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对于韩朝高层会谈 中日反应截然不同

기자
申庚振 驻北京记者、金相镇 记者
对于韩朝高层会谈的结果,中国与日本表现出截然不同的反应。中方认为这是一项缓和朝鲜半岛紧张局势的积极措施,给予了极高的评价。相反,日本方面对朝鲜的真实意图表示怀疑,并没有放松警惕。

中国外交部发言人陆慷10日在例行记者会上表示“在半岛形势异常严峻之际,北南双方能够相互伸出释放善意之手并握在了一起”。他还表示“今天是中国民间所说的“三九(冬至后的第三个九天)”第二天”,“中国有民谣说到‘一九二九不出手(因为天气寒冷)’、‘三九四九冰上走’”,用比喻暗示了朝鲜半岛的紧迫局势。

接着,他还强调“中方希望半岛北南双方以平昌冬奥会为契机,推动双方改善关系与和解合作的进程,同时也为半岛问题重回通过对话协商解决的正轨作出积极努力”。

《人民日报》当天发表评论对国际焦点问题发表中国的看法称,“这次(韩朝)会谈延续了新年以来朝鲜半岛局势的积极变化,符合通过对话协商和平解决半岛核问题的国际社会期盼”。

评论中还引用了经济学术语,进行了一系列正面分析。评论解释称“通过对话协商解决半岛核问题类似于经济学上的‘帕累托最优’选择”,“虽然不能满足当事各方的最高诉求,却能以最小的代价实现各方利益最大化”。

新华通讯社强调“韩朝近期一系列积极互动,正是双方顺应民心作出的正确抉择”,“ 近期民调显示,76.7%的受访者赞成朝鲜参加平昌冬奥会。此次会谈迈出了顺应民心的重要一步”。

但部分媒体也对中国的“出局论”表示担忧。《环球时报》当天刊登社评“欢迎朝韩会谈,中国不可能‘出局’”。

日本政府与媒体的反应却与中国截然不同。日本官房长官菅义伟10日向记者们强调“对于(曾提到韩朝首脑会谈可能性的)韩国总统在记者会上的发言,日本政府都在极力克制自己的意见”,“(关于朝鲜问题)美日、韩美日间包括首脑级别在内密切联系,最大限度地实施压迫并以此来改变朝鲜政策的方针绝对不会改变”。这意味着尽管韩朝氛围和缓、朝鲜参加平昌冬奥会,日本也会持续采取强力的对朝压迫措施。

日本媒体的报道则更为强硬。《读卖新闻》十分尖刻地说,“是朝鲜导演了这次的‘和缓氛围’,抓住了韩朝对话的主导权。这只是为了弱化由美国主导的国际包围网而采取的卑鄙战术”。《朝日新闻》也分析称,“朝鲜只是给积极推进韩朝对话的文在寅总统一个相互让步的借口,实则在钻国际包围网的空子;朝鲜想为完成核武器与导弹的研发争取时间的企图昭然若揭”。

《日本经济新闻》则贬低称,“在(韩朝)联合公报中,强烈地体现出朝鲜的主张。而他们对于国际社会的无核化要求的回应却是‘零’”。

AD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