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상륙한 민주당 바람, 10곳 석권 야심

인천지역 기초단체장은 ‘창’과 ‘방패’ 싸움이 될 전망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10개 기초단체 중 2곳(계양·부평구)에서 당선자를 냈다. 나머지는 한국당(7곳)과 보수성향 무소속(강화·1곳)이 차지했다. 민주당은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등을 근거로 10곳 모두에서 승리를 노린다.
 
기초단체장 주요 예비 후보

기초단체장 주요 예비 후보

반면 한국당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민심이 돌아섰다고 본다. 중·동구, 강화·옹진군은 당연시 하고, 열세인 부평과 계양구도 해볼 만하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선택과 집중’을 한다. 바른미래당은 서구와 중·남·남동·연수구에만 후보를 냈다. 정의당은 남동구와 남구, 민주평화당은 17일 현재 연수구 1곳만 후보를 낸 상태다.
 
인천시 교육감은 보수성향의 고승의(66) 덕신장학재단 이사장과 최순자(65) 전 인하대 총장 등 2명과 진보성향의 도성훈(57) 전 전교조 인천지부장 등 3파전으로 치러진다. 유권자 절반 이상이 교육감 후보가 누구인지 모르는 것으로 조사돼 ‘깜깜이 선거’가 우려된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