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BS, 9일부터 파업 돌입…주말 예능 어쩌나

KBS가 9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6일 오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KBS 새 노조) 측은 "KBS 이사회에 차기 사장 선임에 특수다수제를 도입하자고 수차례 요구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9일 오전 5시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KBS 이사회가 과반수만 찬성하면 사장을 임명제청 할 수 있는 현행제도를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바꾸는 특별다수제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총 11명인 KBS 이사회는 여당이 추천한 이사 7명과 야당이 추천한 이사 4명 등 총 11명 구성돼 있기 때문에 현행제도는 불평등하다는 게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의 의견이다.

전국언론노조KBS본부는 단협 제99조(기본근무자)에 따라 근무요원을 제외한 전원 파업에 들어간다. 해당 노조에는 KBS 기자나 PD 등 언론인 1200명 가량이 소속돼 있고 이들은 KBS 노동조합(구 노조)에도 파업을 요청한 상태다. KBS 노동조합에는 약 2800명이 소속돼 있으며 6일 오후 긴급 중앙위원회를 소집했다.

만일 양대 노조가 모두 동참할 경우 전체 KBS 직원 4700명 중 4000여명이 파업을 하게 되며 주요 프로그램들의 결방 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제희 기자 jaehee1205@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