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하철역을 주차장인 줄 알고…'김여사' 황당

[사진=로이터]

서툰 운전 실력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김여사'가 프랑스에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영국 일간지 더선은 파리 한복판에서 일어난 황당한 사고를 소개했다.

24일 쇼제 당탱 라파에트역 입구,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에 자동차 한 대가 위태로운 모습으로 걸쳐 있다. 지하철을 주차장으로 착각한 한 운전자의 실수였다. 지하철역 입구 근처에 세워진 '오스만 주차장'이라는 안내판에 헷갈려 이 곳을 주차장 입구라고 생각한 것이다. 자동차를 몰고 지하로 내려가던 운전자는 뭔가 잘못된 것을 깨닫고 브레이크를 밟았다. 자동차는 계단에 비스듬한 상태로 걸친 채 멈춰섰다.

출동한 경찰은 운전자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실시했으나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지만 파리 한복판에서 일어난 특이한 광경에 주변 구경꾼들이 모여드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유혜은 리포터
AD

태그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