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의 눈

  • [알베르토 몬디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한국의 올림픽 성적이 이탈리아보다 나은 까닭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 한국의 올림픽 성적이 이탈리아보다 나은 까닭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강원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이 200일도 채 남지 않았다. 이탈리아와 한국은 모두 반도국가인 데다 인구 규모도 비슷한데 최근 올림픽 성적을 비교해 보면 한국이 조금 앞선다. 2014년 러시아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전체 메달 수가 8개로 같았지만 이탈리아는 노 골드, 한국은 3개였다. 지난해 브라질 리우...
  • [카를로스 고리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한국 홍보대사 역할의 설렘
    [카를로스 고리토의 비정상의 ] 한국 홍보대사 역할의 설렘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한국의 아름다움은 어디에 있는가?” 최근 내가 받은 질문 중에 가장 답하기 어려운 것이었다. 너무 많아서다. 한국에서 방송인 활동을 하면서 여러 곳을 여행할 기회가 있었다. 평창·통영·제주도·부안·울산·순천 등지에 아름답고 신비한 자연경관이 많았다. 서울의 고궁과 경주 유적, 전주 한옥마을, ...
  • [새미 라샤드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잡초 뽑을 젊은이 없는 슬픈 농촌 현실
    [새미 라샤드의 비정상의 ] 잡초 뽑을 젊은이 없는 슬픈 농촌 현실 새미 라샤드 이집트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지난달 외국인 유학생들의 농촌 돕기 활동에 참여했다. 농사일을 도우며 나누는 이야기가 수준 높다. 인생에 도움 되는 이야기를 한다. 고국에서 논밭에 들어가 본 적도 없는 학생도 있지만, 농촌 봉사하러 온 이유를 물어보면 가장 흔한 동기는 '농사가 중요하니까 꼭 하고 싶어서'다. 다른 참가자들은 공학·...
  • [마크 테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창덕궁 '달빛 기행'의 놀라운 깨달음
    [마크 테토의 비정상의 ] 창덕궁 '달빛 기행'의 놀라운 깨달음 마크 테토 미국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작년 어느 밤, 서울 창덕궁 '달빛 기행'에 참가했다. 고즈넉한 밤을 거닐며 궁궐과 정원, 달빛에 잠긴 기와를 감상하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다. 흥미로운 무언가가 소리로 먼저 다가왔다. 밤공기 사이로 현악기의 깊고 느린 음률이 하나씩 울렸다. 음 하나하나가 공기에 녹아 들어, 내 마음을 직접 어루만졌다...
  • [제임스 후퍼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참교육 실천하는 우간다 시골학교
    [제임스 후퍼의 비정상의 ] 참교육 실천하는 우간다 시골학교 제임스 후퍼영국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올해로 내가 에베레스트를 등반한 지 10년이다. 함께 갔던 친구 롭은 안타깝게도 2009년 프랑스 알프스 산맥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다. 이듬해 그의 삶을 기억하기 위해 '원 마일 클로저'(목표에 조금씩 다가서자는 뜻) 캠페인을 시작했다. 롭의 일가친지가 모여 자전거로 유럽을 종주하며 기부금을 모으는 연례...
  • [다니엘 린데만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사기꾼 아니라면 매일 행복할 수는 없다
    [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 사기꾼 아니라면 매일 행복할 수는 없다 다니엘 린데만 독일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인간은 매일매일 아침부터 밤까지 행복을 추구하는 존재다. 행복은 사람마다 정의하기 나름이지만 대부분 돈을 많이 벌고, 여행도 많이 가고 싶어 한다. 완벽한 직장, 완벽한 연애를 바란다. 어려움이 없고 슬플 일도 없는 인생을 살고자 하는 존재가 바로 인간이다. 한마디로 최대한 행복한 인생을 매일 꿈꾼다...
  • [알베르토 몬디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아직도 '코리아'하면 북한 떠올리는 내 친구들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 아직도 '코리아'하면 북한 떠올리는 내 친구들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내가 “한국에 산다”고 말하면 “혹시 북한에 사느냐”고 묻는 고향 친구들이 아직도 많다. '2017년에 이렇게 무식할 수가 있나' 하는 생각에 화가 난다. 하지만 고국의 일반인은 주로 북한 뉴스를 접한다. 나 역시 대학 입학 전까지 한국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었다. 유럽인들은 대부분 한국 실상을 잘...
