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언제든 내 뒤에서..." 가족 보고 눈물 쏟은 '스노보드 황제'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아버지와 함께 기뻐하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아버지와 함께 기뻐하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미국)가 8년만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올림픽 대관식을 치렀다. 숨막히는 승부를 펼친 그는 가족들을 보곤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화이트는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7.75점을 받아 금메달을 땄다. 2006년 토리노 대회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땄던 화이트는 8년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따는데 성공했다. 일본의 20세 스노보더 히라노 아유무가 95.25점으로 은메달, 호주의 스코티 제임스가 92.00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기뻐하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기뻐하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는 반원통형 슬로프에서 공중 연기를 겨루는 종목이다. 결선은 개인당 3차례 연기를 펼쳐 그중 가장 좋은 점수를 낸 게 해당 선수의 성적으로 인정된다. 전날 예선 1위로 결선에 오른 숀 화이트는 1차 시기부터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해 94.25점으로 1위에 나섰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아유무가 95.25점으로 뒤집었다. 화이트는 연기 도중 넘어져 55.00점에 그쳤다.  
 
운명의 3차 시기. 아유무가 연기 도중 넘어진 반면 화이트는 네 바퀴를 도는 더블 콕 1440(공중 4회전 후 반대편 경사에서 다시 공중 4회전)을 시도해 연달아 성공했다. 전광판에 찍힌 점수는 97.75점. 뒤집기로 우승을 확정한 화이트는 포효했다. 그는 “스노보드 인생에서 가장 큰 도전이었다. 막판에 어려운 기술을 성공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눈물을 닦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눈물을 닦는 미국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두고 황제가 된 화이트지만 가족 앞에선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부모님을 비롯해 친구, 지인들이 찾아서 화이트의 연기를 지켜보곤 기쁨을 감추지 못하면서 환호성을 질렀다. 그러나 화이트가 다가오자 이들은 그동의 마음고생을 털어놓듯 한쪽에서 울었다. 서른이 넘은 나이에 올림픽에 도전하는 건 쉽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뉴질랜드 훈련 도중엔 얼굴이 찢어져 62바늘을 꿰맸다. 미국 내에서도 후배들과 피를 말리는 선발전을 치렀다.  그 과정을 겪고 나서 따낸 금메달이었기에 든든히 지켜보고 응원한 가족에 대한 감사함을 잊을 수 없었다. 화이트는  "내 가족은 언제나 내 뒤에서 도왔다. 내가 필요한 어느 곳을 가든 우린 함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기뻐하는 미국의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극적으로 거둔 뒤, 기뻐하는 미국의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