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작논란

  • <!HS>위작<!HE> <!HS>논란<!HE> '미인도', 4월 전시 성사될까
    위작 논란 '미인도', 4월 전시 성사될까 지난해 11월 '미인도' 위작 논란 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검찰 [중앙포토] 위작 논란으로 미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를 국립현대미술관이 다시 공개하기로 했다. 바르토메우 마리 현대미술관장은 23일 조선일보에 “미인도를 직접 보고 싶어하는 요청이 많다”며 “더 이상 숨겨둘 이유가 없기 때문에 4월 미인도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
  • “<!HS>위작<!HE> <!HS>논란<!HE> 미인도, 천경자 작품 아니다”
    위작 논란 미인도, 천경자 작품 아니다” '미인도' 위작 여부를 가리기 위해 검찰 수사 과정에 투입된 프랑스 감정팀(2명의 전문가로 구성)이 “논란이 된 작품은 가짜”라는 의견을 낸 것으로 3일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논란이 돼 온 미인도(사진)가 천경자(1924∼2015) 화백 그림이 아니며, 고의적으로 만든 가짜라고 판정했다. 프랑스 감정팀은 이러한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최근...
  • “천경자 뉴델리 <!HS>위작<!HE>” 추모전 전시작도 <!HS>논란<!HE>
    “천경자 뉴델리 위작” 추모전 전시작도 논란 위작 의혹이 제기된 천경자의 '뉴델리'. [사진 라의눈] 서울시립미술관의 '천경자 화백 1주기 추모전'에 가짜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미인도' 위작 논란, 지난달 서울옥션 경매 중 위작 의혹으로 경매가 취소된 '기행스케치-화문집'에 이은 또다른 천경자 위작 논란이다. 미술품 감정 전문가 이동천(51)씨는 21일...
  • <!HS>위작논란<!HE> 작품 13점 본 이우환 화백 “신중한 감정 필요…29일 입장 발표”
    위작논란 작품 13점 본 이우환 화백 “신중한 감정 필요…29일 입장 발표” 경찰이 '가짜 이우환 작품'으로 판정한 그림들을 보려고 프랑스에서 귀국한 이우환 화백. 그는 “내가 그림을 보고 의견을 내기도 전에 어떻게 경찰이 위작으로 단정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사진 김상선 기자] 세계적 현대미술가 이우환(80) 화백이 위작(僞作) 논란이 일고 있는 '점으로부터 No. 780217' 등 자신의 작품 13점을 직접 감정했다. 그러...
  • [문화 동네] 이우환 화백 “<!HS>위작<!HE> <!HS>논란<!HE> 최대 피해자는 나”
    [문화 동네] 이우환 화백 “위작 논란 최대 피해자는 나” 위작 논란으로 주목받아온 이우환(80·사진) 화백이 “본인은 최대 피해자”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화백은 2일, 대리인 최순용 변호사가 발표한 '미술기자단 질문'에 대한 답변서에서 “아직 위작 자체를 직접 본 적이 없다. 가짜라고 논란되는 작품들은 내 손을 떠난 지 30~40년 전의 것들이고, 이후 어떤 경로로 어디에 있었는지 나로선 알 수 없다”고 밝혔다...
  • [문소영의 컬처 스토리] 천경자 <!HS>위작<!HE> <!HS>논란<!HE> 자체가 후진국적일까?
    [문소영의 컬처 스토리] 천경자 위작 논란 자체가 후진국적일까?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천경자 화백의 타계를 계기로 '미인도'(오른쪽 사진)의 재감정이 이뤄질지도 모르겠다. 지난 5일 이석현 국회부의장이 국립현대미술관(이하 국현)에 공식 요청했으니. 이 부의장은 천 화백이 '미인도'가 자신의 작품이 아니라고 한 것, 또 권춘식씨가 자신의 위작이라고 한 것에 무게를 둔다. 그래서 1991년 국현이 국립과학수사...
  • [아듀 ! 2008] '<!HS>위작<!HE> <!HS>논란<!HE>'에 날 새고 양도세에 멍들어
    [아듀 ! 2008] '위작 논란'에 날 새고 양도세에 멍들어 지난해 5월 서울옥션 경매에서 박수근의 '빨래터'가 45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미술시장 반짝 호황의 상징이었던 '빨래터'는 올 초부터 위작 시비에 시달렸고 이 파문은 내년까지 갈 전망이다. [중앙포토] 지난해 신정아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미술계가 올해는 또 다른 가짜 논란에 휘말렸다. 박수근(1914~ 65)의 '빨래터' 진위 여부는 해를 넘길 전망이...
