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이나 인사이트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가족 빼고 다 공유하는 중국 … 역시 사회주의?
    [차이나 인사이트] 가족 빼고 다 공유하는 중국 … 역시 사회주의? 올해 중국 경제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단 하나를 꼽는다면? 폭발적이란 표현이 어울릴 공유경제 열풍일 것이다. 자전거와 우산은 물론 구찌 같은 명품 핸드백도 공유해 쓰는 중국의 공유경제 서비스 이용자 수는 지난해 6억 명을 돌파했다. 중국 정부는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4%를 차지하는 공유경제 규모가 2020년 10%를 넘어 2025년엔 20%까지 늘어...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이 꿈꾸는 동아시아 … 서열 존재하는 형제관계 추구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이 꿈꾸는 동아시아 … 서열 존재하는 형제관계 추구 기후협약 탈퇴 등 자국 이익 우선의 미국과 달리 중국이 자유무역 등을 천명하며 글로벌 리더로 떠오르고 있다. 서구 중심의 국제질서 규칙을 다시 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이 어떤 세계질서를 구축할지가 최근 중국 연구의 최대 관심사가 됐다. 중국 스스로는 패권을 추구하지 않겠다고 말한다. 하나 원하든 원하지 않든 그 엄청난 덩치로 인해 중국의 부상은 국제...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인과 중국 문명을 만든 여덟 권의 책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인과 중국 문명을 만든 여덟 권의 책 『사고전서(四庫全書)』로 대표되는 방대한 문헌의 나라 중국. 종이와 인쇄술의 고향이기도 한 중국은 일찍부터 책을 중시했으며, 유학과 과거제가 상징하듯이 독서를 모든 문화 활동의 중심에 뒀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의 해법을 중국인과 중국 문명을 만든 고전을 이해하려는 노력에서 찾으면 어떨까. 중국인의 사고방식과 심...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한·중 '사드' 갈등의 교훈 … '이웃 신드롬'을 극복하라
    [차이나 인사이트] 한·중 '사드' 갈등의 교훈 … '이웃 신드롬'을 극복하라 앞으로 한·중 관계는 BT와 AT로 나뉠 듯싶다. T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로, 사드 이전(Before THAAD)과 사드 이후(After THAAD) 시기로 갈릴 것이란 이야기다. 한국에선 “중국의 민낯을 봤다”, 중국에선 “한국이 뒤에서 칼로 찔렀다”고 말한다. 8일로 사드 사태 1주년을 맞는 가운데 양국 관계가 회복된다 해도 사드 이...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사드 갈등 이후 중국서 대박 내려면 … 창의력이 정답이다
    [차이나 인사이트] 사드 갈등 이후 중국서 대박 내려면 … 창의력이 정답이다 박경하 엠케이차이나컨설팅 대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이 거세다. 그러나 이는 지나는 태풍이다. 사드 갈등 이후 중국에서 대박 낼 준비를 지금부터라도 시작해야 한다. 뭘 해야 하나. 정답은 창의력에 있다. 창의력은 두 가지 측면에서 구현된다. 차별화된 상품을 만드는 창조적 활동과 사업적 구조를 기발하게 설계하는 창조...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 붕괴론은 왜 매번 빗나가고 또 등장하는가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붕괴론은 왜 매번 빗나가고 또 등장하는가 정종호 현대중국학회 회장·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중국의 덩치가 커지며 국제사회에서의 존재감이 크게 부각됨에 따라 중국의 미래가 어떠할 것이냐에 대한 예측이 활발하다. 낙관적인 '중국 세기론' 또는 '팍스 시니카'에서 '중국 기회론' '중국 위기론' '중국 위협론' 등 다양하다. 이 같은 여러 예측 중 학계는 물론 대중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는 건 가장 비관...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의 한국 유학 열풍이 한국에 '유학생 10만 시대' 열었다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의 한국 유학 열풍이 한국에 '유학생 10만 시대' 열었다 민귀식 한양대 국제학대학원 중국학과 교수 지난해 한국으로 유학 온 학생이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해 '유학생 10만 시대'가 열렸다. 2000년 4000여 명에 불과했던 유학생이 16년 만에 25배 이상 증가해 우리도 이젠 '유학을 떠나는 나라'에서 '유학을 오는 나라'란 자부심을 갖게 됐다. 유학 오는 국가도 172개국에 이른다. 이 중 60% 가까운...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포스트 사드' 시대, 중국서 쉽게 돈 벌던 시대는 지났다
