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짝눈에 처지고 졸린 눈, 혹시 안검하수 ?!

여름방학이 다가오면서 성형외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회복하기에 시간적 여유가 충분한 방학시즌에는 성형을 결심한 사람들이 많아 방학 전부터 상담, 예약을 하지 않으면 수술이 어려운 정도인데, 그 중 가장 많이 하는 성형수술은 쌍꺼풀 수술이라고 한다.

승무원시험을 준비중인 대학생 김은미(가명/23세)씨는 방학기간을 이용해 또렷하고 아름다운 눈을 위해 쌍꺼풀 수술을 받으려고 병원을 찾아갔다. 시원시원한 눈매를 원했기에 앞트임과 절개법을 이용한 쌍꺼풀 수술을 생각 중이던 김씨는 상담 후 의외의 이야기를 들었다. 바로 자신이 안검하수라는 것.

어릴 때부터 눈이 처져서 착한 인상을 주었지만 때로는 졸려 보인다는 소리를 듣기도 했는데 이는 타고난 인상의 문제가 아니라 눈을 뜨는 힘이 부족해 완전히 눈을 뜨지 못하는 안검하수였기 때문이라며 병원에선 쌍꺼풀 수술과 안검하수 수술을 같이 하는 것이 훨씬 또렷하고 예쁜 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한국에선 열명 중 세 명 정도가 졸려 보이는 안검하수에 속하지만, 정작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경향이 많다. 안검하수는 선천적으로 눈 크기가 심하게 차이 나는 경우와 질병이나 외부충격으로 인해 신경, 근육에 문제가 생기는 후천적인 경우로 나누어진다. 하지만 그 정도가 심한 경우가 아니고선 대부분 질환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된 방식으로 교정을 하거나 조기치료가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안검하수는 적절한 시기에 치료하지 않았을 경우 시야를 가려 일상생활에 있어 답답함을 느끼게 하고 난시를 유발하는 등 기능적인 면에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외적인 면에서도 의욕이 없어 보이거나 꺼벙해 보이는 등 사람들의 오해를 받기 일쑤이며 이런 상황이 반복 될 경우 외모 콤플렉스로 발전하기도 한다.

이렇게 눈이 처지거나 졸린 눈을 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은 교정의 방법으로 쌍꺼풀 수술을 택하곤 하는데, 안검하수가 있는 사람이 쌍꺼풀 수술만 하게 되면 오히려 추후에 눈 크기가 더 작아지는 등의 문제가 따를 수 있다. 그러므로 자신이 스스로 판단하여 무분별하게 쌍꺼풀 수술만을 하기보다는 눈성형을 많이 하는 성형외과 전문의를 찾아 검진을 받고 상태를 파악한 후 안검하수 교정수술과 쌍꺼풀 수술을 같이 하는 것이 좋다.

반도아이성형외과의 조인창 원장은 “환자들은 쌍꺼풀 수술을 결심하고 병원을 찾았다가 자신이 안검하수라는 것을 처음 아는 경우가 많다. 보통은 처진 눈을 가진 인상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졸려 보이는 눈이거나 많이 처진 눈이라면 안검하수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며 “김씨처럼 선천적인 안검하수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안검하수임을 몰라 적절한 시기에 치료하지 못했을 경우에는 난시와 시력저하 등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이를 예방하는 차원과 보다 좋은 인상을 위해서라도 적절한 시기에 교정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도움말: 반도아이성형외과 조인창원장]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자료입니다.>

조인스닷컴(Joins.com)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