playing Japanese soldiers have been praised for their realistic acting. Kazuki Kitamura and Ikeuchi played a general and first lieutenant of a cold-blooded unit, while Kotaro Daigo took the role of young soldier Yukio, who is captured by the Independence Army. Director Won Shin-yeon said that he cautiously offered the roles to the Japanese actors and was surprised many were willing to audition.

지난 7일 개봉한 ‘봉오동 전투’는 1920년 만주 벌판 독립군이 일본군을 죽음의 골짜기에서 물리치는 과정을 담았다. 호쾌한 전투신과 먹먹한 무용담이 최근 한‧일 갈등과 맞물리며 13일까지 250만 명 가까이 끌어들였다. 특히 일본군을 연기한 일본 배우들의 실감 나는 연기가 화제다. 냉혹한 월강추격대 대장과 중위로 각각 분한 키타무라 카즈키와 이케우치 히로유키, 독립군의 포로가 된 소년병 유키오를 맡은 다이고 코타로 등이다. 원신연 감독은 “조심스럽게 출연 의사를 타진했는데 많은 분들이 기꺼이 응해 내가 놀랐다”고 밝혔다.


It is not the first time that Japanese actors have played leading roles in Korean movies. Joe Odagiri starred in director Kang Je-gyu’s 2001 movie “My Way,” and Ryohei Otani appeared in “Admiral: Roaring Currents” in 2014, viewed by 17 million people. They played soldiers dealing with an internal struggle after interacting with Korean characters.

일본인 배우가 한국 영화에서 주연급 일본군을 맡은 게 처음은 아니다. 강제규 감독의 ‘마이 웨이’(2011)의 오다기리 죠, 1700여만명이 관람한 ‘명량’(2014)의 오타니 료헤이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한국인 주인공과 교감하며 내적 갈등을 겪는 군인 캐릭터를 소화했다.


However, the Japanese characters in “The Battle” are cruel imperialists who massacre civilians and torture captives. A right-wing Japanese weekly magazine criticized Kitamura for appearing in the movie and selling out his country. But Kitamura stood by his belief that an actor should play any role to his best. Director Won’s wish that Japanese actors playing the roles of Japanese soldiers would add life and value to the movie came true.

반면 ‘봉오동 전투’에서 일본군은 민간인을 학살하고 포로를 학대하는 잔혹한 제국주의 첨병들이다. 키타무라의 출연을 두고 한 일본 우익 주간지가 “매국노라는 비난을 받을지도 모를 영화에 출연한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 의견을 전한 이유다. 그럼에도 키타무라는 ‘배우는 어떤 역할이든지 잘 해내야 한다’는 소신을 지켰다. “일본 배우가 직접 일본군을 연기하면 영화에 숨결과 가치가 더해질 거라 생각했다”는 원 감독의 소망도 실현됐다.


While it is common now, the practice of Japanese actors playing Japanese rolls in Korean moves has only been going on for about 20 years. With the phased opening of Japanese pop culture in 1998, Japanese movies were released in Korea and Japanese actors could appear in Korean movies. Film critic Kim Jong-won said that until the 1980s, Japanese characters had little presence in Korean cinema, and if they did appear, the roles were played by Koreans, with Japanese dubbing. So unsurprisingly, these characters hardly came across as believable.

지금은 자연스럽지만 한국 영화에서 일본인을 일본 배우가 연기하게 된 건 불과 20년 정도다. 1998년 일본 대중문화 단계적 개방에 맞춰 일본영화 수입·개봉이 허용됐고 일본인의 한국영화 출연도 가능해졌다. 원로 영화평론가 김종원씨는 “80년대까지만 해도 일본인 캐릭터의 비중은 미미했고 설사 등장해도 한국인이 연기하고 일본어 더빙을 입히는 식이었다”고 회고했다. 리얼리티가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In “The Battle: Roar to Victory,” Japanese soldiers are typical and plain villains in a war narrative. The Japanese actors’ professionalism gave life to these characters, regardless of the historical baggage that comes with them. Enjoying the victory of the Independence Army in the film and feeling proud is a one-dimensional response. The reality is more complex than the movie as life goes on after the ending credits.