    [차이나 인사이트] '포스트 사드' 시대, 중국서 쉽게 돈 벌던 시대는 지났다 한우덕 중국연구소 소장·차이나랩 대표 중국은 우리 경제에 어떤 존재인가? 축복인가, 재앙인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거칠기 짝이 없는 보복을 보면서 제기되는 문제다. 사드는 우리에게 한·중 경협에 대한 시각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발상부터 바꿔야 할 때가 됐음을 알려준다. 중국이 우리 경제의 재앙이 될 수도...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바다의 평화' 없이는 한·중의 진정한 평화도 없다
    [차이나 인사이트] '바다의 평화' 없이는 한·중의 진정한 평화도 없다 양희철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정책연구소장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의 그림자가 깊다. 양국 관계의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으니 이 정도면 가히 광풍(狂風)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수교 25주년이란 말이 무색하다. 한데 한·중 갈등에서 주목해야 할 특징이 있다. 남북 문제를 제외하곤 향후 한·중 관계에 부정적...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시진핑 뜻과 달리 중국 파워 게임이 사드 보복 부추겨
    [차이나 인사이트] 시진핑 뜻과 달리 중국 파워 게임이 사드 보복 부추겨 유상철 논설위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거칠고 졸렬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보복을 주도한다는 의심을 받기 때문이다. 과거 강력한 반부패 정책을 토대로 중국의 부상을 이끄는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자란 평판은 간 곳이 없다. 한데 최근 중국의 사드 대응과 관련해 시진핑의 진의(眞意)가 잘못 전달된 측면이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사드 배치는 시진핑의 '중국의 꿈' 깨는 시발점인가
    [차이나 인사이트] 사드 배치는 시진핑의 '중국의 꿈' 깨는 시발점인가 전인갑 서강대 사학과 교수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보복은 왜 이렇게 거친가. 사드가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해치기 때문에, 또 한국의 결정이 중국과 충분한 상의 없이 이뤄졌기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세 차례에 걸친 요청을 한국이 외면했기에 등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그게 다일까. 더 중요한 원인은 없을까. 혹시 사드의 한국 배...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겅솽(耿爽·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왜 누구나 아는 한한령(限韓令·한류 규제 명령)을 들은 적 없다 하나
    [차이나 인사이트] 겅솽(耿爽·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왜 누구나 아는 한한령(限韓令·한류 규제 명령)을 들은 적 없다 하나 이성현 세종연구소 연구위원 우리가 중국을 이해하는 가장 큰 창구는 어딜까. 중국 언론이다. 많은 한국인이 중국 미디어가 전하는 소식을 통해 중국에 관한 정보를 얻는다. 한데 중국 언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오해의 증폭이다. 아닌 말로 아예 접하지 않은 만 못한 결과를 초래한다. 특히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한·중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 리더십 산실 중앙당교 … 사회주의 대신 유학 가르치나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리더십 산실 중앙당교 … 사회주의 대신 유학 가르치나 조경란 연세대 국학연구원 교수 마오쩌둥(毛澤東)이 교장을 지낸 중국공산당중앙학교, 즉 중앙당교(中央黨校)는 중국의 리더십 사관학교로 불린다. 고급 간부로 성장하기 위해선 꼭 거쳐야 하는 관문이기 때문이다. 장관급 인사 50여 명을 모아 가르치는 장관급반에선 그야말로 중국 최고의 인맥을 쌓을 수 있다. 중국의 1인자 시진핑(習近平) 또한 국가부주석 시절 중...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부처는 코끼리 타고 왔는데 예수는 대포 타고 중국 왔나
