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화의 여정, 평창 다섯 꼬마가 열다

가수 전인권과 이은미, 국카스텐의 하현우,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이 9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부르고 있다. 강원도민 1000명이 온 세계에 평화가 오길 소망하며 불빛을 모아 평화의 비둘기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전인권과 이은미, 국카스텐의 하현우,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이 9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부르고 있다. 강원도민 1000명이 온 세계에 평화가 오길 소망하며 불빛을 모아 평화의 비둘기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여기 강원도 평창에 세계가 한데 모였다. 지구촌 최대의 겨울스포츠 축제를 위해 60억 세계인이 서로 손을 마주 잡았다. 1988년 9월, 이 땅에 서울올림픽이 열린 지 꼭 30년 만이다. 미사일과 핵무기의 위협도 각국 선수들의 피땀 어린 노력 앞에 숨을 죽였다.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이 막을 올렸다. 5명의 어린이가 경기장에 입장하면서 개회식이 시작됐다. 다섯 꼬마들은 고대부터 미래까지 시간을 넘나들며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 속에서 평화에 대한 답을 찾았다. 그들이 성장하자 미래로 가는 문이 활짝 열렸다. 개회식이 열린 오각형의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은 올림픽 엠블럼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불·흙·쇠·물·나무를 상징하는 색의 옷을 입은 5명의 어린이가 개회식에 등장하고 있다. [뉴시스]

불·흙·쇠·물·나무를 상징하는 색의 옷을 입은 5명의 어린이가 개회식에 등장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개회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등 16개국 정상급 외빈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참가했다.
관련기사
 
개최국인 한국은 북한 선수단과 함께 한반도기를 들고 맨 마지막으로 공동입장했다. 남북 공동입장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통산 열 번째, 2007년 창춘 겨울아시안게임 이후 11년 만이다. 기수는 한국 남자 봅슬레이 원윤종(33)과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황충금(23)이 함께 맡았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성화대에 최종 점화했다. 
 
평창=올림픽특별취재단 hsch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21%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0%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