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奥运村旁炸鸡店火爆 众多老外爱上韩式炸鸡

기자
吕成国 记者
图为加拿大运动员们正在江陵奥运村附近的炸鸡店前排队等候。(图片来源:吕成国 记者)

“韩国炸鸡果然如传闻一样味道极佳,洒上酱汁的炸鸡口感十分独特”。

2月2日下午1时左右,笔者在平昌冬奥会江陵奥运村和媒体村附近的M炸鸡店遇到的几名美国人如此感叹道。前来采访平昌冬奥会的美国德克萨斯州影像工程师丹尼尔正在店里点炸鸡汉堡,他的同事们则点了酱油炸鸡,可以说是“一人一只鸡”。

炸鸡店内部能够容纳30多人,午饭时间这里常常是客人爆满。10名来自加拿大的奥运村相关人士集体购买了炸鸡和炸鸡汉堡,来自中国的记者杨广(音)称“我点了蒜香炸鸡,和传说中说的一样好吃”,店里还有日本人和意大利人。

店员郑某(20岁)表示“从上周一开始店里的外国客人迅速增多,数量是平时的3-4倍以上”。为了迎接奥运会,店里还安装了Wi-Fi和手机电池充电器。

来自北美的朋友们表示“美国、加拿大等地主推原味炸鸡,而韩国却在炸鸡上添加了各种调料,所以口感十分独特。下次我们还想尝尝其他味道”。此外,外国人对于韩国快速的炸鸡外卖文化也感到十分惊讶。

从奥运村和媒体村附近到韩国全国的炸鸡店都瞄准了奥运商机。一名炸鸡行业相关人士转述称“世界杯、奥运会对于炸鸡行业而言都是大事件。本届冬奥会没有时差,相关业绩更是值得期待”。

AD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