‘봉오동 전투’에서 일본군은 전쟁 서사에서 흔한 평면적 악당들이다. 일본인 배우들의 프로정신이 이들에 ‘숨결’을 불어넣었다. 그 저변엔 논란 속에 확대돼온 한‧일 교류와 개방의 역사가 있다. 영화 속 독립군의 승리를 만끽하며 자부심에 취하는 건 일차적이다. 영화보다 현실은 복합적이고, 엔딩크레딧 후에도 삶은 계속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3 How Moon’s words are interpreted

2019.08.14 61 1
KOREA JOONGANG DAILY

How Moon’s words are interpreted

Lately, Japanese politicians reacted most sensitively to President Moon Jae-in’s comment “The assaulter accuses the victim.” They showed such a reaction when the word “assaulter” reappeared. The “assaulter-victim” rhetoric has long dominated the Korea-Japan relationship. Korea can constantly demand an apology from Japan because Japan — the assaulter — must apologize until the victim can fully forgive.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치권에서 가장 민감하게 반응한 건 “가해자의 적반하장”이었다. 적반하장이라는 표현도 그렇지만 ‘가해자’라는 단어가 또 등장했기 때문이다. ‘가해자-피해자’ 논리는 오랫동안 한일관계를 지배해온 단어였다. 한국이 끊임없이 사죄를 요구할 수 있었던 것도 피해자가 완전히 용서할 때까지, 가해자는 계속해서 사죄해야 한다는 논리가 통했기 때문이다.


But after the Supreme Court rulings on wartime forced labor, the Japanese government started to argue that Japan is also a victim. Tokyo thinks it has made apologies and compensations over and over, and yet Korea does not accept them. It is the atmosphere behind Japan’s export ban. But it seems that they did not expect to hear the ominous word “assaulter” again — especially from President Moon.

그런데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이 나온 뒤 일본 관저를 중심으로 “일본도 피해자”라는 논리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사죄도 보상도 충분히 노력해왔는데 한국은 이를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당당하게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했던 배경엔 그런 공기가 깔려있었다. 그런데 가해자라는 말을, 그것도 대통령의 입을 통해 다시 들을 줄은 몰랐던 것 같다.


Lately, inside and outside the Japanese government, people increasingly think they made the wrong judgement. They did not expect that Koreans would boycott visiting Japan, and domestic and international opinions condemn Japan’s export ban. Meanwhile, Moon’s remarks — that Korea would not be defeated again and Korea can catch up with Japan through a “peace economy” with North Korea — was interpreted quite differently in Japan. A diplomatic source in Tokyo said that cooperating with the Moon administration’s Korean Peninsula plan is to attack Japan in the end, so it does not make sense to ask for Japan’s cooperation in North Korea issues. As Japan’s cooperation is needed in the future plan of the Korean Peninsula in either the short or long term, President Moon’s message caused an unnecessary misunderstanding.

최근 일본 정부 안팎에서 “오판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 것과도 같은 맥락이다. 일본 여행까지 끊으면서 반발하는 것도, 수출규제 조치를 비판하는 국내외 여론이 생겨난 것도 예상 밖의 전개였던 것이다. 그런가 하면 “다시는 일본에 지지않겠다. 남북 평화경제로 일본을 따라잡겠다”라는 발언은 문 대통령의 취지와 달리, 일본에선 전혀 다른 의미로 수용됐다. 도쿄의 한 외교소식통은 “문재인 정권의 ‘한반도 구상’에 협력하는 것이, 결국엔 일본을 공격하기 위해서라는 것 아니냐. 그러면서 북한문제에 협력해달라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한반도 미래 구상에 일본의 협력은 단기적으로나 장기적으로나 반드시 필요한 요소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일본에 불필요한 오해를 주고 있다.


Moon’s attack on Japan using emotional language was not a very good choice. If he does not intend a complete severing of ties with Tokyo, he should have left room for dialogue. Meanwhil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economic ministers engage in the mud fight. As the commander in chief already drew an irreversible line, Korea-Japan relations are facing a dilemma that field diplomats have little discretion on.

문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 감정적 언어로 상대를 공격한 것은 썩 좋은 수로는 읽히지 않는다. 일본과 완전히 단교를 하지 않을 거라면, 상대와 대화의 여지는 열어 놓았어야 했다. 대통령이 원론적이고 보다 차분한 언급을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아베 총리는 가급적 뒤로 물러서고 진흙탕 싸움은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에 맡긴 것과 대조된다. 장수는 언제든 바꾸면 되지만, 대통령은 그렇지 않다. 최고결정자가 물러설 수 없는 선을 그어버렸으니, 현장의 외교관들에게 재량이 거의 없는 딜레마에 한일관계는 놓여있다.


