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IG Picture

  • [<!HS>BIG<!HE> <!HS>Picture<!HE>] 암기 중심 교육과 '건국 논란'
    [BIG Picture] 암기 중심 교육과 '건국 논란' 김환영논설위원 지나친 주입식 교육의 폐해에 대해서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주입식 교육은 '인간이란 무엇인가'를 새로 묻는 21세기 인공지능(AI) 시대에 필요한 창의성 교육과 거리가 멀다는 느낌을 준다. 특히 '기계적 암기(rote memorization)'가 국내외에서 지탄받고 있다. 토론과 스킬 습득을 강조하는 '비(非)주입식 교육'으로 전환할 필요성이...
  • [<!HS>BIG<!HE> <!HS>Picture<!HE>] 안철수의 '극중주의'란 무엇인가
    [BIG Picture] 안철수의 '극중주의'란 무엇인가 김환영 논설위원 “민주주의에 대한 정의는 정치학자의 수만큼 많다”는 말처럼 어떤 용어에 대한 합의는 힘들다. '극중주의(極中主義)'라는 생소한 용어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의원의 3일 당 대표 출마 선언과 후보 토론 과정에서 나왔다. 극중주의는 'radical centrism(래디컬 센트리즘)'을 우리말로 번역한 것이다. 다른 번역도 가능하다. 영한사전에서...
  • [<!HS>BIG<!HE> <!HS>Picture<!HE>] 4차 산업혁명은 신기루인가 오아시스인가
    [BIG Picture] 4차 산업혁명은 신기루인가 오아시스인가 김환영 논설위원 4차 산업혁명은 지난해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제46차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의 핵심 화두였다. 확장성·파급성이 뛰어난 주제였다. 우리 출판 시장에서도 '급격한 성장'을 예고하는 4차 산업혁명과 직간접으로 연관된 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우리말로 번역된 미국 노스웨스턴대 로버트 고든 석좌교수(경제학)가 쓴 『미국의 성장은...
  • [<!HS>BIG<!HE> <!HS>Picture<!HE>] '정치적 부활'이라는 순리
    [BIG Picture] '정치적 부활'이라는 순리 김환영 논설위원 좌파·우파·중도파 등 정치 스펙트럼상의 위치를 떠나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이나 정치인이 적어도 현 정치 상황에서는 거의 '좀비'가 되었기에 상심하는 국민·유권자도 있으리라.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때가 차면 아직 수명(life span)이 끝나지 않은 정당·정치인·정치세력이 언젠가는 부활한다는 것을 역사가 보장한다. 또 증언한다. 대체...
  • [<!HS>BIG<!HE> <!HS>Picture<!HE>] 견딜 만한 정치적 거짓말의 무거움
    [BIG Picture] 견딜 만한 정치적 거짓말의 무거움 김환영논설위원 21만 년 전 호모사피엔스와 21세기 현대인 중 어느 쪽이 거짓말을 더 많이, 더 편하게, 더 잘할까. 느낌상으로는 지금이 더 심하다. 오죽하면 우리가 '탈진리(post-truth)' 시대에 살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겠는가. “정직이 최선의 방책이다”는 말은 빛을 잃었다. 사람은 태초부터 누구나 쭉 거짓말을 해 왔다. 연구 결과 조숙한 어린...
  • [<!HS>BIG<!HE> <!HS>Picture<!HE>] '시끄러운 중도'가 필요하다
    [BIG Picture] '시끄러운 중도'가 필요하다 김환영논설위원 이번 대선에서 우리는 민주화 이후 3번째 여야 간 정권교체를 달성했다. 지난해 대선에서 25번째로 집권여당이 바뀐 미국에 비하면 한참 '민주주의 후배'이지만 충분히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 세계에서 대통령제가 제대로 작동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 우리는 진보정권과 보수정권이 각각 두 차례 연이어 집권을 했었다. 집권당이 대략 한 번은 더 대선...
