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면조가 나타났다" 대낮 평창에 출몰한 인면조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등장해 화제를 모은 인면조가 대낮 평창에 모습을 드러냈다.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에는 15일 대낮에 출몰한 인면조의 사진이 여러장 공개됐다.
 
위원회 측은 "개회식이 끝난 후 인면조는 세계적인 유명인사가 됐다"며 "인면조가 팬들을 만나기 위해 평창올림픽플라자에 나타났다"고 전했다.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고구려의 덕흥리 고분벽화에 그려있는 인면조는 사람 얼굴을 한 새로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알려졌다.  
 
송승환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은 지난 10일 인면조에 대해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 과정에서 인면조가 등장했는데 평화를 다같이 즐기는 한국의 고대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