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혈압도 당뇨도 채식 앞에선 꼼짝 못하죠




현미밥을 기본으로 한 채식으로도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과 각종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질병 예방 뿐 아니라 만성질환 치료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중앙포토]


40여 년간 당뇨병과 고혈압으로 고생하던 조수남(가명·75)씨는 지난해 채식치료로 유명한 대구의료원 신경외과 황성수 박사에게 채식처방을 받았다. 그는 3개월 만에 당뇨 수치와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와 1년이 지난 지금까지 건강이 유지되고 있다. 황 박사는 “나는 뇌졸중을 치료하는 외과 의사인데, 우연히 채식 효과를 알게 돼 환자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며 “기적 같은 일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약물은 성인병 근본치료 못해”

베지닥터 회원 의사들이 채식을 권장하는 대상은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심장질환 등 만성병을 앓는 사람들이다. 에덴요양병원 박종기 원장(가정의학과 전문의)은 “솔직히 약을 처방하면 의사든 환자든 편하긴 하다. 하지만 약물 치료는 위험 요인을 없애고 증상을 가라앉히는 것일 뿐 근본 해결책은 아니다”고 말했다. 채식이야말로 혈관을 튼튼히 해 독성물질을 밖으로 신속하게 배출하고, 내분비계 호르몬을 원활히 분비토록 해 근본치료를 한다는 것이다.

베지닥터 의사들이 말하는 채식의 장점은 크게 네 가지다. 우선 콜레스테롤을 낮춘다. 채소에는 콜레스테롤이 없을 뿐 아니라 섬유질이 소장에서 머무르는 콜레스테롤을 포획해 배출한다. 혈압도 낮춘다. 섬유소가 혈관의 기름때를 서서히 녹여 혈관을 넓힌다.

골다공증 위험도 줄인다. 육류·어류의 단백질은 분해되면서 질소·유황화합물 같은 산성 물질을 생성해 뼈에서 칼슘을 빼앗아 간다. 반면 채식, 특히 현미와 같은 통곡물은 칼슘과 마그네슘이 같이 들어 있어 골다공증 예방에 최적이다. 대전선병원 산업의학과 이의철 과장은 “우유나 멸치가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고 하는데 이들 식품의 칼슘을 섭취하면 고농도의 단백질도 같이 섭취한다. 이 단백질이 칼슘 섭취를 방해한다. 채소로 칼슘을 섭취하는 게 골다공증 예방에 훨씬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암 발생 위험도 줄인다. 채소는 육류보다 장에서 배출되는 시간이 4배 이상 짧아 발암물질이 장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다.

곡류·콩류·씨앗류 혼합한 채식 좋아

채식이 좋다는 건 알고 있지만 실천은 어렵다. 이의철 과장은 “흔히 ‘채식을 하면 배가 고플 것이다’, ‘영양소가 결핍돼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이미 유명한 의학잡지인『란셋』이나 『미국영양학회지』등에선 육식 없는 채식만으로도 완전한 영양공급이 가능하며, 오히려 건강에 더 유익하다는 사실이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철민 원장(치과의사)은 “보통 육류에는 아미노산(단백질) 20가지가 모두 들어있는데 채소에는 한두 가지가 없다. 하지만 여러 가지(곡류·콩류·잎류·씨앗류·견과류)를 섞어 먹으면 단백질 결핍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다고 말했다. 이의철 과장은 “‘채식을 할 때 비타민 B12가 모자라면 따로 섭취해야 하나’ 라는 질문도 받는데, 청국장·된장과 같이 B12가 많이 들어있는 발효식품이 많다”고 말했다.

식단은 현미밥에 미역국·감자양념구이·콩햄볶음·버섯말이샐러드 등 기본 나물과 버섯·콩·씨앗류를 활용해 꾸미면 된다. 채식을 시작하고 배가 부르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이는 지방 섭취량이 줄어 그렇다. 황성수 박사는 “공복 시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아몬드나 호두를 아침·저녁으로 10알 정도 먹으면 배고픔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채식은 보통 2주일 정도 하면 적응된다.

단, 말기신장환자는 칼륨이 많이 든 바나나, 호박, 콩, 감자, 시금치 섭취에 주의한다. 요로결석이 있는 사람은 수산(oxalate) 함량이 높은 딸기, 다크초콜릿, 견과류, 시금치 등을 조심한다. 채식 재료는 항산화성분이 풍부한 제철식품, 그리고 지역 생산물이 좋다. 수입 식품은 방부제나 첨가물이 들어 있을 가능성이 크므로 피한다. 유기농을 고집하지 않아도 된다. 이의철 과장은 “채소에 농약성분이 있다고 해도 물에 담가 두었다 흐르는 물로 헹구면 모두 씻겨나간다”고 말했다.

배지영 기자

채식 식당 리스트 (전국 리스트는 www.vegedoctor.com에서 확인)

· 채식뷔페 효소원 청국장 건강식(서울 서초구 방배동) | 02-582-1820
뉴스타트 채식레스토랑뷔페(서울 강남구 대치동) | 02-565-4324
러빙헛(서울 광진구 구의동) | 02-453-2112
이든밸리(경기도 분당구) | 031-711-9201

· 코스요리 솔향기(서울 종로구 계동) | 02-763-3273

· 사찰음식 다경(서울 강남구 대치동) | 02-508-5901
산촌(경기도 고양시) | 031-969-9865

· 이탈리안 레스토랑 어니스트(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 02-795-2111

· 분식 사랑분식(서울 강남구 개포동) | 02-577-4012

· 까페 카페 마노(서울 종로구 혜화동) | 02-747-8457

· 베이커리 쿡엔북 카페(서울 마포구 서교동) | 02-325-1028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