  • [<!HS>BIG<!HE> <!HS>Picture<!HE>] 나이라는 선거 변수의 오늘과 내일
    [BIG Picture] 나이라는 선거 변수의 오늘과 내일 김환영논설위원 크게 보면 우리는 어린이·젊은이·늙은이 중 한 가지로 불린다. 어린이·젊은이는 대체적으로 긍정적, 중립적 느낌을 준다. 우리 언어생활에서 늙은이는 그렇지 않다. 예컨대 신문 기사를 보면 늙은이는 주로 “우리 늙은이들도 변화 앞에서 싫다고 도리질만 할 것이 아니라···”와 같은 인용문에 주로 나온다. 만약 기사에 “통계청은 지난해 13.2%였...
  • [<!HS>BIG<!HE> <!HS>Picture<!HE>] 개신교 국가들이 부패청산에 성공한 이유
    [BIG Picture] 개신교 국가들이 부패청산에 성공한 이유 김환영논설위원 특정 종교가 다른 종교보다 도덕·윤리 차원에서든, 국력이나 경제력과 같은 세속적인 의미에서든 우월하다고 단언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역사의 특정 시기에서는 '종교 간 우열'을 발견할 수 있다. 가톨릭 국가들이 개신교 국가들보다 앞서갈 때가 있었다. 가톨릭 국가들이 글로벌 시대를 열었다. '잘나가는' 이슬람권이 '무지몽매한 상태'의 그리스도교권...
  • [<!HS>BIG<!HE> <!HS>Picture<!HE>] 한국 대선과 미국 대통령의 문법
    [BIG Picture] 한국 대선과 미국 대통령의 문법 김환영논설위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TOEIC 스피킹 시험을 치른다면 좋은 점수·레벨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11문항 중 9개가 문법을 따지는 시험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어-술어 일치를 포함해 기본 문법이 종종 틀린다. 그가 다른 영어 말하기 시험을 봐도 좋은 점수는 텄다. 모든 영어 시험에 문법이 평가 항목으로 들어간다. 시험 점수 차원...
  • [<!HS>BIG<!HE> <!HS>Picture<!HE>] 대통령의 사주와 학벌
    [BIG Picture] 대통령의 사주와 학벌 김환영논설위원 비교정치학에서는 '가장 유사한 나라'를 비교하기도, '가장 이질적인 나라'를 비교하기도 한다. 한국과 미국을 비교한다면 어떤 경우에 해당할까. 한국과 미국은 다른 것 같으면서도 많이 닮았다. 땅의 크기나 인구, 역사와 풍토는 다르지만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운영하다 보니 공통점이 여럿 생겨났다. 우리는 탄핵 정국이다. 미국 또한 벌써부터 도널...
  • [<!HS>BIG<!HE> <!HS>Picture<!HE>] 인공지능 시대의 영어
    [BIG Picture] 인공지능 시대의 영어 김환영 논설위원 우리나라는 자녀들의 대입과 입사를 위해 당사자뿐만 아니라 온 식구가 총력전을 치르는 나라다. 대입·취업 열기 덕분에 국가는 얼마든지 국민 교육을 국가 목표에 맞게 유도할 수 있다. 그런 면에서는 참 다스리기 쉬운 나라다. 대입 시험에 영작문이 나오면 영작문을 잘하고, 한자가 나오면 한자를 잘한다. 안 나오면 못한다. 아마 IQ 테스트로...
  • [<!HS>BIG<!HE> <!HS>Picture<!HE>] 종교개혁 500주년의 정치학
    [BIG Picture] 종교개혁 500주년의 정치학 김환영 논설위원 지난 미국 대선에 나온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장로교,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감리교 신자였다.(미국에서는 아직 대놓고 무신론을 표방하는 정치인은 대통령이 되기 힘들다.) 마르틴 루터(1483~1546)가 종교개혁을 촉발하지 않았다면 장로교도 감리교도 없을 것이다. 괴테·칸트·바흐·헨델·노벨·슈바이처·안데르센 같은 위대한 인...
  • [카플란의BizEnglish] Big Picture 직역하면 말 그대로 큰 그림을 가리키는 이 표현은 회사나 일에 대한 전반적인 상황(overall view)을 의미할 때 많이 쓰입니다. ▨ CONVERSATION ▧ A:Oh, gosh… Jay is the last person I like to work with. B:He seems to be a hard worker. What's wrong with h...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