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임효준, 평창 올림픽 한국 첫 금메달...쇼트트랙 남자 1500m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왼쪽)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왼쪽)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 올림픽 한국대표팀의 첫 금메달은 쇼트트랙의 임효준(22·한국체대)이었다. 임효준은 10일 저녁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1위로 들어왔다. 같이 결승에 나선 황대헌(19·부흥고)은 레이스 중간에 이탈하는 불운을 겪었다. 임효준의 기록은 2분10초48으로 올림픽 신기록이었다.
 
황대헌과 임효준은 중위권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선두권은 캐나다. 9바퀴를 남기고 한국이 승부를 걸었다. 황대헌, 임효준이 모두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온 것이다. 황대헌이 2위, 임효준이 3위에서 줄곧 경기를 진행했고, 그러다 임효준이 3바퀴를 남기고 선두가 됐다. 하지만 황대헌은 이 과정에서 트랙에서 이탈했다. 
 
대표팀은 앞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등 우리 선수들이 강세를 보이는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남자 1500m에 이어 여자 1500m, 남녀 1000m 외에 비교적 취약 종목이었던 여자 500m에서도 첫 금메달을 노린다. 여자 3000m와 남자 5000m 계주도 남녀 대표팀 동반 금메달이 기대된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밤낮으로 이어지는 올림픽 중계, 한국 선수의 출전 종목이 대부분입니다. 메달 가능성이...

  • 시청자의 관심을 따르는 게 당연하다. 우리 대표 선수들의 경기 위주로 중계해야 한다. 6%
  • 올림픽은 전세계가 함께 즐기는 스포츠 축제다. 보다 다양한 경기를 편성해야 한다. 9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