Moon will give a Liberation Day speech on Aug. 15. It would not be exaggerating to say that this year’s Liberation Day speech defines the Korea-Japan relations in the next two years or so. That’s why it is garnering more attention than ever.

이틀 뒤면 8.15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다. 안타깝게도 화자의 의도가 그대로 전해지지만은 않는 게 현실이다. 그래서 메시지를 만든다는 건 어려운 일이다. 더구나 한 나라의 대통령의 메시지라면 다양한 청자를 고려해 아주 정치하게 써야하는 게 당연하다. 올 광복절 경축사는 남은 2년여의 한일관계를 규정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느 때보다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2 Pension pyramid could collapse | 국민연금 호가호위

2019.08.13 57 1
KOREA JOONGANG DAILY

Pension pyramid could collapse | 국민연금 호가호위

The first generation receives monthly payments with contributions from the second generation. The second generation is promised to get the same monthly payment with contributions from the third generation, and so on. When the pyramid of contributors ends someday, the system also will end. German economist and bestselling writer Hanno Beck compared the national pension system to a state-led pyramid scheme.

‘두 번째 세대가 낸 회비로 첫 번째 세대에 월급을 지급한다. 두 번째 세대에도 월급 지급을 약속한다. 다만 그 돈은 그다음, 즉 세 번째 세대가 낸 회비에서 나온다. 이런 식으로 계속 진행된다. 그러다가 회비 납부자의 피라미드가 어느 순간 끝나면 이 시스템 역시 끝나버린다.’ 독일 경제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하노 벡은 국민연금을 국가가 주도하는 ‘피라미드 시스템(다단계 판매)’에 비유했다.


If the collected money is not invested well or more is spent than is raised, or the number of contributors decrease, the pyramid will collapse. This is the situation that Korea’s national pension is in. Structurally, people pay less and receive more, while the number of pension recipients also increases and the number of young contributors decrease.

모은 돈을 제대로 못 굴리거나 더 많이 쓰고, 돈을 낼 납부자가 줄어들면 피라미드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 한국의 국민연금이 딱 이런 지경이다. 소득대비 보험료율은 ‘마의 9%’에 갇혀 있다. ‘덜 내고 더 받는’ 구조다. 연금 수령자는 늘지만 보험금을 낼 젊은이는 줄고 있다.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invested 113 trillion won ($92.9 billion) — or, 16.3 percent of the operating fund — in domestic stocks as of the end of May. The percentage of investment in domestic stocks is higher than other countries’ national pension funds. Nevertheless, it serves as a relief pitcher when the stock market gets shaky. There is still more room to grow for the NPS’s 18 percent investment goal for this year.

모은 돈을 제대로 못 굴리거나 더 많이 쓰고, 돈을 낼 납부자가 줄어들면 피라미드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 한국의 국민연금이 딱 이런 지경이다. 소득대비 보험료율은 ‘마의 9%’에 갇혀 있다. ‘덜 내고 더 받는’ 구조다. 연금 수령자는 늘지만 보험금을 낼 젊은이는 줄고 있다.


The national pension is also pushed when a company with owner risk or other unfavorable factors needs to be punished. The justification is to exercise shareholders’ right to maximize its operational profit. It could even take social responsibility. As Japan’s export restrictions led to escalated anti-Japanese sentiment in Korea, the NPS’s 1.23 trillion-won investment on war criminal companies, including Mitsubishi, became controversial. As a result, a bill to restrict investing on companies associated with crimes was also proposed.

오너 리스크 등으로 마음에 안 드는 기업을 혼내주려 할 때 국민연금의 등을 떠밀기도 한다. 명분은 운용 수익 극대화를 위한 주주권 행사다. 사회적 책임까지 제대로 떠안을 위기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자 미쓰비시 등 전범 기업에 대한 투자(작년 말 기준 1조2300억원)가 도마 위에 올랐다. 전범 기업 투자 제한 법안도 발의됐다.


The NPS decides investments based on the benchmark index of profit assessment standards by the Fund Management Committee. However, investment could be swayed by justifications other than the rate of return. It is because of the people who want to use the national pension as if it is their own money. The fund is not blind money. It is the retirement fund for the citizens, who are the owners of the money.