  • [카를로스 고리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문재인 대통령께 하고 싶었던 말
    [카를로스 고리토의 비정상의 ] 문재인 대통령께 하고 싶었던 말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강원도 홍보대사 자격으로 7월 24일 평창 올림픽 D-200(개막 200일 전) 행사에 초청됐다. 올림픽 홍보대사를 자임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생각에 떨리면서도 내심 기대가 부풀어 올랐다. 한국을 정말 사랑하는 외국인을 대표해 할 말이 무엇일까 곰곰이 생각해 보니 '소통'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 [마크 테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한옥에 담긴 '일보일경'의 인생 교훈
    [마크 테토의 비정상의 ] 한옥에 담긴 '일보일경'의 인생 교훈 마크테토 미국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나는 약 2년 전 한옥으로 이사 온 다음부터 한국의 건축·정원·예술에 대해 궁금한 게 더 많아졌다. 연구도 많이 하고 예술가·건축가들을 직접 만났다. 한 가지 깨달았다. 한옥은 보기에 아름답고 삶의 교훈도 준다. 시간이 흐르고 계절이 바뀔 때 느끼는 경외감, 느리게 흘러가는 삶과 그것이 주는 감동, 자연 그 ...
  • [새미 라샤드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앵무새 따라 하다 죽은 당나귀 이야기
    [새미 라샤드의 비정상의 ] 앵무새 따라 하다 죽은 당나귀 이야기 새미 라샤드 이집트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당나귀와 앵무새가 비행기에 탑승했다. 앵무새가 승무원을 불렀다. 승무원이 “어떻게 도와드릴까요” 하자 앵무새는 “그냥 불러봤어요”라고 승무원을 놀리며 낄낄댔다. 재미 붙인 앵무새가 승무원을 또 불렀다. 화가 난 승무원은 “정말 필요한 일이 아니면 부르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경고를 무시하고 이번에는...
  • [제임스 후퍼의 <!HS>비정상의<!HE> <!HS>눈<!HE>] 규제가 다 나쁜 건 아니다
    [제임스 후퍼의 비정상의 ] 규제가 다 나쁜 건 아니다 제임스 후퍼 영국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정부 규제의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세계 곳곳에서 커지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관료주의적 규제가 생산성·사업성·이익·고용률을 악화시킨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영국에서는 공문서를 묶을 때 빨간 테이프를 썼다. 불필요한 요식(要式)을 뜻하는 '레드 테이프(red-tape)'의 어원이다. 얼마 전 폴란...
  • [다니엘 린데만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헬무트 콜 독일 전 총리에게 감사하는 이유
    [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 헬무트 콜 독일 전 총리에게 감사하는 이유 다니엘 린데만 독일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1982년부터 98년까지 독일 정치를 이끈 헬무트 콜 전 총리의 장례식이 지난 7월 1일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서 치러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관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메르켈 총리는 “콜 전 총리가 없었다면 나를 포함해 9...
  • [알베르토 몬디의 <!HS>비정상의<!HE> <!HS>눈<!HE>] 맑은 공기를 원한다면 친환경 작은 실천부터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 맑은 공기를 원한다면 친환경 작은 실천부터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한국에 10년간 살면서 환경에 별 불만이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미세먼지 때문에 한국에서 살기가 힘들다고 느끼게 됐다. 삶의 질을 높이려면 좋은 집과 적당한 연봉, 여가·운동·문화를 즐길 시간 등이 필요하지만 깨끗한 환경이 바탕이 돼야 진정한 의미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달 초 ...
  • [카를로스 고리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우리 만남의 시작은 '데이팅 앱'이었어요
    [카를로스 고리토의 비정상의 ] 우리 만남의 시작은 '데이팅 앱'이었어요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최근 친한 브라질 후배가 결혼한다고 해서 축하 자리를 마련했다. 예비 신랑을 어떻게 만났느냐고 묻자 후배는 당당하게 “'데이팅 앱(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났다”고 답했다. 겉으론 '그렇구나'라며 넘어갔지만 속으론 깜짝 놀랐다. 내 대학 시절만 해도 인터넷에서 사람을 만나는 건 흔치 않았을 뿐만 아니...
