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송 전형필

  • [취재일기] 제2의 <!HS>간송<!HE> <!HS>전형필<!HE>이 나올 때가 됐다
    [취재일기] 제2의 간송 전형필이 나올 때가 됐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남정호 국제선임기자 해외유출 문화재의 실체를 쫓았던 지난 반 년, 끝내 떨칠 수 없던 건 처참한 자괴감이었다. 어쩜 이렇게 쉽게 넘겨주고 철저히 빼앗길 수 있었을까. 서글픈 역사는 도처에 깔렸다. 일본의 도쿄국립박물관에 가보라. 경내 뜰에서 가장 먼저 관객들을 반기는 게 한 쌍의 조선 석상이다. 푯말에는 '한국 강원도에서 가져...
  • [책 속으로] 진흥왕부터 <!HS>간송<!HE> <!HS>전형필<!HE>까지 … 한국 예술 지켜온 큰나무들
    [책 속으로] 진흥왕부터 간송 전형필까지 … 한국 예술 지켜온 큰나무들 새로 쓰는 예술사 송지원·박남수 외 지음 글항아리, 436쪽 2만6000원 “미술이라는 것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미술가가 있을 뿐.” 미술사가 에른스트 곰브리치(1909∼2001)는 700쪽에 이르는 『서양미술사』를 이렇게 시작하고 맺었다. 남과 다르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태도가 오늘날의 미술사를 만들었다는 얘기인데, 이를 위해 예술가들은 얼마...
  • [서소문 포럼] <!HS>간송<!HE>(澗松) <!HS>전형필<!HE>의 후예를 찾습니다
    [서소문 포럼] 간송(澗松) 전형필의 후예를 찾습니다 정재숙 논설위원 겸 문화전문기자 골동(骨董)은 돈과 권력을 좇는다는 점에서 기생과 같다는 옛말이 있다. 문화재급 고미술품이 주로 부자와 권세가 주변을 흘러 다닌 사실을 빗댄 얘기다. 한국 문화재 5000년 고난의 역정은 돈 놀음과 힘자랑에서 그치지 않았다. 외세 침략기와 일제강점기, 한국전쟁이라는 역사적 격변을 겪으며 여린 그 목숨을 보존하느라 기를 ...
  • <!HS>간송<!HE> <!HS>전형필<!HE> 멘토 오세창, 육필 감상평 118편 발견
    간송 전형필 멘토 오세창, 육필 감상평 118편 발견 ① 오세창의 제발 모음집 『타여』의 일부. 왼쪽 맨왼쪽에 '제이용문소집전황당인보(題李容汶所輯田黃堂印譜)'라는 제발의 제목이 보인다. 1930년대 인장애호가였던 이용문은 소장한 도장 370개를 일일이 찍어 도장책 『전황당인보』를 만들었다. 이 제발은 오세창이 그에 붙인 것이다. ② 『타여』의 표지. [박종근 기자] 근대 서화에 관한 한 최고의 감식안으로 꼽...
  • <!HS>전형필<!HE> 선생 탄생 100돌 <!HS>간송<!HE>미술관 특별대전
    전형필 선생 탄생 100돌 간송미술관 특별대전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 '풍악내산총람', 조선 풍속화의 대가 신윤복의 '월하정인', 간송미술관의 얼굴 명품인 '청자상감운학문매병'. 지난주 내 서울 성북동 간송미술관(관장 전영우)은 전화 몸살을 앓았다. 해마다 5월과 10월 둘째 주말에 개막하는 정기기획전을 기다리는 고미술 애호가들의 등쌀 때문이었다. 1971년 시작한 뒤 서너 차례 ...
  • 간송 전형필 1930년대 일본 도쿄(東京)에서 변호사일을 했던 존 개스비라는 영국인이 있었다.그는 동양 고미술품 수집가로 뛰어난 고려청자를 많이 소장하고 있었다.36년 2월26일 일본 청년장교 중심의 쿠데타가 일어나자 개스비는 신변의 불안을 느껴 소장 미술품을 처분하고 귀국코자 했다.이 사실을 안 간송(澗松)전형필(全鎣弼)이 도쿄로 가 개스비와 만난다.50대의 개스비는...
  • (4222)제81화 30년대의 문화계|간송 전형필 간송 전형필은 없어져가는 우리나라 문화재를 수집하여 보존한 공로로 마땅히 국가적으로 표창되어야할 사람이다. 나라가 망함에 따라 모든 것이 없어져 갔지만 그중에도 서화·골동같은 문화재들은 일본사람이 들어옴에 따라 자꾸 없어져 갔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기네 수중에 있는 보배의 가치를 모르고 돈 몇푼 주면 그것을 팔아 버리고 말았다. 값비싼 백자 항아리를 단...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룸 오늘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북핵위기 심화 및 동북아 안보환경 변화 등 미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17년 7월 1일 개소했습니다.
연구소는 대학과 정부출연 연구 기관 등과 연계해 학술행사를 개최하며, 정기적으로 자문회의를 열고 다양한 시각과 차별화된 이슈를 제시합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은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와 기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