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민석, 물집과 바꾼 동메달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세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 플라워 세리머니에 참석해 기뻐하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물집이 가득한 그의 발. [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세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 플라워 세리머니에 참석해 기뻐하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물집이 가득한 그의 발. [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세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 플라워 세리머니에 참석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세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 플라워 세리머니에 참석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서운 10대' 김민석(19·성남시청)이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사에서 새 역사를 만들었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생애 처음 경험한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김민석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이 종목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남자 1500m의 경우 전통적으로 유럽과 미주가 강세를 보이는 종목이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 출전한 김민석이 경주가 끝난 후 스케이트를 벗자 맨발 위의 물집이 드러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 출전한 김민석이 경주가 끝난 후 스케이트를 벗자 맨발 위의 물집이 드러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카메라에 포착된 김민석의 발에는 물집이 가득했다. 그는 발등이 두껍고 볼이 넓어 이른바 '장사의 발'이라고 불린다고 한다. '장사의 발'을 가졌다는 그에게 주변에서는 단거리를 권유했으나 김민석은 "후반부에 승부를 뒤집을 수 있어 경기가 더 재밌다"며 중장거리를 고집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2월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한국 대표팀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시상대에 올라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왼쪽부터 주형준, 이승훈, 김민석) [연합뉴스]

지난해 2월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한국 대표팀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시상대에 올라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왼쪽부터 주형준, 이승훈, 김민석) [연합뉴스]

김민석이 메달을 따자 많은 이들이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되겠다"며 병역 특례를 떠올리나 그는 이미 면제를 받았다. 지난해 열린 삿포로 겨울아시안게임에서 1500m와 남자 팀 추월에서 금메달을 땄기 때문이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금·은메달을 차지한 네덜란드의 키얼트 나위스, 파트릭 루스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금·은메달을 차지한 네덜란드의 키얼트 나위스, 파트릭 루스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석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이 종목에서 메달을 땄다니 영광"이라며 "이제 '빙속 괴물'이 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석과 이승훈·정재원이 출전하는 한국 팀 추월 예선은 18일, 결승은 21일이다. "(네덜란드) 스벤 크라머르를 이기고 싶다"는 김민석의 말이 현실로 이뤄질 수 있을까.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