  • <!HS>위작<!HE> <!HS>논란<!HE> '박수근의 빨래터' 이번엔 위장 거래 <!HS>논란<!HE>
    위작 논란 '박수근의 빨래터' 이번엔 위장 거래 논란 검찰이 박수근 화백(1914~65)의 그림 '빨래터'를 추적하고 있다. 빨래터는 미국 켄터키주의 전직 무기판매상 존 릭스(81)가 지난해 5월 국내 경매시장에 내놓으면서 세상에 처음 공개됐다. 박 화백이 50년대에 그렸다는 미공개 작품이다. 검찰은 이 '빨래터'의 구입자가 미술계에 알려진 박연구(64) 삼호산업 회장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실제 소유자...
  • [분수대] <!HS>위작<!HE> <!HS>논란<!HE>
    [분수대] 위작 논란 “세상에 널리 퍼져 있는 나의 작품 중에는 가짜가 더 많다.” 중국의 인민예술가 제백석(齊白石·1864~1957)이 인장으로 새겨 자신의 작품에 날인한 문구다. 그는 또 “눈이 있다면 마땅히 작품의 진위를 알아야 한다”는 인장을 새겨 찍기도 했다. 이뿐이 아니다. 그는 평소 자신의 작품을 구입한 사람과는 사진을 찍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켰다. 구매자가 외국에...
  • <!HS>위작<!HE> <!HS>논란<!HE> 이중섭·박수근 작품 58점 전문가 16명 전원 가짜 판정
    위작 논란 이중섭·박수근 작품 58점 전문가 16명 전원 가짜 판정 진위를 놓고 논란이 제기됐던 고(故) 이중섭.박수근 화백의 작품들에 대해 검찰이 '가짜'라고 잠정 결론을 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7일 "국립현대미술관에 의뢰해 두 화가의 작품 58점(이 화백 39점, 박 화백 19점)에 대해 안목(眼目) 감정을 실시한 결과 대학교수.화가.화랑대표 등 감정위원 16명 전원이 모두 위작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
  • '<!HS>위작<!HE> <!HS>논란<!HE>' 휩싸인 국제전시회
    '위작 논란' 휩싸인 국제전시회 ▶ '조선유학자 유묵 특별전'에 나온 조선 전기의 성리학자 김종직(1431~92)의 글씨는 15세기가 아닌 19세기 글씨체라 한눈에 위작임을 알 수 있다. 편지지 여백에 둘러쓰기도 1600년대 중반 이후에 등장하는 것이다. 가짜로 의심되는 작품이 상당수 포함된 전시회가 공공미술관에서 열려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전시는 7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시작한 ...
  • 더 커지는 이중섭 <!HS>위작<!HE> <!HS>논란<!HE>
    더 커지는 이중섭 위작 논란 ▶ 소장가 김용수씨가 30여 년 보관해왔다고 25일 공개한 이중섭의 유작 가운데 일부. 이중섭 그림의 진위 논란에 불을 붙인 (주)서울경매 출품작과 비슷한 작품이 눈에 띈다. 화가 이중섭(1906~56) 유작을 둘러싼 유족과 한국미술품감정협회의 진위 공방이 법정 공방으로 번져가고 있는 가운데 이중섭의 미공개 작품을 다수 소장하고 있다는 김용수(67.한국...
  • 이중섭 <!HS>위작<!HE> <!HS>논란<!HE> 검찰이 수사할 듯
    이중섭 위작 논란 검찰이 수사할 듯 ▶ 이중섭의 둘째 아들 태성씨가 이중섭의 필체가 편지에 따라서도 달랐다는 점을 설명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화가 이중섭(1916~56) 작품 위작 논란이 검찰 수사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22일 오후 서울 평창동 한백문화재단 세미나실에서 열린 이중섭 유족과 한국미술품감정협회(이하 감정협회)의 첫 간담회에서 진품을 주장하는 유족 측과 위작 가능성을 지...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룸 오늘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