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여정 등 北 대표단 청와대 오찬에 8도 음식 다 올라…메인 메뉴는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오찬 테이블에는 강원도 대표 음식인 황태 요리와 북한의 대표적 김치인 백김치가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청와대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대표단과 오찬을 갖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찬에선 황태 요리가 메인으로 올랐다. 김치는 북한의 대표적 김치인 백김치와 한국 전통 김치인 여수 갓김치가 제공됐다.
 
건배주로는 한라산 소주가, 후식으로는 천안 호두과자와 상주 곶감이 각각 준비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한 서민의 대표 술인 소주로 건배했다”며 “한반도 8도 음식이 다 들어갔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찬에는 김영남·김여정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선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2009년 8월 23일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북한 조문사절단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당시 사절단은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났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21%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0%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