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기폭발' 수호랑 인형탈, "사람들이 좋아해줘 하나도 안힘들어"

수호랑 인형탈을 쓴 김수인씨를 영국 선수가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 김수인씨 제공]

수호랑 인형탈을 쓴 김수인씨를 영국 선수가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 김수인씨 제공]

 
요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평창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의 '움짤(움직이는 짧은 영상)'이 화제다.
한 온라인카페에 올라온 문에 낀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다음카페 캡처]

한 온라인카페에 올라온 문에 낀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다음카페 캡처]


'3등신' 수호랑 캐릭터의 큰 머리가 문에 낀 모습, 식당에서 새치기를 시도하다가 저지당하는 장면, 홀로 씩씩하게 혼밥하는 모습이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다. '피겨 퀸' 김연아가 행사장에서 뒤뚱뛰뚱 걸어가는 수호랑을 위해 길을 터주는 움짤도 있다.    
 
김연아가 행사장에서 뒤뚱뛰뚱 걸어가는 수호랑을 위해 길을 터주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김연아가 행사장에서 뒤뚱뛰뚱 걸어가는 수호랑을 위해 길을 터주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평창올림픽에 참가한 각국 선수는 수호랑 동상 앞에서 인증샷을 찍어 올리고 있다. 수호랑이 한쪽 팔과 다리를 들고 씩씩하게 걷는 자세를 따라 하기도 한다. 북한 여자 선수들도 입촌식 때 수호랑을 어루만지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의 공식 입촌식이 열린 8일 오전 강릉선수촌에서 북한 선수단이 수호랑과 어울리고 있다. [중앙포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의 공식 입촌식이 열린 8일 오전 강릉선수촌에서 북한 선수단이 수호랑과 어울리고 있다. [중앙포토]

백호를 캐릭터로 만든 '수호랑'은 세계 평화를 '수호'한다는 뜻에 강원도 정선아리랑의 '랑'을 합친 단어다.
 
'올림픽 챔피언 수호랑' 유튜브 영상은 조회 수가 37만 건을 넘었고, 인스타그램에 수호랑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은 2만 건을 돌파했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 [중앙포토]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 [중앙포토]


강릉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품목도 수호랑 인형이다. 온라인 스토어를 포함해 지금까지 수호랑과 반다비 굿즈는 25만 개 이상 팔렸다. '원조 국민 캐릭터'인 서울올림픽 호돌이의 인기를 넘어섰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수호랑 인형 탈을 10개 정도 제작해 활용하고 있다. 조직위 직원과 대행사 직원이 번갈아 인형 탈을 쓰고 활발한 활동을 펼친다.    
식당에서 새치기에 실패하는 수호랑 모습. [다음카페 캡처]

식당에서 새치기에 실패하는 수호랑 모습. [다음카페 캡처]


수호랑 인형 탈을 쓰고 개회식에 남북 선수단과 함께 입장했던 조직위 직원 김수인(27·평창조직위 디지털커뮤니케이션스팀)씨는 "두꺼운 수호랑 인형 탈을 한 시간 반 동안 쓰고 있으면 온몸이 땀에 흠뻑 젖는다. 하지만 사람들이 좋아하니까 하나도 힘들지 않다. 한 영국 여자 선수는 날 들어올리기도 했다"며 웃었다.  
온라인카페에 올라온 식당에서 음식을 담아 혼밥하는 수호랑. [네이버카페 캡처]

온라인카페에 올라온 식당에서 음식을 담아 혼밥하는 수호랑. [네이버카페 캡처]


김씨는 또 "규정상 올림픽 마스코트는 말을 하면 안 된다. 그런데 아이들이 자꾸 말을 시킨다"며 "나는 91년생이라서 88 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는 교과서에서만 봤다. ‘허당끼’ 있고, 귀여운 수호랑이 더 매력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평창 알펜시아의 평창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 인근에 조각상 총알맨들. [평창=연합뉴스]

평창 알펜시아의 평창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 인근에 조각상 총알맨들. [평창=연합뉴스]


비공식 마스코트 총알맨(BulletMen)과 인면조(人面鳥)도 인기다. 총알맨은 평창 메인프레스센터(MPC) 근처에 자리 잡고 있다. 우람한 남자 세 명이 벌거벗은 몸에 총알 모양의 투구로 얼굴을 가린 채 서 있는 조각상이다. 2013년 설치됐지만 큰 관심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 일본인이 자원봉사자에게 작품명을 물었는데, 자원봉사자가 "모르겠어요"라고 대답한 것이 오히려 인기를 끈 계기가 됐다. 일본인이 소셜미디어에 일본식 발음대로 '모루겟소요(モルゲッソヨ) 동상'이란 글을 올리자 일본에서는 '모루겟소요 동상'이라 불리며 신문에 실릴 정도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작자 김지현 작가는 "욕망의 껍데기 안에는 나약한 인간의 본성이 존재한다는 중의적 내용"이라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지난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등장한 사람의 얼굴을 한 새 인면조 [평창=연합뉴스]

지난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등장한 사람의 얼굴을 한 새 인면조 [평창=연합뉴스]


개회식 때 등장한 '인면조'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인면조는 고구려 고분벽화에 그려진 상상 속의 새다. 송승환 개·폐회식 총감독은 "평화를 다 같이 즐기는 한국의 고대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처음엔 징그럽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각종 패러디를 통해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이 인면조와 닮은 연기자 이광수와 격투기 선수 김동현을 패러디한 사진.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네티즌들이 인면조와 닮은 연기자 이광수와 격투기 선수 김동현을 패러디한 사진.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강릉=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