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내가 고른다면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 누가 나랑 비슷할까?

문제를 풀면, 나같이 고른 대통령을 보여드립니다!

#관료좋아 #40대장관 #교체잦아 #재활용전문

#정치인싫었는데 #관료들소통안돼 #소통담당장관임명

#검사좋아 #한번믿으면쭉 #맘에들면또시킴

#정치인좋아 #관료는별로 #여성장관많이 #판검사싫어

  • 평균 연령55.9세
  • 여성 비율5%
  • 평균 재임15개월
  1. 국무위원 절반이 정통 관료 출신이다. 특히 재정경제/기획예산/건설교통은 100% 관료에 맡겼다.
  2. 장관 교체 주기가 짧다.
  3. 40대 장관을 6명 임명했다(강금실, 김두관, 이창동, 유시민, 이희범, 이종석).
  4. 전 정부 장관을 재기용했다(이해찬, 한명숙, 이헌재, 장승우, 정세현).
  5. 부처를 바꿔 자체 재활용도 했다(한명숙, 허성관, 한덕수, 김진표, 이용섭).
  6. 특이 경력 장관 : 문화 이창동(감독),김명곤(배우)
  • 평균 연령58.5세
  • 여성 비율12%
  • 평균 재임19.2개월
  1. 관료=정치인=학자 비율 거의 동일.
  2. 김대중 정부 외교통상부 장관이었던 한승수를 총리로 기용했다(당시 72세).
  3. 초대 내각에 국회의원 장관 0명이었으나 '소통' 문제 부각되자 2기부터 늘렸다.
  4. 장관 재활용은 박재완 1인이 유일하다(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5. 특이 경력 장관 : 문화체육관광 유인촌(배우)
  • 평균 연령57.9세
  • 여성 비율11%
  • 평균 재임19.4개월
  1. 관료=정치인=교수 기용 비율이 거의 동일하다.
  2. 검사 출신을 선호해, 총리 3인 중 2인(정홍원, 황교안)이 검사 출신이다.
  3. 한 번 맡기면 잘 안 바꿨다. 외교부는 윤병세 1인이 쭉 했을 정도.
  4. 최연소 장관 기록을 갖고 있다(43세 김희정 여성가족부).
  5. 조윤선, 유일호, 황교안 3인은 2번씩 했다.
  6. 특이 경력 장관 : 정진엽 보건복지 (분당서울대병원장)
  • 평균 연령60.3세
  • 여성 비율26%
  • 평균 재임18개월
  1. 국회의원 장관을 가장 선호한 대통령이자, 정통 관료 출신을 가장 적게 기용한 대통령이다.
  2. 법무부 장관에 비(非) 사시 출신의 로스쿨 교수를 임명했다(박상기, 조국).
  3. 40대 장관 0명이다.
  4. 60대 장관이 61%(타 정부는 50대가 다수).
  5. 여성가족부 외에도 외교(강경화), 고용노동(김영주), 국토교통(김현미), 교육(유은혜), 중소기업벤처(박영선), 환경(김은경) 등에 여성 장관을 임명했다.

어떻게 집계했나

  • 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들의 프로필을 전수 조사해 집계했습니다.
  • 평균 연령은 각 장관이 임명된 해의 만 나이를 각각 조사해 계산했습니다.
  • 동일한 사람을 부처를 바꿔 다시 장관으로 임명한 경우는 별도로 집계해 전체 비율에 반영했습니다.
  • '정치인∙학자∙교수' 출신 분류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의원∙교육감∙도지사 등 선거를 치러 당선된 적 있는 사람은 '정치인'으로 분류했습다. 예를 들어, 판사 출신으로 국회의원 4선을 한 진영 장관은 '정치인 출신 장관'으로 봤습니다. 한신대 교수로 재직하다 교육감 2회 당선된 김상곤 장관 역시 '정치인'으로 분류했습니다.
  • 관료∙정치인 경력으로 겸임교수를 맡거나 대학 총장에 취임한 경우는 '학자'로 분류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행정고시를 거쳐 31년간 고위공무원으로 재직한 뒤 2년간 아주대 총장을 지낸 김동연 장관은 '학자'가 아닌 '관료'로 분류했습니다.
  • 장관 임명 이전의 경력만 봤습니다. 예를 들어, 노무현 정부의 오거돈 해양수산부 장관은 부산시 공무원 출신으로 장관에 임명됐고 현재는 부산시장입니다. 장관 이전 경력대로 '관료 출신 장관'으로 구분했습니다.
관련기사 보기

발행일 : 2019.09.11

데이터브루

사실은 진하다, 데이터브루. 중앙일보 뉴스랩의 데이터저널리즘 서비스입니다. 데이터로 진하게 내린 뉴스를 맛보세요.

  • 김현예 기자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 심서현 기자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 김원 기자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 전기환 개발자
    전기환 개발자 chun.kihw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