국민연금은 기금 운용의 중립성을 위해 기금운용위원회의 수익률 평가 기준(벤치마크 지수)에 따라 투자를 결정한다. 하지만 수익률보다 이런저런 명분에 투자가 휩쓸릴 위기에 처했다. 국민연금이 제 돈인 양 호가호위하고 싶은 이들 때문이다. 국민연금은 눈먼 돈이 아니다. 그 주인인 국민의 노후자금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1 Is an Olympic boycott worth it?

2019.08.12 63 4
KOREA JOONGANG DAILY

Is an Olympic boycott worth it?

On Sept. 25, 1980, about a month after the Summer Olympics in Moscow took place, 107 athletes from Team Korea were gathered at a hotel in Seoul. The chairman of the Korean Sport & Olympic Committee at the time, Jo Sang-ho, went around giving medals to each athlete in consolation. He was comforting them because they were forced to miss out on the competition after years of training. He cheered them on for better results at the 1984 Olympics in Los Angeles. The Moscow Olympics took place at the peak of the Cold War and the United States boycotted the event following the Soviet invasion of Afghanistan in December 1979. About 20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and Japan, were pressured to join the U.S.-led boycott. Those who participated did not attend the opening ceremony or chose to walk in with the Olympic flag instead of their nation’s flags.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7월 19일~8월 3일)이 끝나고 한 달여 지난 9월 25일, 서울 신라호텔에 11개 종목 국가대표 선수 107명이 모였다. 조상호 대한체육회장은 선수들 목에 메달을 걸어준 뒤 “피나는 훈련을 하고도 올림픽에 나가지 못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겨냥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고 위로했다. 미국은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1979년 12월)을 문제 삼아 모스크바 올림픽 보이콧을 주도했다. 한국·일본 등 20여 개국이 대회 불참으로, 일부는 개회식 불참이나 국기 대신 오륜기 사용으로 이에 동참했다.


Egypt, Iraq and Lebanon pulled out of the 1956 Summer Olympics in Melbourne, Australia, in protest of the West’s support of Israel’s invasion of the Suez Canal after it was claimed by Egypt. North Korea and Indonesia passed on the Tokyo Olympics in 1964 after they clashed with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over eligibility issues.

앞서 1956년 멜버른 올림픽 때는 이스라엘의 수에즈 운하 점령에 항의해 이집트·이라크·레바논이 선수단을 철수했다. 1964년 도쿄 올림픽 때는 인도네시아와 북한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자격 논란을 빚다가 불참을 선언했다. 소련과 동구 공산권은 1980년 보이콧에 대한 보복으로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보이콧했다. 올림픽 보이콧은 ‘정치가 스포츠 정신을 훼손한 일’로 역사에 기록됐다.


The IOC itself can also sanction participation. South Africa was banned from IOC-sponsored events from 1964 to 1988 for its racist policy of apartheid. After Russia’s state-sponsored doping program was exposed in 2015, athletes involved in the scandal were banned from the Rio 2016 Games. Russia was also banned from competing i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2018. Instead of representing their country, they competed under the neutral Olympic Athletes from Russia name.

보이콧의 대척점에 출전 금지 조치가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흑백분리정책(아파르트헤이트)을 시행해 IOC로부터 1964~88년 올림픽 출전을 금지당했다. 2015년 ‘맥라렌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의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이 드러났다. 도핑에 연루된 100여명의 러시아 선수가 2016년 리우올림픽에 출전 금지됐다. 그게 끝이 아니다. 지난해 평창 겨울올림픽 때는 국가 차원의 출전 금지 조처가 러시아에 내려졌다. 출전이 허락된 러시아 선수는 국기 대신 오륜기, 국호 대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라는 명칭을 썼다.


Some i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have been campaigning for a boycott of the 2020 Tokyo Summer Olympics in protest of the retaliatory trade actions from the Abe administration. A poll showed that 70 percent of Koreans approve of the boycott. But what use have boycotts been in Olympic history? Instead of damaging the Japanese government, the move would only hurt young Korean athletes.

