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림픽 직관한다면, 택시 타고 주변 관광까지~

강원도에서 겨울올림픽을 직관(직접 관람)할 계획이라면, 택시를 이용해보는 게 좋겠다. 자가용은 통제구역이 많아 돌아다니기 어렵고, 대중교통도 복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가 저렴한 택시투어를 선보였다.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가 올림픽 경기 관람객을 위해 택시투어를 운영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가 올림픽 경기 관람객을 위해 택시투어를 운영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이른바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투어’는 겨울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중 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정선·강릉을 방문하는 올림픽 경기 입장권 소지자를 위해 마련됐다. 이 기간은 정부가 주관하는 평창여행의 달(2월9일~3월18일) 기간으로 택시투어를 이용하면 올림픽 개최도시 뿐 아니라 인근 관광지까지 편하게 여행할 수 있다. 
택시투어를 위해 평창·정선·강릉에는 모두 218대의 개인택시가 운영될 예정이다. 올림픽 티켓 소지자는 평창여행의 달 홈페이지(winter.visitkorea.or.kr)에서 이벤트에 접수하면 당첨자에 한해 탑승기회를 준다. 택시투어는 하루 8시간, 100㎞ 이내의 거리, 1대 1팀(2~4인) 기준으로 운영된다. 택시 요금은 1대 2만180원으로, 사회취약계층의 패럴림픽 경기관람권 구매를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사심(私心)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에 왕따설까지 불거졌습니다. 홀로 뒤쳐진 노선영의 모...

  • 경기도 어이없고 회견 뒤 반박-재반박하는 모습도 볼썽사나워...선수가 책임져야 16%
  • 행정착오로 노선영 출전 못하게 할 뻔하고 파벌 논란까지...빙상연맹이 책임져야 84%
참여하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