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언니 리스트로 가기

E.01 '미나리' 윤여정 미국서 난리난 이유?

진행자
나원정 기자
게스트
이은선 영화 저널리스트
일흔넷 배우 윤여정이 미국 영화 시상식들을 뒤집어놨습니다. 재미교포 2세 정이삭 감독의 독립영화 ‘미나리’가 지난해 초 선댄스 심사위원대상·관객상부터 받기 시작한 59개 상 중 20개가 그의 여우조연상입니다. 1966년 TBC 3기 탤런트 데뷔해 올해 56년차. 코로나19로 올 4월로 미룬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기생충’도 못한 한국 국적 최초 배우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2:40 윤여정 재조명한 58관왕 ‘미나리’ 어떤 영화
(* 1월 27일 녹음일자 기준. 2월 3일 방송일 현재 59관왕)
5:00 작년 부산국제영화제 국내 최초 관전기
8:30 ‘미나리’가 건드린 미국의 심장, 원더풀 '미나리' 원더풀 윤여정
22:00 부산영화제 간담회서 윤여정 "곤란하게 됐다" 말한 것?
27:00 윤여정 추천작 보세옷(OTT)!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나원정(영화 담당 기자)


이은선(영화 잘 먹는 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