최근 일본 아베 정권이 경제 보복에 나서자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한 설문조사에서는 70%의 한국인이 보이콧에 찬성했다고 한다. 그럼 한 번 올림픽 역사를 돌아보자. 보이콧이 무슨 효과를 발휘했던가. 입장도 바꿔 생각해보자. 지난해 평창은 러시아가 오지 않아 무슨 타격을 받았나. 아니, 못 온 걸 기억이나 하나. 일본 정부가 타격을 받는게 아닌, 어린 선수들의 속만 태우는 보이콧 주장은 아닌지 생각해볼 일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30 Coming to our senses

2019.08.09 51 1
KOREA JOONGANG DAILY

Coming to our senses (녹음본의 제목에서 바뀌었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Philosopher Tak Seok-san defined characteristics of Koreans in his book “What Koreans Live For.” “When seeing a fish, Koreans think about how to cook it to make it tastier — instead of wondering how it moves in the water.” He claims that rather than exploring the theory, Koreans prioritize “senses” of instantly seeing, touching, feeling and tasting. Tak calls this trait “sensual enjoyment.”

철학자 탁석산씨는 저서 『한국인은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한국인의 특성을 이렇게 예시한다. “물고기를 보면 어떤 원리로 물속에서 저렇게 움직이는가에 관심을 갖기보다 어떻게 요리를 하면 더 맛있을까 궁리한다.” 즉 눈에 보이는 것 너머에 존재하는 원리 탐구보다는 즉각적으로 보고, 만지고, 느끼고, 맛보고, 듣는 ‘감각’을 중시한다는 거다. 이를 탁씨는 감각적 쾌락주의 혹은 인생주의로 칭했다.


This characteristic of Koreans has been negatively used to describe Koreans’ weakness in fundamentals, including basic science. But lately, people tend to think that it is okay to do other things better. Rather than adhering to reinforcing the weak foundation, Koreans can become competitive by enhancing the strength of senses and cost effectiveness. K-pop and K-food have proven it, and Korea dominated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not as the “first mover” but a “fast follower.” Korea’s practicality and quick response are highly regarded internationally.

한국인의 이같은 특성은 “기초가 약하다”는 부정적 의미로 통용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엔 “딴 거 잘하면 되잖아”라는 식으로 바뀌는 경향이다. 약점(기초) 보완에만 목을 매기보다 강점(감각)을 살려 가성비를 높이면 경쟁력이 있다는 주장이다. K-팝, K-푸드 등이 이를 증명했고, ‘퍼스트무버’(선도자)가 아닌 ‘패스트팔로어’(추종자)로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한 것도 한국이다. 외려 해외에선 한국의 응응력ㆍ순발력 등을 높게 평가하기도 한다.


In the latest economic war against Japan, the Blue House and government officials mentioned a “cormorant economy.” They argue that the Korean economy is like a cormorant, a bird whose neck is tied and cannot swallow food. Then the master, or Japan, takes all profits. According to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however, Korea’s imports of semiconductor-related products from Japan amounted to $17.8 billion last year — including $52.42 billion in Japanese semiconductor manufacturing equipment. In the meantime, Korea’s export in semiconductor last year topped $126 billion. The number shows that Korea processed Japanese material and swallowed enough to become full.

이 와중에 대일 경제전쟁 국면에서 청와대ㆍ정부 인사가 꺼낸 게 ‘가마우지 경제론’이다. 가마우지라는 새(한국)처럼 목에 줄이 묶여 먹이를 물어도 삼키지 못한 채 몽땅 주인(일본)에게 빼앗기는 게 한국 경제라는 논리다. 하지만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반도체 제조용장비 수입액 52억4200만 달러 등 반도체의 일본 관련 수입액은 178억 달러 안팎이었다. 반면 지난해 한국 반도체의 해외 수출액은 1260억 달러였다. 수치상으론 일본 원료를 적절히 가공해 배불리 삼킨 셈 아닌가.


Everyone knows that Samsung Electronics surpassed Japanese electronics giants like Sony. Why is the global work division structure neglected and instead the outdated dominance-subordinate theory mentioned? The Korean economy is not a cormorant economy anymore.

삼성전자가 소니 등 일본 전자기업을 압도한다는 건 이제 삼척동자도 알고 있다. 글로벌 분업구조를 외면한 채 철 지난 지배-피지배의 종속이론을 제기하는 건 왜일까. 시중엔 “한국 경제보다 386의 정신세계가 가마우지 같다”는 얘기가 많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