    [차이나 인사이트]부처는 코끼리 타고 왔는데 예수는 대포 타고 중국 왔나 이유진 연세대인문학연구원 연구원 1920년대 중국 베이징대 총장을 지낸 장멍린(張夢麟)은 “부처는 흰 코끼리를 타고 중국에 왔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대포를 타고 날아왔다”고 말했다. 기독교를 서구의 무력 위협에 빗댄 것이다. '대포 위의 예수'란 비유엔 기독교가 중국의 주권을 위협하는 외래 종교란 인식이 담겼다. 그러나 세월을 이기는 건 없나 보다. 최근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양날의 칼' 중화 민족주의 … 갈등 생긴 공간에 묶어 관리해야
    [차이나 인사이트] '양날의 칼' 중화 민족주의 … 갈등 생긴 공간에 묶어 관리해야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 강대국 민족주의가 속속 귀환하고 있다. 냉전을 지나 세계화를 맞는가 싶었는데 어느새 민족주의의 부활이라는 새로운 역사 무대 앞에 서게 됐다. 특히 이웃한 중화(中華) 민족주의의 빠르고 거센 굴기는 우리에게 커다란 부담이다. 민족주의 이론가 워커 코너는 민족주의의 결집은 이성적이지는 않지만 비이성적인 것도 아니며, 그런 논리를 넘어...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트럼프 촉발의 미·중 '쩐' 전쟁 … 벚꽃 피는 4월에 터진다
    [차이나 인사이트] 트럼프 촉발의 미·중 '쩐' 전쟁 … 벚꽃 피는 4월에 터진다 왕윤종 가톨릭대학교 겸임교수 10년 전인 2007년 미국의 경상수지 적자는 최고였다. 반면 중국의 경상수지 흑자는 최대를 기록했다. 당시 미국과 중국의 잘못된 만남은 차이메리카(Chimerica)로 불렸고,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유전자가 다른 두 생명체의 합성물인 키메라(Chimera)가 될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말을 낳았다. 그 키메라가 도널드 트럼프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 사드 보복…전통적 이이제이에 현대적 준법투쟁 혼용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사드 보복…전통적 이이제이에 현대적 준법투쟁 혼용 유상철 논설위원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보복이 그칠 줄 모른다. 문제는 더욱 거칠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뿔테 안경 낀 사진으론 중국 비자도 못 받는다. 중국 언론은 '한번 갈 데까지 가보자'고 말한다. 중국의 압박은 대부분 준법투쟁의 형식을 띤다. 은밀하면서도 집요하다. 그렇다고 사드 철회도 어렵다. 어떻게 해야 하나. 한국 리더십이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 경제란 밭이 바뀌면 우리가 뿌리는 씨 또한 달라져야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경제란 밭이 바뀌면 우리가 뿌리는 씨 또한 달라져야 박한진 KOTRA 타이베이 무역관장 0과 1이 디지털 세상을 만든다면 변화와 불변은 유기체를 움직인다. 국가는 유기체로 변화와 불변의 법칙이 어우러진다. 중국 경제는 럭비공에 비유된다. 어디로 튈지 모른다. 이럴 때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 있다. 중국의 상황 인식과 정책에서 과연 무엇이 변하고 또 변하지 않는가의 요인을 따져보는 것이다. 이게 왜 ...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중국 군사력, 미국 추월 못해도 이미 큰 도전이자 문제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군사력, 미국 추월 못해도 이미 큰 도전이자 문제 김태호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새해부터 동아시아 안보환경이 편치 않다. 이틀 후면 중국 손보기를 별러 온 도널드 트럼프가 미 대통령에 취임한다. 중국도 물러설 기미가 없다. 미 해군의 수중 드론에 손을 대는 등 강경 일변도다. 중국이 연루된 남중국해부터 대만해협, 동중국해, 한반도 등 모든 곳에서 긴장이 고조될 전망이다. 중국 군사력이 과연 미국에 맞...
  • [<!HS>차이나<!HE> <!HS>인사이트<!HE>] 새해 중국발 3대 리스크…사드 보복, 성장 둔화, 홍색공급망
    [차이나 인사이트] 새해 중국발 3대 리스크…사드 보복, 성장 둔화, 홍색공급망 이왕휘 아주대 정외과 교수 중국의 부상을 가장 잘 활용해 온 나라는? 한국이란 이야기가 많았다. 그도 그럴 것이 한·중 관계는 1992년 수교 이후 2015년까지 순항이었다. 특히 경제 관계는 '중국의 성장→한국의 성장'이란 선순환 구조를 이뤘다. 중국이 연평균 10% 성장할 때 우리는 97년과 2008년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연평균 5% 성장...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