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언니 리스트로 가기

SP.2 미나리 오스카 예측, 한국할머니vs미국할머니(출연. 배우 한예리)

진행자
나원정 기자
게스트
이은선 영화 저널리스트 이화정 영화 저널리스트
일흔넷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한국배우 최초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재미교포 2세 정이삭 감독의 이 자전적 가족 영화는 다음 달 25일 열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지요. 제작을 겸한 스티븐 연이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자 현지 언론들은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후보’라 대서특필했더군요. 한국말 영화가 오스카 후보로 화제가 된 건 봉준호 감독 ‘기생충’에 이어 2년 연속. ‘미나리’의 후보 선정 의미와 경쟁작들을 팟캐스트 ‘배우 언니’가 집중 분석했습니다.
윤여정이 오른 여우조연상 부문은 올해 경쟁이 유독 치열합니다. ‘더 파더’에서 치매 노인의 가족으로 분한 올리비아 콜맨, 넷플릭스 영화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이 강력한 맞수. 론 하워드 감독의 넷플릭스 가족영화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즈는 역대 일곱 번 무관 후보 끝에 여덟 번째로 수상을 노립니다. 1947년생 동갑 한국 할머니 윤여정과 미국 할머니 글렌 클로즈, 일명 할머니들의 전쟁입니다.
‘미나리’ 팀이 특히 수상을 꿈꾸는 부문? ‘미나리’의 순자(윤여정) 딸 모니카 역 배우 한예리와 직접 전화통화를 해 들어봤습니다. 2019년 미국 한여름 무더위 속에 한국식 ‘손풍기’를 아쉬워하며 이민 10년차 한국 엄마 모니카로 산 한예리의 나날엔 드라마 ‘전원일기’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그리고 가족들의 기억이 서렸다죠. 영화 속에 무성했던 그 미나리밭은 어떻게 됐을까요? ‘배우 언니’ 미나리 스페셜 2탄에서 지금 들어보시죠.

5:20 ‘미나리’ 6부문, 올해 오스카 후보 최초기록 많은 이유
10:00 ‘미나리’ 초면인데 ‘찐’이네요
12:45 할머니의 전쟁, K-할머니vs미국할머니
17:00 콜맨? 사이프리드? ‘한국배우 최초’ 윤여정 맞수
22:39 새 역사 쓴, 마동석 마블 히어로영화 감독
25:13 ‘기생충’ 예측못한 미국 골든더비 ‘미나리’ 작품상 지수는
26:20 ‘더 크라운’ 카밀라가 역사적인 여성 2명 감독상 후보에?
30:22 ‘미나리’ 배우 한예리 깜짝통화 “후보발표, 소리지르면서 봤어요!”
31:37 팀미나리가 수상 기대하는 부문
35:53 모니카 속 전원일기‧대추나무 사랑걸렸네
38:26 영화 속 미나리밭 실체는
41:50 “스티븐 연, 한국어 뛰어넘은 눈빛”
44:47 올해 단편애니 부문 가장 도전적 후보, 에릭 오 감독 ‘오페라’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나원정(영화 담당 기자)


이은선(영화 잘 먹는 언니)


이화정(영화 건조하는 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