  • [새미 라샤드의 <!HS>비정상의<!HE> <!HS>눈<!HE>] 갈수록 약해지는 예의 … 교육으로 전통 지켜야
    [새미 라샤드의 비정상의 ] 갈수록 약해지는 예의 … 교육으로 전통 지켜야 새미 라샤드이집트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한국에선 어린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을 존중합니다. 식사할 때는 나이 많은 사람이 먼저 수저를 드신 다음에 어린 사람이 먹기 시작합니다. 술자리에서는 나이 많은 사람의 반대쪽으로 고개를 돌려서 마시는 것이 한국의 예절입니다. 예절은 매너와 에티켓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집트에서 한국말을 처음 배우...
  • [마크 테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한국의 소나무들은 한의 정서를 품었다
    [마크 테토의 비정상의 ] 한국의 소나무들은 한의 정서를 품었다 마크테토 미국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한국 생활에서 특별한 게 무엇이냐고 물으면 통상 고유의 문화나 전통, 음식이나 건축 이야기로 시작하기 일쑤다. 한국에 사는 외국인이 고향의 가족이나 친구들과 대화하면 분명 이런 화제로 시작할 것이다. 하지만 내겐 처음 한국에 오자마자 시선을 붙잡아 지금까지도 감탄하게 하는 특별하고 각별한 다른 게 있다. 바...
  • [제임스 후퍼의 <!HS>비정상의<!HE> <!HS>눈<!HE>] 테러엔 폭탄 응징 대신 희망의 장미가 효과적
    [제임스 후퍼의 비정상의 ] 테러엔 폭탄 응징 대신 희망의 장미가 효과적 제임스 후퍼영국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 도중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23명이 숨지고 64명이 다쳤다는 소식을 접했다. 요즘 테러 뉴스가 하도 잦아서인지 이젠 무감각해지는 것 같다. 하지만 이번엔 콘퍼런스 참석차 영국에 가 있는 동안 소식을 들어서인지 충격이 ...
  • [다니엘 린데만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성추행에 관대한 독일법 … 엄격한 한국에서 배워야
    [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 성추행에 관대한 독일법 … 엄격한 한국에서 배워야 다니엘 린데만독일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얼마 전 촬영 때문에 독일에 다녀왔다. 현지에서 일정을 마치고 친구들과 뒤풀이를 하러 시내에 나갔다. 중간에 잠깐 화장실에 가려고 다른 사람들 사이를 지나갔는데 어떤 여성이 다가와 내 엉덩이를 만지곤 얼른 자기 일행에게 돌아갔다. 그러곤 아무 짓도 하지 않은 것처럼 떠들고 웃었다. 나는 어떻게 해야 할...
  • [알베르토 몬디의 <!HS>비정상의<!HE> <!HS>눈<!HE>] 유럽인도 푹 빠지는 한국 특유의 맛과 멋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 유럽인도 푹 빠지는 한국 특유의 맛과 멋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이탈리아 출신이기에 관광에 관심이 많다. 이탈리아는 국내총생산(GDP)의 10.2%가 관광에서 나오는 맛과 멋의 나라다. 지난 10년 동안 한국 방방곡곡을 다녔던 나는 그 매력에 푹 빠지면서 유럽인들이 한국을 많이 찾지 않는 점이 아쉬웠다. 2016년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1724만 명에 이르지만 이...
  • [카를로스 고리토의 <!HS>비정상의<!HE> <!HS>눈<!HE>] 강점 많은 한국의 스타트업 … '4차 산업혁명 한류' 이끈다
    [카를로스 고리토의 비정상의 ] 강점 많은 한국의 스타트업 … '4차 산업혁명 한류' 이끈다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브라질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신생벤처기업 발굴·지원 기관)인 스타트업팜의 알란 레이트(34)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방한해 한국 시장을 함께 돌아봤다. 이 기관은 지금까지 총 249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해 그 기업가치가 모두 1조원에 이른다. 남미 최고의 안목과 실적이다. 그런 레이트가 지구...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