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재 기자 사진
이철재 중앙일보 국방부 출입기자

인터넷 사진 한장에 충격 받은 미국

 
미국이 한장의 사진 때문에 충격을 받은 모양새다.
 
중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小月雨田]

중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小月雨田]

 
디펜스뉴스ㆍ더드라이브ㆍ파퓰러미캐닉스 등 다양한 미국 매체들은 1일(현지시간) 중국이 레일건을 개발 중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그 증거는 중국 허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우창(武昌) 선박중공업유한공사 부두에서 최근 찍은 사진 한장이다. 중국 해군의 072III급 상륙함인 하이양산(海洋山)함 뱃머리에 올려진 함포 사진이었다.
 
미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미 해군]

미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미 해군]

 
그런데 이 함포는 일반 함포와 겉모습이 다르다. 일반 함포보다 훨씬 포신이 두껍고 포탑도 크다. 마치 가분수처럼 보일 정도다. 이 사진은 중국의 한 네티즌이 찍어 유포됐고, 점점 더 많은 사진이 올라온다. 한 중국 네티즌은 컴퓨터 그래픽으로 그리기도 했다.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이 함포를 중국이 한창 개발 중인 레일건이다. 레일건의 크기와 모양은 미 해군 것과 비슷해 보인다.  
 
레일건 작동 원리. [출처 www.doityourselfgadgets.com]

레일건 작동 원리. [출처 www.doityourselfgadgets.com]

 
레일건은 전자기 유도로 발사체를 가속한 뒤 발사하는 무기다. 두 줄의 금속 레일에 전류를 흘려보내면 자기장이 생성된다. 이 레일 위에 올려진 발사체는 자기장의 힘을 받아 앞쪽으로 날아가려는 힘이 발생한다. 물리학 시간에서 배운 ‘플레밍의 왼손법칙’을 생각하면 된다. 엄청난 가속도로 날아가면 운동 에너지만으로도 적을 파괴할 수 있다. 레일건은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미 대통령의 ‘전략방위구상(SDIㆍ일명 스타워즈 계획)’ 때부터 탄도미사일 요격 무기로 연구에 들어갔다.
 
 
미 해군은 이 레일건 개발에 가장 적극적이었고 가장 기술이 앞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초 총알보다 빠른 마하 7(시속 8568㎞)의 속도로 200㎞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5억 달러(약 5400억원)를 투자했지만 아직도 기술적 난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레일건은 분당 발사 속도가 기대치(10발)에 훨씬 못 미치는 4.8발로 나타났다.
   
중국의 레일건 컴퓨터 그래픽. [자료 模人一架]

중국의 레일건 컴퓨터 그래픽. [자료 模人一架]

  
미 국방부 산하 전략역량처(CSO)는 지난해 11월 막대한 예산을 계속 쏟아부으면 레일건을 개발하는 것보다는 레이저 무기나 극초음탄(HVP)에 집중하는 게 훨씬 효율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미국은 앞선 기술과 첨단 군사력을 내세워 중국의 급부상을 억제하려는 3차 상쇄전략을 구상했다. 그런데 미국이 레일건 개발에서 헤매고 있는 동안 중국이 성큼 따라왔기 때문에 충격은 커 보인다.

  
중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출처 Andrew Tear]

중국이 개발 중인 레일건 사진. [출처 Andrew Tear]

 

군사 전문 자유기고가인 최현호씨는 “중국은 1980년대부터 레일건 관련 연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항공과학공사(CASIC)의 206연구소 등 관련 연구 시설과 인력도 많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이철재의 밀담

이철재의 밀담을 구독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