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남·김여정-조명균, 서로 "먼저 앉으시라"

평창 겨울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9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이날 오후 전용기를 통해 입국했다.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YTN 캡처]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YTN 캡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인천공항 의전실에서 이들을 맞고"귀한 분 오셔서 날씨도 따뜻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 과정에서 김 부부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조 장관은 서로 "먼저 앉으시라"며 권하며 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조명균 통일부 장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공항에 나가 북한 대표단 일행을 맞았다. 이들 일행은 환담 후 에쿠스 승용차와 승합차 등에 나눠타고 KTX 승차장이 있는 교통센터로 이동했다. 대표단은 경강선을 이용해 강릉에서 열리는 리셉션에 참석한 뒤 개막식이 열리는 평창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YTN 캡처]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YTN 캡처]

북측 대표단은 공항 도착 직후 강원도로 이동한다.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개최되는 개회식에 참석 직전에 김 상임위원장은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21%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0%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