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명현의 별이야기

  • [<!HS>이명현의<!HE> <!HS>별이야기<!HE>] 골디락스 조건을 선점하자
    [이명현의 별이야기] 골디락스 조건을 선점하자 이명현 과학저술가·천문학자 요즘 유행하는 '빅 히스토리'에서는 역사를 몇 개의 임계국면으로 나누고 이를 중심으로 역사를 기술한다. 임계국면이란 그 전과 후가 질적으로 달라지는 변곡점을 말한다. 인류의 역사는 우주의 탄생이나 생명의 탄생, 그리고 인류의 출현 같은 근원적인 임계국면을 거쳐 왔고 농경의 탄생이나 산업혁명 같은 임계국면을 거치면서 현재의 인류 ...
  • [<!HS>이명현의<!HE> <!HS>별이야기<!HE>] 제9의 행성?
    [이명현의 별이야기] 제9의 행성? 이명현 과학저술가·천문학자 2006년 여름 체코 프라하에서 열렸던 국제천문연맹 총회에서 명왕성은 행성으로서의 지위를 잃었다. 대신 새로운 분류 체계에 의해 왜소행성이 됐다. 그 후 태양계는 여덟 개의 행성을 가진 행성계가 됐다. 그런데 2016년 1월 마이크 브라운을 비롯한 천문학자들이 태양계의 아홉 번째 행성의 존재 가능성에 대한 논문을 발표하면서 제9...
  • [<!HS>이명현의<!HE> <!HS>별이야기<!HE>] 39광년 너머의 신세계
    [이명현의 별이야기] 39광년 너머의 신세계 이명현 과학저술가·천문학자 태양계 너머 39광년 떨어진 곳에 멋진 신세계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천문학자들은 2016년 5월 칠레에 있는 트라피스트 망원경을 사용해 '트라피스트-1'이라는 별 주위에서 2개의 행성을 발견했다. 이번엔 칠레에 있는 유럽남천문대의 VLT 망원경과 우주공간에 있는 스피처 우주망원경으로 이 별을 후속 관측해 이미 발견된 2개 행...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