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이저 무대에 두 명이나...날아오른다, 한국 테니스

한국 테니스가 2018년 벽두부터 날아오를 준비를 한다.
 
Hyeon Chung, of South Korea, celebrates after winning the ATP Next Gen tennis finals in Milan, Italy, Saturday, Nov. 11, 2017. (AP Photo/Antonio Calanni)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Hyeon Chung, of South Korea, celebrates after winning the ATP Next Gen tennis finals in Milan, Italy, Saturday, Nov. 11, 2017. (AP Photo/Antonio Calanni)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15일 개막) 남자단식 본선에 정현(22·한체대, 삼성증권 후원)과 권순우(21·건국대)가 함께 출전한다.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본선에 한국 선수 2명이 동시에 출전하는 것은 2001년 윔블던 대회에 윤용일과 이형택이 함께 출전한 이후 17년 만이다.
 
세계 62위 정현은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실력이 급성장했다.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프랑스오픈의 32강 진출이다.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 2회전에 진출한 것이 최고였다. 정현은 호주오픈 전초전인 오클랜드 오픈에서 천적이었던 장신(2m8㎝) '강서버' 존 이스너(미국·16위)를 꺾고 8강에 오르는 등 이번 대회 전망도 밝다.  
 
테니스 권순우. [사진 부산오픈 조직위]

테니스 권순우. [사진 부산오픈 조직위]

 
권순우는 한국 남자 테니스계에 최근 등장했다. 지난해 세계 308위로 시즌을 시작했는데, 챌린저 대회 두 대회에서 준우승하며 175위까지 순위가 올랐다.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려면 예선을 거쳐야 하는 순위지만, 지난달 초 중국에서 열린 호주오픈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한 덕분에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프로 무대에서 뛰고 있는 정현은 "우리나라 선수가 나밖에 없어서 쓸쓸한 부분이 있었다. 하루빨리 나 외의 한국 선수들이 메이저 대회 본선에 뛰길 바랐는데 후배들이 잘 커 주고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정현의 이번 호주오픈 대진운은 좋은 편이다. 1회전에서 세계 34위 미샤 즈베레프(독일)와 대결한다. 정현은 즈베레프를 두 번 만나 모두 이겼다. 승리할 경우 2회전에선 84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215위 타나시 코키나키스(호주) 승자와 맞붙는다. 모두 정현의 하위랭커다.
 

권순우는 1회전에서 세계 53위 얀 레나르트 스트러프(독일)를 상대한다. 만약 1회전을 통과한다면 2회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2위)와 만날 수도 있다. 페더러는 세계 51위 알랴즈 베데네(슬로베니아)와 1회전에서 대결한다. 
 
Defending men's singles champion Switzerland's Roger Federer prepares to serve during a practice session ahead of the Australian Open tennis championships in Melbourne, Australia Thursday, Jan. 11, 2018. (AP Photo/Mark Bak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efending men's singles champion Switzerland's Roger Federer prepares to serve during a practice session ahead of the Australian Open tennis championships in Melbourne, Australia Thursday, Jan. 11, 2018. (AP Photo/Mark Bak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해 우승자 페더러는 올해 메이저 20승에 도전한다. 우승할 경우 로이 에머슨(호주),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등과 함께 호주오픈 남자단식 최다 우승(6회)이다. 현 세계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도 막강한 우승 후보다. 페더러와 나달은 2016년 부상으로 고생했지만, 지난해 화려하게 부활하며 다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epa06432153 Rafael Nadal of Spain in action during a practice session ahead of the Australian Open tennis tournament at Melbourne Park in Melbourne, Australia, 12 January 2018. The Australian Open starts on 15 January. EPA/JULIAN SMITH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epa06432153 Rafael Nadal of Spain in action during a practice session ahead of the Australian Open tennis tournament at Melbourne Park in Melbourne, Australia, 12 January 2018. The Australian Open starts on 15 January. EPA/JULIAN SMITH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는 또 한 명의 테니스 스타가 부활을 노린다. 전 세계 1위 조코비치가 코트에 돌아온다. 조코비치는 팔꿈치 부상으로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투어 활동을 중단했다. 어느새 세계 랭킹도 14위까지 밀려난 상태다.
 
여자단식에는 미녀 스타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2년 만에 출전한다. 2016년 금지 약물 양성 반응으로 코트를 떠났던 샤라포바는 지난해 4월 코트에 돌아왔다. 그리고 복귀전이었던 포르셰 그랑프리에서 4강, 톈진오픈에서 우승하며 세계 랭킹을 45위까지 끌어올렸다.
 
Former ladies single's champion Russia's Maria Sharapova poses for a photo with the Daphne Akhurst Memorial Cup on Margaret Court Arena during the ceremony for the official draw at the Australian Open tennis championships in Melbourne, Australia Thursday, Jan. 11, 2018. (AP Photo/Mark Bak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ormer ladies single's champion Russia's Maria Sharapova poses for a photo with the Daphne Akhurst Memorial Cup on Margaret Court Arena during the ceremony for the official draw at the Australian Open tennis championships in Melbourne, Australia Thursday, Jan. 11, 2018. (AP Photo/Mark Bak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출산 이후 3개월 만에 코트에 복귀하는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오른쪽)와 딸 알렉시스 올림피아. [사진제공=윌리엄스 SNS]

출산 이후 3개월 만에 코트에 복귀하는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오른쪽)와 딸 알렉시스 올림피아. [사진제공=윌리엄스 SNS]

 
출산을 마치고 코트에 복귀할 것 같았던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이번에 불참한다.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뒤, 임신과 출산으로 1년 가까이 코트를 떠났던 윌리엄스는 지난해 9월 딸을 낳았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말 이벤트 대회에 출전했지만 세계 7위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에 아쉽게 졌다. 당시 윌리엄스는 "준비가 완벽하게 됐을 때 복귀하겠다"고 선언했다.
 
올해로 106회째인 호주오픈은 총상금이 5500만 호주달러(약 463억원)이며, 남녀 단식 우승자에게는 400만 호주달러(33억7000만원)씩 준다.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탈락해도 5만 호주달러(4200만원)를 받는다. JTBC3 FOX Sports가 호주오픈 주요 경기를 생중계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