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압도적인 선두' 윤성빈 "계산한 정도로 탔다"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 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 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스켈레톤의 아이언맨'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2차 주행에서 독보적인 경기력으로 선두로 나섰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2차 주행에서 합계 1분40초35로 1위에 올랐다. 올림픽 스켈레톤은 이틀에 걸쳐 1~4차 주행을 치러 합산한 기록으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2위 니키타 트레구보프(OAR·1분41초09)와 0초74 차로 앞선 윤성빈은 3·4차 주행에서 큰 실수만 안 하면 한국 썰매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딸 것으로 보인다.
 
윤성빈은 이날 1차, 2차 주행에서 연달아 트랙 새 기록을 작성하면서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경기 후 윤성빈은 "결과가 만족스럽다. 연습 떄 나온 기록과 비교할 때 비슷하게 나왔다. 계산한 정도 나왔다"고 말했다. 평소보다 따뜻했던 날씨에 대해서 그는 "오전엔 햇볕이 쬐지 않아서 얼음이 딱딱했다. 그러나 기온이 올라가면서 얼음 상태도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본인의 경기력에 100% 만족하진 않았다. 1차 주행 도중 실수가 나온 것에 대해 "모두가 걱정했던 커브가 아니라 사소한 실수였다. 그래도 홈 트랙이니까 좋은 주행을 하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엔 많은 팬들이 응원을 나왔다. "나에게 이런 응원이 큰 힘이 된다. 좋은 기록과 스타트가 나올 수 있었던 건 응원 때문"이라면서 감사를 표했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지만 윤성빈은 크게 긴장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올림픽이긴 하지만 나는 올림픽이란 대회에 특별하게 동기부여하지 않는다. 그게 경기력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